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9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무조건 청약' 해야 하는 이곳… 핫 한 '더샵 오산엘리포레' 분양 열기

    ... KB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올해 1~5월 수도권 시(市) 중에서 오산(13.6%)이 세 번째로 높은 상승폭을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도권 남부로만 좁히면 가장 높은 상승률이며, 서울(4.9%)과 수도권 평균(8.3%)을 크게 웃돈다. 초저출산 시대에 인구도 해마다 늘고 있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말 23만여 명으로 전년 보다 증가해 눈길을 끈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운영되는 사이버 견본주택에도 다양한 정보가 제공된다. 제4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을 분석한 뉴스 초대석 ...

    한국경제 | 2021.06.15 09:00

  • [독자의 눈] 알맹이 빠진 대학 구조조정 전략

    ... 정원 감축을 유도한다는 것이 골자다. 하지만 구조조정을 위한 구체적 기준이나 세부 추진 일정 등 알맹이는 보이지 않는다. 또 시행 계획 대부분이 내년 이후로 미뤄졌다. 차기 정권에 책임을 떠넘긴 셈이다. 사실상 2000년부터 초저출산 여파로 대학의 학령인구 급감과 대입 정원 감소가 예상됐고 지방대 위기 경고음이 울렸음에도 대학 정원 문제를 대학 자체에 맡긴 채 손 놓은 것 자체가 무책임한 처사가 아닌가. 몇 년 전부터 지방대는 정원을 채우지 못한 사례가 나왔고 ...

    한국경제 | 2021.06.06 17:14

  • thumbnail
    "인구절벽까지 10년…인구학의 눈으로 정해진 미래를 기획하라"

    ... 2016년에 쓴 '정해진 미래'는 미래 설계에 필요한 인구학적 관점을 쉽게 설명하며 인구학의 대중화에 기여했다면, 5년 만에 들고 온 화두는 좀 더 묵직하다. 5년 만에 출생아 수는 40만 명대에서 20만 명대로 급감했고, 초저출산 현상의 속도가 너무 빨라졌기 때문이다. ◇ 2100년 인구 2천만 명으로 급감…30년 뒤부터 연간 55만 명 감소 책은 저자가 이끄는 서울대 인구학연구실이 국내 거주 내국인을 기준으로 분석한 인구추계를 소개한다. 먼저 2100년에 ...

    한국경제 | 2021.06.03 16:03 | YONHAP

  • [사설] 신임 市長들이 할 일, 첫째도 둘째도 도시경쟁력 제고다

    ... 실정이다. AT커니 ‘글로벌 도시보고서’에서 2015년 11위였던 서울의 경쟁력은 2019년 13위, 지난해에는 17위로 떨어졌다. 국제금융센터지수(GFCI) 평가에서는 30위 밖으로 밀려났다. 부산 역시 초저출산국인 한국에서도 출산율이 최저이고, 계속되는 인구감소에다 1인당 GRDP(지역내총생산)도 밑에서 2등이다. 해양·관광자원을 갖고도 국제도시는커녕 점점 쇠락해가는 위기에 처해 있다. 자치행정에서도 도시경쟁력을 좌우할 ...

    한국경제 | 2021.04.08 18:07

  • thumbnail
    '차이나는 클라스' 유현준 교수, 200회 특집 출연

    ... 있어 인구 이동은 필수적인 요소다. 하지만 코로나로 인해 모든 이동이 멈춰버리자 한국에서는 독특한 현상이 나타나기 시작했다. 지방 경제가 어려워지자 청년 인구가 살 길을 찾기 위해 수도권으로 쏠린 것. 이는 전 세계에 유례없는 초저출산율를 야기했다. 이에 대해 조영태 교수가 "더 이상 출산율에 집중된 인구 정책으로는 After 코로나 시대에 대응할 수 없다"고 분석하자 철학자 이진우, 진화학자 장대익, 건축학자 유현준 교수는 각자의 관점에서 열띤 ...

    텐아시아 | 2021.03.31 15:50 | 신소원

  • thumbnail
    "남아선호사상 심한 지역서 자란 女, 결혼·출산 피한다"

    ... 있다"고 제언했다. 한국은 2019년 기준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중 합계출산율이 1명 미만인 유일한 국가다. 합계율산율은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를 의미한다. 한국의 합계출산율은 2016년 1.17명에서 지속적으로 감소해 지난해 0.84명을 기록했다. OECD는 합계출산율이 2.1명 이하일 경우 저출산으로 분류한다. 1.3명 이하인 경우에는 초저출산으로 본다. 구은서 기자 ko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3.28 11:19 | 구은서

  • [사설] 20년 뒤면 적자인데…국민연금 개혁 직무유기한 정부

    ... 운용내용이나 장기적 관점의 지속 가능성 측면에서 보면 얘기가 완전히 달라진다. 국민연금의 취약성에 대해선 이미 무수한 경고가 나왔다. 가장 최근의 정부 전망은 2041년부터 적자, 2056년에는 적립금이 고갈된다는 것이다. 하지만 초저출산과 유례없는 고령화를 감안하면 이 시기도 앞당겨질 공산이 크다. 더구나 잠재성장력이 고꾸라지는 판에 코로나 쇼크까지 겹쳐 장기 저성장 국면이 고착화되고 있다. 가입자가 줄어드는 반면 연금수령자는 급증하고, 운용수익 제고에도 한계가 ...

    한국경제 | 2021.03.17 17:45

  • thumbnail
    [시론] 파산위기 대학, 규제 풀어야 해법 찾는다

    ... 49만3000명이었다. 공급과잉에 의한 구조적 위기다. 결국 지방대학 대부분이 정원을 못 채우고 개강을 했다. 당장이야 버티더라도 내년, 그 이후에도 그럴 수 있을까. 인구통계는 비관적이다. 금년도 신입생들은 출산율 1.3명 미만의 초저출산 현상이 시작된 2002년에 태어났다. 그 출산율이 작년엔 0.8명대까지 떨어졌으니 신입생 부족은 해마다 늘어난다. 지원자보다 입학정원이 더 많은 불균형에선 지금의 공급구조가 지속될 수 없다. 전체 예산의 80%에 달하는 고정비가 ...

    한국경제 | 2021.03.10 17:52

  • thumbnail
    추경 또 추경…급속 팽창 나랏빚 경고음 커졌다

    ... 다수 전문가는 지금과 같은 민생 위기 상황에서 재정을 푸는 것은 당연하며, 당장 재정건전성이 문제가 되는 수준도 아니라는 데 동의한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홍 부총리가 2일 브리핑에서 지적한 것처럼 중장기적으로 성장률 저하 추세, 초저출산과 초고령사회 도래, 통일에 대비한 특수상황 등으로 재정지출이 빠르게 증가할 수 있어 결코 안심할 수 없다. 성태윤 연세대 경제학부 교수는 "아직 국가부채의 절대적 수준 자체에 문제가 있다고 보진 않지만, 비효율적 국책사업에 대규모 ...

    한국경제 | 2021.03.03 05:31 | YONHAP

  • thumbnail
    홍남기 "부채증가속도 안심할 상황 아냐…대외신인도 관리 중요"(종합)

    ... 기준으로 OECD 국가 중 기축통화국 평균 국가채무비율은 100%를 넘어서지만 비기축통화국 채무비율은 50%를 넘지 않는 수준이라는 점도 유념할 필요가 있다"고 언급했다. 그는 "특히 우리의 경우 중장기적으로 성장률 저하 추세, 초저출산 대응, 초고령사회 도래, 통일대비 특수상황 등으로 재정지출이 빠르게 증가할 수 있다는 점도 간과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여러모로 궂은소리를 듣더라도 재정당국의 목소리를 전하지 않을 수 없었다"고 덧붙였다. 한편 홍 부총리는 ...

    한국경제 | 2021.03.02 11:3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