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60,34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에어비앤비, '뉴욕 숙소서 성폭행' 여성에 비밀합의금 79억 지급

    ... 혼자 먼저 숙소로 돌아왔다. 그러나 이곳에 침입해있던 한 남성이 혼자 돌아온 그녀를 칼로 위협했고, 결국 성폭행을 당했다. A씨와 친구의 연락으로 경찰이 출동했고, 이 상황에서 성폭행 용의자가 다시 아파트로 돌아오면서 결국 경찰에 체포됐다. 이런 사실이 에어비앤비에 전해지면서 회사 측은 즉시 위기관리를 전담하는 보안팀을 투입했다. 이들은 A씨를 위해 호텔에 숙소를 잡고, 호주에서 A씨 모친을 모셔온 뒤 다시 이들이 호주로 돌아가는 비용을 부담했다. 기타 치료 ...

    한국경제 | 2021.06.17 15:54 | YONHAP

  • thumbnail
    "'오피스텔 살인' 피의자들, 고소에 앙심 품고 범행"

    ... 지방에 있는 피해자 아버지에게 연락해 직접 피해자를 인계했다"고 설명했다. 경찰은 지난 13일 오전 6시께 신고를 받고 출동해 마포구 연남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나체로 숨져있는 피해자를 발견했다. 경찰은 피해자와 친구 사이로 오피스텔에 함께 사는 김모·안모씨를 중감금치사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경찰은 이후 피해자가 영양실조에 저체중 상태였고, 몸에는 결박된 채 폭행당한 흔적이 있는 것으로 확인하고 이들의 혐의를 살인으로 변경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7 15:27 | YONHAP

  • thumbnail
    '세손가락 경례' 미얀마 축구대표팀 골키퍼, 일본망명 신청(종합)

    ... 경우, 목숨이 위험할 수 있다"고 망명 신청 이유를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민국에 이런 생각을 밝히는 것을 거의 포기했었지만, 마지막 순간에 용기를 냈다고 설명했다. 리앤 아웅은 만약 자신의 결정 때문에 군부가 가족 및 동료 선수들을 체포하려 할 경우, 미얀마로 돌아가 대신 체포되겠다며 다른 이들의 안위를 걱정했다고 NHK 방송은 보도했다. 리앤 아웅은 미얀마 국민에 대한 일본의 지속적인 지지를 호소하면서 공항에서도 취재진을 향해 세 손가락을 펼쳐 보였다. 그는 "이런 ...

    한국경제 | 2021.06.17 15:18 | YONHAP

  • thumbnail
    홍콩경찰, 반중매체 빈과일보 급습·자산 26억원 동결(종합2보)

    대구모 압수수색·편집국장 등 5명 체포…"외세 결탁 홍콩보안법 위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담당부서인 홍콩경무처 국가안전처가 17일 경찰 500명을 동원해 대표적 반중매체 빈과일보의 사옥을 압수수색하고 26억원 상당의 자산을 동결했다. 또 편집국장 등 고위관계자 5명을 자택에서 체포했다. 경찰이 홍콩보안법 위반혐의로 언론사의 자산을 동결한 것은 처음이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등에 따르면 홍콩경무처 국가안전처 소속 경찰들이 ...

    한국경제 | 2021.06.17 14:17 | YONHAP

  • thumbnail
    "솔직했다" "신뢰 엿봐" 자평에도…바이든-푸틴, 냉랭했던 3시간

    ...가 옥중에서 사망하면 러시아에 엄청난 결과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제재를 통해 외국인 투자 등을 어렵게 하겠다는 경고다. 반면 푸틴 대통령은 “유죄 판결로 당국에 출석 의무가 있는 나발니가 의도적으로 체포됐다”며 탄압이 아니라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미국의 관타나모 수용소, 시위대의 의회 난입 사태, 경찰의 강압적 진압에 따른 흑인 사망 등 미국의 아픈 곳을 건드렸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접경지대에 대한 군대 배치도...

    한국경제 | 2021.06.17 13:54 | 주용석

  • thumbnail
    구미 여아 친모 측 "키메라증 자료 제출하겠다"(종합)

    ... 사용하는 도구다. 검찰은 렌즈 케이스에 보관된 배꼽폐색기에 아이 배꼽이 부착됐고 유전자 검사 결과 숨진 여아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견고한 플라스틱 재질인 폐색기 끝부분이 외력에 의해 끊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검찰은 또한 석씨가 체포될 당시 영상 자료를 재생해 보이면서 "석씨가 당황하거나 깜짝 놀라거나 하는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석씨가 숨진 여아의 친모라는 사실을 처음 고지받은 것도 이때라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석씨 변호인은 "배꼽폐색기가 ...

    한국경제 | 2021.06.17 13:45 | YONHAP

  • thumbnail
    잠든 남편에 끓는 설탕물 부어 잔혹하게 살해한 아내 [글로벌+]

    ... 같다"고 말했고, 이웃의 신고로 출동한 경찰은 전신의 3분의 1 이상 심각한 화상을 입은 남편 베인스를 발견했다. 베인스는 병원으로 긴급 이송됐으나 한 달 뒤 사망했다. 스미스는 남편의 신체에 손상을 입힌 혐의로 체포됐으나 베인스가 사망한 후 살인 혐의로 기소됐다. 스미스는 남편에게 끓는 물을 부은 사실은 인정하지만 살해할 의도는 없었다고 살인 혐의에 대해 부인했다. 체스터 크라운 법정의 배심원단은 유죄 판결을 내렸다. 사건을 담당한 형사는 ...

    한국경제 | 2021.06.17 13:21 | 김예랑

  • thumbnail
    구미 3세 친모 측 "키메라증 자료 제출할 것"

    ... 탯줄을 자르는 데 사용하는 도구다. 검찰은 배꼽폐색기에 아이 배꼽이 부착됐고 유전자 검사 결과 숨진 여아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견고한 플라스틱 재질인 폐색기가 외력에 의해 끊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검찰은 또한 석씨가 체포될 당시 영상 자료를 재생해 보이면서 "석씨가 당황하거나 깜짝 놀라거나 하는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석씨 변호인은 "배꼽폐색기가 손괴된 흔적이 있다는 것은 다른 아이 것과 바뀌었다는 취지인가"라고 물었고 ...

    한국경제TV | 2021.06.17 12:55

  • thumbnail
    구미 여아 친모 측 "키메라증 자료 제출하겠다"

    ... 탯줄을 자르는 데 사용하는 도구다. 검찰은 배꼽폐색기에 아이 배꼽이 부착됐고 유전자 검사 결과 숨진 여아 것으로 확인됐다면서 견고한 플라스틱 재질인 폐색기가 외력에 의해 끊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검찰은 또한 석씨가 체포될 당시 영상 자료를 재생해 보이면서 "석씨가 당황하거나 깜짝 놀라거나 하는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석씨 변호인은 "배꼽폐색기가 손괴된 흔적이 있다는 것은 다른 아이 것과 바뀌었다는 ...

    한국경제 | 2021.06.17 12:37 | YONHAP

  • thumbnail
    "버릇없다" 5살 남아 숨지게 한 계부, 징역 12년 확정

    ... 받는다. B군은 대리석으로 된 거실 바닥에 머리를 부딪혔고,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닷새 만에 숨졌다. B군을 치료하던 의사는 B군의 몸에 난 멍 자국을 보고 학대 정황을 의심해 아동보호전문기관에 신고했고, A씨는 아동학대 혐의로 긴급체포됐다. A씨는 재판에서 당시 B군을 훈육하긴 했지만, 머리를 세게 밀친 사실은 없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그러면서 사건 당시 B군 입안에서 젤리가 발견됐다며 젤리로 기도가 폐쇄돼 의식을 잃고 쓰러졌거나, 사건 발생 전에 놀이터에서 ...

    한국경제 | 2021.06.17 12: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