전체뉴스 1-10 / 60,33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홍콩 반중매체 빈과일보 폐간 위기…독자들은 구매운동(종합)

    ... "신문에 실린 글에 대해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가 적용된 첫 사례"라고 설명했다. 앞서 홍콩 경찰 내 홍콩보안법 담당 부서는 전날 500명의 경찰을 투입해 빈과일보의 사옥을 압수수색하고 로 편집국장 등 고위 관계자 5명을 자택에서 체포했다. 경찰이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언론사의 자산을 동결하고 취재자료를 압수한 것은 처음이다. 국가안전처는 앞서 빈과일보의 운영 자금을 대온 사주 지미 라이의 자산도 동결했다. 스티브 리(李桂華) 홍콩경무처 국가안전처 선임 경정은 ...

    한국경제 | 2021.06.18 21:55 | YONHAP

  • thumbnail
    흉기 든 괴한에 자동차 뺏기던 중 아기 구해낸 엄마 [영상]

    ... 알려졌다. 이에 젊은 엄마의 모친은 자신의 SNS에 "내 딸과 2살 된 손주가 괴한으로부터 습격을 당했다"며 "괴한을 아는 사람들은 경찰에 신고를 해달라"고 부탁했다. 이를 본 영국 누리꾼들은 "젊은 엄마와 아이를 상대로 끔찍한 행동을 하다니 믿을 수 없다"며 "이들이 빨리 체포 됐으면 좋겠다"는 글을 남겼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6.18 21:47 | 김정호

  • thumbnail
    "독이 든 사과"…中, 빈과일보 탄압 규탄에 "간섭 말라"(종합)

    외교부 "홍콩은 법치사회…누구도 국가안보 넘어설 수 없어" 인민일보 "독 사과 안에 있는 벌레 잡아야 한다" 주장 홍콩 당국이 대표적 반중 매체 빈과일보를 급습해 편집국장 등 5명을 체포한 것에 대해 미국이 정치적 의도가 있다며 비난하자 중국 정부가 간섭하지 말라며 반박에 나섰다. 자오리젠(趙立堅)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18일 정례 브리핑에서 "홍콩은 법치 사회로, 어떤 사람이나 단체도 특권이 없다"며 "언론의 자유를 포함한 모든 권리와 자유는 ...

    한국경제 | 2021.06.18 19:01 | YONHAP

  • thumbnail
    정부 산하기관 무기계약직 노동자 집회서 몸싸움…2명 체포

    서울 방배경찰서는 정부 산하 기관 무기계약직 노동자들의 집회 현장에서 경찰관과 몸싸움을 벌인 참가자 2명을 공무집행 방해 혐의로 체포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들은 전날 서울 서초구 서울지방조달청 건물에 입주해있는 기획재정부 서울사무소 앞에서 처우 개선을 촉구하며 연좌 농성을 벌이다가 이를 막는 경찰관을 밀치는 등 물리력을 행사한 혐의를 받는다. 문화체육관광부 산하 기관에서 일하는 공무직 직원인 이들은 정부의 '비정규직 제로' 정책에 따라 무기계약직으로 ...

    한국경제 | 2021.06.18 18:14 | YONHAP

  • thumbnail
    홍콩 반중매체 빈과일보 편집국장·CEO 기소…"외세와 결탁"

    ... "신문에 실린 글에 대해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가 적용된 첫 사례"라고 설명했다. 앞서 홍콩 경찰 내 홍콩보안법 담당 부서는 전날 500명의 경찰을 투입해 빈과일보의 사옥을 압수수색하고 라이언 로 등 고위 관계자 5명을 자택에서 체포했다. 체포된 5명 중 기소되지 않은 3명은 보석 석방될 예정이라고 SCMP는 전했다. 홍콩 경찰은 빈과일보가 2019년부터 30여건의 기사를 통해 외세와 결탁한 혐의를 받는다고 밝혔다. 다만 어떤 기사가 문제가 되는지는 공개하지 ...

    한국경제 | 2021.06.18 17:39 | YONHAP

  • thumbnail
    의붓 아빠의 막장 범행..."친구와 의붓딸 모두에게 몸쓸짓"

    지난달 12일 청주에서 극단선택을 한 여중생의 계부가 의붓딸의 친구뿐 아니라 의붓딸에게도 몹쓸짓을 한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은 2차례에 걸쳐 계부 A씨에 대한 체포영장과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은 번번이 보완수사를 요구하며 반려한 것으로 드러났다. 그러는 사이 피해 여중생들은 청주시 오창읍의 한 아파트에서 짧은 생을 마감했다. A씨에 대한 영장은 이후한 차례 더 반려 과정을 거친 뒤 지난달 25일 발부됐다. 지지부진한 수사가 이뤄지면서 ...

    한국경제TV | 2021.06.18 17:39

  • thumbnail
    美 94세 아시아계 할머니, 산책 중 흉기 맞아 '또 혐오 범죄'

    ... 중국계 베트남 출신의 이주 여성으로 남편은 2년 전 세상을 떠났으며 홀로 아파트에서 거주 중이었다. 경찰이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을 때 피해 여성은 피를 흘리며 쓰러져 있었고 경찰은 약 2시간 후 사건 현장 인근에서 용의자를 체포했다. 용의자는 35세 남성 다니엘 카우이치로, 살인과 강도 등의 복역 전과가 있었다. 그는 전과로 인해 발목에 전자 모니터를 착용한 상태였으며, 이번 범죄를 저지를 당시에도 모니터가 작동하고 있는 상태였다. 현지 여론은 중범죄 ...

    한국경제 | 2021.06.18 16:52 | 장지민

  • thumbnail
    청주 두 여중생 죽음 내몬 계부…의붓딸에게도 몹쓸짓

    ... C양을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 등에 따르면 A씨는 B양에게 여러 차례 아동학대와 성범죄를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이 사건은 C양의 부모가 지난 2월 경찰에 신고하면서 수사가 시작됐다. 경찰은 2차례에 걸쳐 A씨에 대한 체포영장과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검찰은 번번이 보완수사를 요구하며 반려했다. 그러는 사이 피해 여중생들은 청주시 오창읍의 한 아파트에서 짧은 생을 마감했다. A씨에 대한 영장은 이후한 차례 더 반려 과정을 거친 뒤 지난달 25일 발부됐다. ...

    한국경제 | 2021.06.18 16:42 | YONHAP

  • thumbnail
    홍콩 빈과일보 폐간위기에 독자 구매운동…"100부씩 사가기도"

    빈과일보, '홍콩보안법 위반' 압수수색·체포에 50만부 발행하며 저항 홍콩 경찰이 반중매체 빈과일보에 대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압수수색을 펼치고 편집국장 등을 체포한 가운데 독자들이 빈과일보 구매 운동을 펼쳤다. 18일 홍콩 공영방송 RTHK 등에 따르면 이날 빈과일보는 가판대와 상점에 깔리자마자 빠른 속도로 팔려나갔다. 몽콕 지역에서는 가판대에 빈과일보가 도착하는 이른 새벽 시간에 맞춰 사람들이 몰려나와 길게 줄을 선 ...

    한국경제 | 2021.06.18 15:56 | YONHAP

  • thumbnail
    대낮 주점서 여성업주 살해한 70대 노인에 징역 30년 선고

    ... 남동구 한 주점에서 업주 B(59·여)씨의 머리 등을 둔기로 때려 살해한 혐의로 구속 기소됐다. 그는 범행 후 8분 뒤 담배 심부름을 다려온 B씨의 동생 C(57·여)씨도 주점 내 주방에서 머리와 팔 등을 둔기로 때려 살해하려 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범행 후 도주했다가 2시간 뒤 인천시 중구 인천국제공항 인근 도로에 쓰러진 상태로 소방당국에 발견됐다. A씨는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았고 이틀 뒤 퇴원하자마자 경찰에 체포됐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8 14:44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