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7541-17550 / 17,70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투데이] 불가능한 '예측의 정확성'

    ... 분비물이 거리를 더럽히고 있다고 걱정했다. 일부 예측론자들은 마차가 급증하면서 도시지역이 말들의 분비물로 넘쳐날 것이라고 생각했다. 이에 대해 기술적 진보를 믿는 낙관론자들은 이렇게 대답했다. "걱정할 것 없어. 그때쯤이면 초미니의 말들이 개발될 걸" 물론 사실이 아닌 이 얘기는 예측론자들의 실패에 기반을 둔 모든 얘깃거리의 전형을 보여준다. 요즘은 ''큰 수''(Big numbers)가 득세하고 있는 시기로 보인다. 미국에서는 정치권과 언론매체들이 최근 ...

    한국경제 | 2001.04.10 00:00

  • [新春기획(1)-패션] 해외패션 : '옷-몸 조화' 빈티지스타일 컴백

    ... 색상은 검은 색이 주를 이뤘다. 하지만 록과 로맨티시즘이 조화를 이룬 에너지가 분출하는 컬렉션이란 평을 받았다. 나풀거리는 베일과 속이 비치는 실크 망사를 소재로 이용해 여성의 나약함과 섹시함을 강조했다. 힙만 간신히 가리는 초미니 스커트와 무슬린 드레스는 거의 란제리에 가깝다. 이와 반대로 색의 마술사 크리스티앙 라크르와는 모든 색상을 팔레트에 올렸다. 색뿐만이 아니라 소재도 가능한 것은 모두 선보였다. 모피 패치워크와 진주를 수놓은 망사,가죽과 태피스트리 ...

    한국경제 | 2001.03.21 00:00

  • 롯데알미늄, 초미니 오디오 '롯데핑키' 출시..본체 폭 17cm

    롯데알미늄㈜은 8일 본체 폭이 17㎝에 불과한 초미니 오디오 ''롯데핑키''를 출시했다. 일반 오디오제품과는 저음부 스피커를 위쪽에,고음부를 아래쪽에 배치해 풍부한 저음을 즐길 수 있도록 한 점이 특징이다. 연한 백색에다 볼륨 주변의 전원표시등을 형광물질로 처리해 편의성과 심미성을 동시에 만족하도록 설계했다고 회사측은 설명했다. 이심기 기자 sglee@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3.09 00:00

  • 일반분 1026가구 쏟아진다 .. 6일부터 서울 2차 동시분양

    ... 금호건설=60가구의 소형단지로 전부 일반분양된다. 단지 앞으로 중랑천이 있어 조망이 양호하다. 지하철 2호선 성수역이 걸어서 10분 정도 걸린다. 옥수동 이테크이앤씨=동양화학그룹 계열사인 이테크이앤씨가 시공하는 아파트로 28가구의 초미니단지다. 옥수역 바로 옆에 있는 역세권아파트이며 한강조망권이 확보돼 있다. 내발산동 광성토건=37가구의 재건축아파트로 오는 5월 입주예정이다. 수명산 자락에 자리잡고 있으며 지하철 5호선 우장산역이 걸어서 5분 거리다. 우장공원이 ...

    한국경제 | 2001.03.05 00:00

  • [사설] (31일자) 여성부가 우선 해야할 일

    ... 오히려 여성의 정규직 채용을 막는 요인이 되지는 않는지 이상주의적 정책에 대한 근본적인 재점검이 필수적이라고 본다. 성희롱 등 여성인권문제의 상당수가 고용 안정과 관련돼 발생한다는 사실에도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 물론 초미니 부처인데다 여성관련 업무가 각 부처에 흩어져 있는 만큼 이를 총괄하고 조정하기가 쉽지는 않을 것이다. 여성계를 비롯한 일반의 기대가 큰 만큼 빠른 시일안에 뭔가 가시적 성과를 보여줘야 한다는 부담도 클 것으로 생각된다. 그러나 ...

    한국경제 | 2001.01.31 00:00

  • 1평남짓 초미니원룸 관훈동 '이삭미니텔'

    도심 직장인을 주 수요자로 한 초소형 원룸주택이 등장했다. 서울 종로구 관훈동 일정빌딩 5~6층에 들어선 ''이삭미니텔''은 방 면적이 1평 남짓한 미니 원룸이다. 원룸 50개로 이뤄진 이 미니텔은 얼핏 보면 대학가 고시원과 다를게 없다. 하지만 침대를 비롯한 소형냉장고 TV가 방마다 설치됐고 인터넷 전용선도 깔려 있다. 각 층엔 칸막이 샤워실과 주방시설을 갖춰 도심 직장인들이 최소한의 주거생활을 할 수 있도록 했다. 월세는 관리비 등...

    한국경제 | 2001.01.16 00:00

  • [5대 IT 강국을 가다] (5) '일본' .. <1> 비트 밸리,...

    ... 밸리 협회의 마쓰야마 다이가 이사는 "같은 도심이지만 시부야는 지리적 접근성과 사무환경, 경제적 부담 등을 고려할때 벤처들이 찾는 장점을 더할 나위 없이 많이 갖고 있다"고 지적한다. 사통팔달의 철도망, 신주쿠 이케부쿠로 등 도쿄의 다른 오피스 타운에 비해 절반에 불과한 임대료, 여기 저기서 쉽게 구할 수 있는 초미니 사무실. 이같은 토양과 공기가 갓 걸음마를 시작한 새내기 모험기업인들에게는 더없이 매력적인 성장환경으로 받아들여졌다는 분석이다.

    한국경제 | 2000.12.12 00:00

  • [벤처스토리] 'c비즈니스 시대'가 온다

    ... 곳이고 시부야는 젊은이들의 신문화 발상지다. 도쿄 중심부를 순환하는 전철노선인 야마노테선을 타고 아키하바라에 내리면 점포마다 최신 게임기에서 넷폰까지 각종 첨단제품이 가득 전시돼 있다. 이에 반해 시부야에 내리면 인디언 복장에서 초미니스커트까지 기상천외한 차림의 젊은이들을 만난다. 특히 올들어 이 두곳을 다 가본 사람이라면 누구나 두 지역의 상권이 크게 달라지고 있음을 느꼈을 것이다. 첨단제품이 넘쳐나는 아키하바라의 상권은 덴키마치를 벗어나지 못하는데 반해 캐릭터가 ...

    한국경제 | 2000.12.12 00:00

  • [Case Study] '대형 커피전문점'..과도한 초기투자 '실패첩경'

    ... 묶어서 판매하는 것이다. 분수를 모르는 투자는 실패의 첩경임을 뼈저리게 깨달은 J씨는 초기 투자비용이나 인건비 지출이 많이 들지 않도록 신경을 썼다. 테이크아웃 전문점은 앉을 공간을 전혀 필요로 하지 않기 때문에 2평 정도의 초미니 점포로도 사업이 가능하다. 임대료 및 인테리어비용을 제외하고 3천만원 정도가 소요됐다. 커피는 10가지 이상의 고급 커피를 즉석에서 갈아서 판매하기 때문에 맛은 전문 매장과 비교해도 손색이 없다. 천연 생과일을 이용한 아이스크림도 ...

    한국경제 | 2000.10.16 00:00

  • 불고기집 도쿄證市 첫 상장 .. 재일교포 유시기 사장 '성공신화'

    ... 2부에 상장시켜 일약 스타가 됐다. 특히 가족경영 스타일로 운영되는 소규모 식당업에 ''다점포화 출점 방식''을 접목시켜 대형기업으로 키워낸 ''성공신화의 인물''로 부각되고 있다. 유 사장의 성공스토리는 지난 63년 변두리 초미니식당에서 시작됐다. 도쿄 도심에서 북서쪽으로 약40㎞ 떨어진 사이타마켄 요노시에 있는 ''구멍가게''였다. 식탁이라곤 4개 뿐이었다. 말이 식당이지 실은 유 사장의 어머니가 호구지책으로 문을 연 가게였다. 그러나 가업을 위해 도쿄대를 ...

    한국경제 | 2000.09.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