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9,67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마켓PRO] 원화약세속 급락한 한국 증시, 외국인에겐 '일거양득' 시장 될 수도

    ... BNK자산운용 부사장 미국은 코로나 이후 공급된 과잉유동성으로 인한 높은 인플레이션 수준을 낮추기 위해 큰 폭의 금리인상을 진행하며 자국 통화 강세를 묵인하고 있다. 이에 따라 최근 미달러의 가치는 과거 20년 대비 최고 수준으로 오르는 초강세를 보이고 있다. 반면 유로화와 파운드화, 위안화, 엔화 등 세계 주요 통화가 모두 사상 최저 수준으로 폭락하였으며, 이 가운데 달러만 초강세인 현상을 '킹달러'라 일컫는다. 과거 약달러를 유도하여 미국 내 제조업을 ...

    한국경제 | 2022.10.06 06:00

  • thumbnail
    환율 방어 쓰인 외환보유액, 금융위기 후 최대폭 감소…196.6억달러↓

    ... 감소 규모가 큰 편은 아니다"고 설명했다. 외신에 따르면 일본 재무성은 8월 30일부터 9월 28일까지 한 달간 외환 개입 실적액이 2조8382억엔(약 28조 2000억원)이었다고 발표한 바 있다. 시장에선 달러화가 초강세를 나타냈던 지난달 22일 일본은행과 정부가 달러를 팔아 매수한 엔화가 3조원 규모일 것으로 추산하기도 했다. 오 국장은 "전 세계적인 달러화 강세가 나타나는 상황에서 다른 나라의 외환보유액 변동 규모도 큰 상황"이라며 ...

    한국경제 | 2022.10.06 06:00 | 채선희

  • thumbnail
    달러 초강세에 엇갈리는 업종별 희비...대응 가능한 종목 찾았다면

    달러 초강세 현상이 지속됨에 따라 증시에서 업종과 종목별 희비가 엇갈리는 모습이다. 자동차주는 물론 최근에는 의류 OEM주도 환율 수혜주로 부상하고 있다. 이와 함께 제약바이오 산업도 달러 기반 매출액 비중이 큰 편이라 환율 상승에 따른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는다. 반면 항공주와 음식료주는 환율 상승이 악재로 작용한다. 항공주는 영업비용의 큰 비중을 차지하는 연료유류비가 달러로 지금이 이뤄지기 때문에 환율 상승이 실적 부담 증가로 연결된다. 음식료주도 ...

    한국경제 | 2022.10.05 10:25

  • thumbnail
    한총리 "물가 나름대로 선방…재정건전성도 호의적 평가"

    ... 국가신용등급을 'AA-'로 평가한 이유는 크게 두 가지라면서 한국의 재정 건전성과 대외 건전성 등을 꼽았다. 한 총리는 "그러나 대내외적으로 우리가 처한 어려움은 굉장히 엄중하다"며 "환율에 대한 변동성이 증가하고 있고, 미국 달러의 초강세, 그리고 고금리로 인한 세계경기의 둔화, 또 경제의 둔화 현상이 우려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는 24시간 항상 엄중히 대응한다는 자세로 이런 대내외 환경을 잘 극복하면서 우리 경제의 성장과 발전을 계속 이뤄나가겠다"고 강조했다. ...

    한국경제 | 2022.10.05 09:57 | YONHAP

  • thumbnail
    신흥국 증시 약세장 594일간 지속…역대 최장기록

    미국 달러화 초강세와 중국 경기둔화 불확실성 등의 영향으로 신흥국 증시의 약세장(베어마켓)이 역대 최장 기록을 경신한 것으로 나타났다. 4일(현지시간)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모건스탠리캐피털인터내셔널(MSCI) 신흥국 지수는 지난해 2월 최고점을 찍은 이후 최근 594일 동안 약세장을 지속, 2001년 9월 끝난 이전 기록 589일을 넘어섰다. 통상 주가지수가 고점 대비 20% 이상 하락하면 약세장으로 분류한다. MSCI 신흥국 지수는 지난해 ...

    한국경제 | 2022.10.04 17:19 | YONHAP

  • 문헌일 구청장은, ICT 기업 CEO 출신…"주민이 주인공 되는 구정 펼칠 것"

    문헌일 구청장은 국민의힘 소속인 초선 구청장이다. 더불어민주당의 초강세 지역으로 꼽히는 서울 ‘금·관·구(금천·관악·구로구)’에서 12년 만에 나온 보수 진영 구청장이다. 그는 “그동안 정체됐던 구로의 발전과 변화를 바라는 주민들의 뜻이 투표 결과로 이어진 것”이라며 “주민이 주인공이 되는 구정을 펼쳐나가겠다”고 강조했다. 문 구청장은 ...

    한국경제 | 2022.10.04 17:06 | 이정호

  • thumbnail
    "아시아 각국, 1997년 외환위기 떠올리며 우려…그때와는 달라"

    NYT "시장, 최소한 현재까지는 유사한 위기 가능성 낮게 봐" 미국 달러화의 초강세에 아시아 각국이 1997년 아시아 외환위기 당시를 떠올리며 불안해하고 있지만, 최소한 현재까지는 유사한 위기가 재연될 위험은 낮다는 평가가 나온다고 미 일간 뉴욕타임스(NYT)가 3일(현지시간) 진단했다. 블룸버그통신에 따르면 달러 대비 원화 가치는 연초 대비 약 17% 떨어졌으며, 일본 엔화(-20%), 중국 위안화(-11%), 태국 바트화(-11%), 필리핀 ...

    한국경제 | 2022.10.04 16:48 | YONHAP

  • thumbnail
    필라델피아 PS 막차…MLB 가을 야구 출전 12개팀 확정

    ... 대행 체제로 시즌을 운영했다. 톰슨 대행은 65승 44패라는 6할에 가까운 승률로 팀을 포스트시즌에 올려놨다. 필라델피아를 마지막으로 포스트시즌에서 격돌하는 양대리그 12개 팀이 확정됐다. 동부지구 팀에 절반에 이를 정도로 초강세다. 이미 가을 야구 출전팀이 정해진 아메리칸리그에서는 휴스턴(서부), 뉴욕 양키스(동부), 클리블랜드 가디언스(중부)가 각각 지구 우승을 차지했다. 지구 우승팀을 제외한 12개 팀 중 승률이 높은 토론토 블루제이스(동부), 시애틀 매리너스(서부), ...

    한국경제 | 2022.10.04 12:17 | YONHAP

  • thumbnail
    증권가 "10월에도 긴축·침체 찬바람…코스피 하단 2,020"(종합)

    ... 요인에 추가 반등 기대는 아직 약한 모습이다. 일각에선 증시가 아직 변곡점에 도달하지 않았다며 저점을 더 낮춰 제시했다. 특히 연준이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을 잡기 전까지 강도 높은 금리 인상 기조를 지속하기로 한 데다, 달러 초강세가 계속 지속되고 있어서다. 이은택 KB증권 연구원은 "약세장이 가장 고통스러운 구간에 진입하기 시작했다"며 이달 지수 변동 폭으로 2,020∼2,320을 제시했다. 그는 "다만, 내년 2분기까지 경기 둔화가 계속되기 전에 미국 ...

    한국경제 | 2022.10.04 10:50 | YONHAP

  • thumbnail
    '킹달러'에 울고 웃는 업종들...현명하게 대응하려면

    달러 초강세 현상이 지속됨에 따라 증시에서 업종과 종목별 희비가 엇갈리는 모습이다. 자동차주는 물론 최근에는 의류 OEM주도 환율 수혜주로 부상하고 있다. 이와 함께 제약바이오 산업도 달러 기반 매출액 비중이 큰 편이라 환율 상승에 따른 영향을 직접적으로 받는다. 반면 항공주와 음식료주는 환율 상승이 악재로 작용한다. 항공주는 영업비용의 큰 비중을 차지하는 연료유류비가 달러로 지금이 이뤄지기 때문에 환율 상승이 실적 부담 증가로 연결된다. 음식료주도 ...

    한국경제 | 2022.10.04 1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