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1-40 / 60,3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동거녀 아이들 접근금지 어기고 찾아온 30대 남성 '구속'

    ... 20대 여성 B 씨의 5살, 2살 아이들을 수차례 학대해 법원으로부터 접근금지 명령을 받았다. 그러나 술을 마신 뒤에도 아이들이 머무는 집을 두 차례나 찾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B 씨에게 지급된 스마트워치로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즉각 A 씨를 체포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사전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차원에서 영장을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6.17 22:11 | 김정호

  • thumbnail
    남친에 흉기 휘두른 20대女…경찰 조사에선 "남친이 자해" 번복

    ... 오후 1시20분께 20대 여성 A씨의 자택에 남자친구 B씨가 찾아왔다. A씨는 B씨를 향해 흉기를 휘둘렀고, B씨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했다.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B씨는 가슴 부위에 피를 흘리고 상태였고, A씨는 현장에서 체포됐다. 체포 당시 A씨는 "남자친구 스스로 찌른 것"이라고 주장하다 결국 자신의 범행을 시인했다. 하지만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던 A씨는 "남자친구가 자해했다"고 진술을 번복했고, A씨가 자신에게 ...

    한국경제 | 2021.06.17 20:51 | 이보배

  • thumbnail
    남아공서 태어났다는 열쌍둥이, 열흘째 행방 묘연

    ... 것은 고위 정치인과 공무원 등을 수반한 의료적 태만을 은폐하려는 기도의 일부라고 일간 프리토리아 뉴스에 말했다. 산모는 나중에 열쌍둥이가 옮겨졌다는 집중치료실(ICU)로 가서 아이들을 보려고 했으나 접근을 거부당했고, 오히려 체포되거나 정신병동으로 갈 수 있다는 위협까지 받았다는 것이다. 문제의 출산 과정을 지켜본 간호사와 의사들은 비공개 합의서에 서명해 열쌍둥이 출산과 신생아들에 관한 어떤 정보도 공개하지 못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독립 미디어는 열쌍둥이 ...

    한국경제 | 2021.06.17 20:27 | YONHAP

  • thumbnail
    중·고교생 자주 드나드는 '학원 건물' 女화장실서 '몰카'…10대男 '덜미'

    ... 다수를 대상으로 범행한 것으로 보고 있다. A군은 화장실에 몰래 들어가 숨어 있다가 옆 칸에 사람이 들어오면 칸막이 위로 손을 뻗어 사진을 찍었고, 지난 9일 휴대전화 촬영음을 들은 피해자의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 현행범으로 체포됐다. 당시 A군의 휴대전화에서는 불법촬영물 여러장이 발견됐다. 경찰은 정확한 범행 규모와 유포 여부 등을 확인하기 위해 A군의 휴대전화에 대해 디지털 포렌식을 의뢰한 상태다. 이보배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

    한국경제 | 2021.06.17 19:02 | 이보배

  • thumbnail
    여고생들 앞에서 음란행위 한 공무원 직위해제

    ... 위반)로 A(50대)씨를 불구속 입건했다. A 씨는 지난달 28일 오전 7시께 대전시 서구 둔산동의 아파트 공원에서 바지를 내리고 음란행위를 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당시 이를 본 여고생들은 곧바로 경찰에 신고했으며 A 씨는 현장에서 체포됐다. 경찰은 미성년자를 대상으로 범행을 저지른 A 씨에게 아동복지법 위반 혐의도 적용했다. 나아가 경찰이 아파트 내 폐쇄회로TV(CCTV) 영상을 분석한 결과 A 씨가 이전에도 8차례 걸쳐 비슷한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알려졌다. ...

    한국경제 | 2021.06.17 18:21 | 김정호

  • thumbnail
    [THE WALL STREET JOURNAL 칼럼] 미국 내 범죄 급증에 대한 낙관적 시각

    ... 저지르기 쉽게 내버려 두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올초 텍사스 오스틴에서 발생한 3중 살인 사건의 용의자가 보석으로 풀려났다. 미시간주 플린트에서 지난주 13세 소녀와 소녀의 어머니를 성폭행하고 칼로 찌른 혐의로 체포된 남성도 얼마 전 보석으로 석방됐다. 범죄의 연속성이 필연적이진 않지만, 그렇다고 그게 그렇게 될 수 없다는 뜻은 아니다. "경찰 사기 떨어뜨리지 말아야" 캘리포니아는 2014년 950달러 미만의 물건을 훔치는 ...

    한국경제 | 2021.06.17 18:10 | 정인설

  • thumbnail
    '喪中' 메모 붙인 둔기로 아버지 폭행·살해…50대 아들 징역 30년

    ... 수십개의 멍 자국이 발견된 점과 "다투는 소리가 났다"는 이웃 주민들의 증언을 토대로 아파트 주변 CCTV를 확인한 뒤 A씨를 용의자로 특정했다. 검거에 나선 경찰은 신고 하루 만에 집 근처를 서성이던 A씨를 긴급체포했다. 경찰 조사 결과 A씨는 아버지를 폭행할 당시 메모지에 아버지와 어머니의 이름과 사망 시각 등을 적어 범행 도구에 붙인 것으로 드러났다. 경찰에 따르면 당시 메모에는 '喪中(상중)'이라고 적혀있었다. 1심 ...

    한국경제 | 2021.06.17 17:32 | 이보배

  • thumbnail
    44년 전 등에 총 맞아 숨진 여성…범인은 남편이었다

    ... 미국의 70대 노인이 44년 전 아내를 살해한 혐의로 붙잡혔다. 16일(현지시간) 폭스뉴스, 뉴욕포스트 등 미국 언론에 따르면 루이지애나주(州) 라푸쉬 패리시의 보안관실은 최근 체스터 베가스(78) 씨를 2급 살인 용의자로 체포했다고 발표했다. 베가스는 1977년 32세였던 아내 다이앤 베가스를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다이앤은 1977년 10월 10일 라푸쉬 패리시의 골든메도 지역에 있는 한 식당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다이앤은 등에 총알을 한 발 ...

    한국경제 | 2021.06.17 17:00 | YONHAP

  • thumbnail
    원룸 감금 살인범 20대, 신고에 앙심품고 범행

    ... 전화통화만 진행했다. 경찰은 지난 13일 오전 6시께 신고를 받고 출동해 마포구 연남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나체로 숨져있는 피해자를 발견했다. 경찰은 피해자와 친구 사이로 오피스텔에 함께 사는 김모·안모씨를 중감금치사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경찰은 이후 피해자가 영양실조에 저체중 상태였고, 몸에는 결박된 채 폭행당한 흔적이 있는 것으로 확인하고 이들의 혐의를 살인으로 변경했다. (사진=연합뉴스) 장진아기자 janga3@wowtv.co.kr ⓒ 한국경제TV, ...

    한국경제TV | 2021.06.17 16:38

  • thumbnail
    "'오피스텔 살인' 피의자들, 고소에 앙심 품고 범행"(종합)

    ... 달성서는 두 번째 가출신고를 받고 피해자와 5차례 전화통화만 진행했다. 경찰은 지난 13일 오전 6시께 신고를 받고 출동해 마포구 연남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나체로 숨져있는 피해자를 발견했다. 경찰은 피해자와 친구 사이로 오피스텔에 함께 사는 김모·안모씨를 중감금치사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경찰은 이후 피해자가 영양실조에 저체중 상태였고, 몸에는 결박된 채 폭행당한 흔적이 있는 것으로 확인하고 이들의 혐의를 살인으로 변경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7 16: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