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60,39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女종업원 강제추행 신고했다고 격분…보복 폭행 50대 남성

    ... 혐의로 기소된 A(50)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A 씨는 지난해 5월 24일 밤 11시경 서울 관악구의 한 술집에서 "예쁘다. 만져도 되냐"며 여성 종업원에게 손을 뻗었고 사장 B 씨의 신고로 현행범 체포됐다. 강제추행 혐의로 경찰조사를 받은 것에 화가 난 A 씨는 술집을 다시 찾아 "사장 나오라고 해"라며 소리친 후 B 씨의 안면을 때리고 의자를 던지는 등 폭행해 전치 2주의 상해를 입힌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재판에서 ...

    한국경제 | 2021.06.18 09:00 | 김예랑

  • thumbnail
    세계 최초 열쌍둥이, 열흘째 행방 묘연…엄마도 못 봤다

    ... 출산 소식을 부인한 것은 고위 정치인과 공무원 등을 수반한 의료적 태만을 은폐하려는 기도의 일부라고 보도했다. 산모는 나중에 열쌍둥이가 옮겨졌다는 집중치료실(ICU)로 가서 아이들을 보려고 했으나 접근을 거부당했고, 오히려 체포되거나 정신병동으로 갈 수 있다는 위협까지 받았다고 한다. 문제의 출산 과정을 지켜본 간호사와 의사들은 비공개 합의서에 서명해 열쌍둥이 출산과 신생아들에 관한 어떤 정보도 공개하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독립 미디어는 열쌍둥이 ...

    한국경제 | 2021.06.18 08:36 | 김명일

  • thumbnail
    "왜 신고해" 강제추행 피해자에 보복폭행…50대 실형

    ...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 위반(보복상해 등) 혐의로 기소된 A(50)씨에게 징역 1년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5월 서울 관악구의 한 주점에서 성적인 발언과 함께 피해자 종업원 B씨의 신체를 만지려 했다. 현행범으로 체포된 A씨는 경찰서에서 약 2시간 동안 조사를 받았고, 자신을 신고한 B씨에 격분해 이튿날 다시 주점을 찾았다. A씨는 고성과 함께 물건을 던지며 행패를 부렸다. B씨의 얼굴을 주먹으로 때리고 의자를 던지는 등 폭행해 전치 2주의 상해를 ...

    한국경제 | 2021.06.18 08:00 | YONHAP

  • thumbnail
    미, 홍콩 당국 반중매체 급습에 "정치적 의도…강력 규탄"

    "언론탄압은 홍콩 신뢰 훼손"…체포된 빈과일보 5명 석방 촉구 미국 국무부는 17일(현지시간) 홍콩 당국이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대표적 반중 매체 빈과일보를 급습해 편집국장 등 5명을 체포한 데 대해 정치적 의도가 있다고 규탄하면서 탄압 중단을 촉구했다. 외신에 따르면 네드 프라이스 국무부 대변인은 이날 전화 브리핑에서 "우리는 (홍콩 당국이) 빈과일보와 그 모회사에서 5명의 고위 간부를 체포한 것을 강력히 규탄하며 그들의 ...

    한국경제 | 2021.06.18 06:12 | YONHAP

  • thumbnail
    반군부 경례한 미얀마 축구선수, 귀국 포기하고 日 망명

    ... "군부가 정권을 꿰차고 있는 미얀마로 돌아가면 구금돼 생명이 위태로울 것"이라며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이 돌아올 때까지 미얀마에 갈 생각이 없다. 하지만 내 행동으로 동료나 가족에게 위험이 닥친다면 미얀마로 돌아가 체포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미얀마 군부는 지난 2월 1일 새벽 쿠데타를 일으켰으며 수치 고문 등 정부 고위 인사들을 구금했다. 곧이어 군부는 국가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이후 쿠데타를 반대하는 시위가 미얀마 전역에 발생하자 ...

    한국경제 | 2021.06.18 00:59 | 김정호

  • thumbnail
    "'오피스텔 살인' 피의자들, 고소에 앙심 품고 범행"(종합2보)

    ... 이어 올해 4월 30일 대구 달성서에 2차례 아들이 가출했다고 신고했다. 경찰은 지난 13일 오전 6시께 신고를 받고 출동해 마포구 연남동의 한 오피스텔에서 나체로 숨져있는 피해자를 발견했다. 경찰은 피해자와 친구 사이로 오피스텔에 함께 사는 김모·안모씨를 중감금치사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경찰은 이후 피해자가 영양실조에 저체중 상태였고, 몸에는 결박된 채 폭행당한 흔적이 있는 것으로 확인하고 이들의 혐의를 살인으로 변경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7 22:37 | YONHAP

  • thumbnail
    여친과 헤어진 분풀이 '묻지마 폭행' 20대男…다른 여성 뒤도 밟았다

    ... 뒤쫓은 것으로 드러났다. 이 여성과의 거리를 좁히며 다가갔지만 다른 행인들이 나타나자 발걸음을 돌렸다는 게 A씨의 진술이다. 이후 B씨를 10분 가까이 뒤쫓은 후 무차별 폭행한 A씨는 지난 14일 폭행 현장 인근에서 경찰에 체포됐다. 당시 그는 "여자친구와 헤어져 화가 나 화풀이 대상을 찾고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피해자 조사와 증거 수집 대부분을 마친 경찰은 보강 조사를 한 뒤 곧 검찰로 A씨를 송치할 예정이다. 이보배 한경닷컴 ...

    한국경제 | 2021.06.17 22:13 | 이보배

  • thumbnail
    동거녀 아이들 접근금지 어기고 찾아온 30대 남성 '구속'

    ... 20대 여성 B 씨의 5살, 2살 아이들을 수차례 학대해 법원으로부터 접근금지 명령을 받았다. 그러나 술을 마신 뒤에도 아이들이 머무는 집을 두 차례나 찾아온 것으로 알려졌다. B 씨에게 지급된 스마트워치로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즉각 A 씨를 체포해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사전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차원에서 영장을 신청했다"고 설명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6.17 22:11 | 김정호

  • thumbnail
    남친에 흉기 휘두른 20대女…경찰 조사에선 "남친이 자해" 번복

    ... 오후 1시20분께 20대 여성 A씨의 자택에 남자친구 B씨가 찾아왔다. A씨는 B씨를 향해 흉기를 휘둘렀고, B씨의 신고로 경찰이 출동했다. 경찰이 현장에 도착했을 때 B씨는 가슴 부위에 피를 흘리고 상태였고, A씨는 현장에서 체포됐다. 체포 당시 A씨는 "남자친구 스스로 찌른 것"이라고 주장하다 결국 자신의 범행을 시인했다. 하지만 경찰서에서 조사를 받던 A씨는 "남자친구가 자해했다"고 진술을 번복했고, A씨가 자신에게 ...

    한국경제 | 2021.06.17 20:51 | 이보배

  • thumbnail
    남아공서 태어났다는 열쌍둥이, 열흘째 행방 묘연

    ... 것은 고위 정치인과 공무원 등을 수반한 의료적 태만을 은폐하려는 기도의 일부라고 일간 프리토리아 뉴스에 말했다. 산모는 나중에 열쌍둥이가 옮겨졌다는 집중치료실(ICU)로 가서 아이들을 보려고 했으나 접근을 거부당했고, 오히려 체포되거나 정신병동으로 갈 수 있다는 위협까지 받았다는 것이다. 문제의 출산 과정을 지켜본 간호사와 의사들은 비공개 합의서에 서명해 열쌍둥이 출산과 신생아들에 관한 어떤 정보도 공개하지 못하고 있다는 주장이다. 독립 미디어는 열쌍둥이 ...

    한국경제 | 2021.06.17 20:2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