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9,6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현대오일뱅크, 성과급 '기본급 1천%' 지급

    ... 호조로 호실적을 내면서 성과급도 덩달아 늘어났다. 이 회사의 2022년 3분기까지 누적 영업이익은 역대 최대 규모인 2조7천770억원으로, 2021년 같은 기간의 8천516억원보다 226% 증가했다. 지난해 고유가와 정제마진 초강세에 힘입어 국내 정유업체들은 잇따라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GS칼텍스, SK에너지, 에쓰오일 등 다른 정유사들은 아직 성과급을 지급하지 않았다. (사진=연합뉴스) 이영호기자 hoya@wowtv.co.kr

    한국경제TV | 2023.01.01 20:10

  • thumbnail
    현대오일뱅크, 최대 실적에 성과급 '기본급 1천%' 지급

    ... 연동하는 성과급 제도를 운영한다. 지난해 정유 업황 호조로 호실적을 내면서 성과급도 덩달아 늘어났다. 이 회사의 2022년 3분기까지 누적 영업이익은 역대 최대 규모인 2조7천770억원으로, 2021년 같은 기간의 8천516억원보다 226% 증가했다. 지난해 고유가와 정제마진 초강세에 힘입어 국내 정유업체들은 잇따라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GS칼텍스, SK에너지, 에쓰오일 등 다른 정유사들은 아직 성과급을 지급하지 않았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3.01.01 19:51 | YONHAP

  • thumbnail
    세계 각국, 金 쓸어담았다…55년 만에 최대

    ... 이어질지 여부에 대해선 의견이 분분하다. 달러 가치 하락을 점치는 전문가들은 미국 인플레이션이 둔화하고 있다는 점에 주목한다. Fed가 기준금리 인상 속도 조절에 나서면 달러 가치 상승폭도 제한될 것이란 예상이다. 킹달러(달러 초강세) 현상은 최근 둔화하고 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주요 1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WSJ 달러지수는 올해 들어 28일까지 8.9% 상승하며 2014년 후 최대 상승폭을 기록했다. 하지만 이 지수는 지난 9월 ...

    한국경제 | 2022.12.30 17:02 | 허세민

  • thumbnail
    올해는 '강달러'의 해…"美달러화 가치 9% 올라"

    ... 그러나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인한 에너지·식량 가격 급등 등의 요인으로 인플레이션이 예상보다 강하고 길게 이어지고, 연준도 이에 대응해 불과 9개월 만에 기준금리를 4%포인트나 끌어올리면서 달러도 강세를 나타냈다. 달러 초강세로 인해 상대적으로 다른 통화의 가치는 급락했다. 유로화는 2002년 전면 도입 후 사실상 처음으로 '1유로=1달러' 선이 지난 7월 무너졌다. 영국 파운드화도 지난 9월 달러 대비 가치가 역대 최저치까지 떨어졌다. 일본 엔화의 ...

    한국경제 | 2022.12.30 11:20 | YONHAP

  • thumbnail
    '킹달러'에 롤러코스터 탄 환율…올해 환율 변동 폭 258.6원

    ... 환율은 지난 10월 중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고 수준인 1,440원대까지 올랐지만 결국 1,260원대에서 마감하는 등 급등락 장세를 보였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가파른 금리 인상 영향으로 올해 9∼10월 달러가 초강세를 나타냈으나, 연말 미국의 긴축 속도 조절 기대가 높아지고 일본은행의 통화정책 기조 변경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환율이 급격히 안정됐다. 지난해 종가와 비교하면 75.7원 오르는 데 그쳤지만, 올해 환율 변동 폭은 지난 2009년 이후 ...

    한국경제TV | 2022.12.29 17:14

  • thumbnail
    [금융시장 결산] '킹달러'에 롤러코스터 탄 환율…내년엔 '상고하저'

    ... 환율은 지난 10월 중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최고 수준인 1,440원대까지 올랐지만 결국 1,260원대에서 마감하는 등 급등락 장세를 보였다.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가파른 금리 인상 영향으로 올해 9∼10월 달러가 초강세를 나타냈으나, 연말 미국의 긴축 속도 조절 기대가 높아지고 일본은행의 통화정책 기조 변경 가능성이 제기되면서 환율이 급격히 안정됐다. 지난해 종가와 비교하면 75.7원 오르는 데 그쳤지만, 올해 환율 변동 폭은 지난 2009년 이후 ...

    한국경제 | 2022.12.29 17:09 | YONHAP

  • thumbnail
    원/달러 환율, 수급 장세 속 3.9원 하락…1,285.7원 마감

    ... 서울 외환시장에서 달러화 대비 원화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3.9원 내린 1,285.7원으로 마감했다. 환율은 전날 종가보다 3.6원 낮은 1,286.0원에 개장한 뒤 1,280원대에서 약보합권 흐름을 이어갔다. 전날 이뤄진 엔화 초강세에 대한 되돌림이 나타나며 원/달러 환율도 잠깐 상승세로 전환하기도 했다. 전날 달러당 130.5엔대까지 치솟았던 엔화 가치는 이날 132엔대 수준을 보이며 약세 전환했다. 그러나 원/달러 환율은 수급적인 요인에 더 영향을 받으며 ...

    한국경제 | 2022.12.21 15:41 | YONHAP

  • thumbnail
    "회식 비용까지 줄인다"...허리띠 졸라매는 유통가

    ... 기자와 이야기 나눠보겠습니다. 유 기자, 유통업계가 긴축 모드에 돌입한 이유가 결국 고물가로 소비자들 지갑이 닫히고 있기 때문이잖아요. 소비심리가 얼마나 안좋습니까? [기자] 올해 미국이 강도 높은 통화 긴축에 나서면서 달러화 초강세 현상이 나타났고, 이게 원유나 곡물 등 경제활동에 반드시 필요한 필수 원자재 값을 밀어 올리면서 물가가 연쇄적으로 오르는 고물가 현상이 나타났죠. 또 이런 고물가 현상을 잡기 위해서 통화당국이 금리를 가파르게 올렸잖아요. 연초 ...

    한국경제TV | 2022.12.19 19:01

  • thumbnail
    저무는 킹달러…"내년 원·달러 1130원 가능성"

    ... 아시아권 통화 전망 보고서에서 “내년 원·달러 환율이 1130~1350원대에서 움직일 수 있다”고 관측했다. 올 한 해 세계 금융시장을 휩쓴 ‘킹달러’(미국 달러 가치의 초강세 현상)가 힘을 잃고 원화 가치가 회복될 것이란 전망이다. 원·달러 환율은 올 9월 28일 1439원90전으로 정점을 찍고 하락하는 추세다. 지난 16일 원·달러 환율은 1305원40전에 마감했다. Fed가 14일 ...

    한국경제 | 2022.12.18 16:44 | 허세민

  • thumbnail
    "내년 달러가치 추가 하락 여지…원/달러 1,130원 가능성도"

    블룸버그인텔리전스 "美 금리 인상 중단 시 원화 수혜 전망" '킹달러'로 불렸던 달러화 초강세가 최근 주춤한 가운데, 내년 달러 가치가 추가로 하락하면서 원/달러 환율이 1,100원대까지 떨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18일 블룸버그 산하 경제연구소인 블룸버그 인텔리전스(BI)에 따르면 스티븐 추 수석 전략가 등은 내년 아시아권 통화 전망 관련 보고서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엔화·유로화 등 주요 6개국 통화 대비 달러 가치를 나타내는 달러 ...

    한국경제 | 2022.12.18 07:0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