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701-8710 / 8,83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핵폐기장 반대 촛불집회 계속

    '핵폐기장 유치 철회'를 촉구하는 촛불 집회가31일 오후 8시부터 1천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전북 부안군 수협 앞에서 열렸다. 이날 촛불집회는 전날과 다름없이 문화행사 위주로 평화적으로 진행됐으며 참가자들은 오후 11시부터 'MBC ... 30분께 자진해산했다. '핵폐기장 백지화 범군민대책위'는 그러나 1일 오후 8시부터 부안수협 앞에서핵폐기장 유치 저지를 위한 '1만 군민 촛불기도회'를 벌이기로 했다. (부안=연합뉴스) 박성민 기자 min76@yna.co.kr

    연합뉴스 | 2003.08.01 00:00

  • thumbnail
    `핵 반대' 5천여명 촛불 집회

    `핵폐기장 백지화 대책위원회'는 1일 오후 8시 20분부터 전북 부안군 부안 수협 앞에서 대규모 `촛불 집회'를 연 뒤 군청앞까지 1㎞를 행진, 군수퇴진 등을 요구하다 오후 11시 10분께 자진 해산했다. 1만여명이 참석한 이날 집회에서 핵 대책위는 "주민 동의 없는 핵폐기장 건설은원천 무효"라면서 "아름다운 부안에 결코 핵폐기장을 건설할 수 없도록 끝까지 투쟁하자"고 주장했다. 특히 이날 집회 현장에는 체포 영장이 발부된 고영조 핵 대책위 대외협력국장등 ...

    연합뉴스 | 2003.08.01 00:00

  • `핵 반대' 1만명 촛불 시위

    `핵폐기장 백지화 대책위원회'는 1일 오후 8시 20분부터 전북 부안군 부안 수협 앞에서 대규모 `촛불 집회'를 연 뒤 군청앞까지 1㎞를 행진, 군수퇴진 등을 요구하다 오후 11시 10분께 자진 해산했다. 1만여명이 참석한 이날 집회에서 핵 대책위는 "주민 동의 없는 핵폐기장 건설은원천 무효"라면서 "아름다운 부안에 결코 핵폐기장을 건설할 수 없도록 끝까지 투쟁하자"고 주장했다. 특히 이날 집회 현장에는 체포 영장이 발부된 고영조 핵 대책위 대외협력국장등 ...

    연합뉴스 | 2003.08.01 00:00

  • 부안, 집회 관련 업종만 '희색'

    전북 부안군의 원전센터 반대집회가 24일째 계속되면서 지역 상인들이 대부분 불황을 겪고 있는 가운데 집회 관련 일부 업종만 '희색'을 띠고 있다. 부안읍을 노란색으로 물들이고 있는 `핵반대' 스티커와 깃발, 플래카드 제작업자들은 `반짝 특수'를 누리고 있으며 특히 일주일째 계속된 촛불집회로 초와 종이컵등이 불티나게 팔리고 있다. 부안읍에서 슈퍼마켓을 운영하는 전효남(43.여)씨는 "평소 잘 팔리지 않던 초가요즘은 납품업체에 특별 주문을 해야할 ...

    연합뉴스 | 2003.08.01 00:00

  • 원전센터 반대 집회 장기전 돌입

    원전센터를 반대하는 전북 부안군민들의 집회와시위가 장기전으로 돌입했다. 부안군이 지난 7월 11일 원전센터 유치를 공식 선언한 이후 이를 반대하는 집회와 시위가 1일 현재 20여 일째 계속되고 있으며 한때 소강상태를 보이다가 ... 명은 200여 척의 어선을 동원해 격포-위도를 오가는 해상시위를 벌였다. 이날 벌인 시위는 지난 27일 평화적인 촛불집회로 전환된 지 5일 만에 재개된것이며 해상시위는 처음이었다. 핵폐기장 백지화 대책위는 해상시위에 이어 1일 밤에 ...

    연합뉴스 | 2003.08.01 00:00

  • 원전센터 찬반 주민투표 가능할까?

    ... 뒤 "부안 군민이 원한다면 원전센터에 대한 찬반투표를실시하겠다"고 밝혔다. 김 군수는 "현재 부안은 반대 측의 집회와 시위만 있을 뿐이어서 공정한 토론이어려운 상태"라며 주민투표의 전제조건으로 "원전센터에 대한 찬반 양측의 주장이공개적이고 ... 원전센터 유치 과정에 대한 공방 끝에 나온 고육책으로 현실성이 없는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원전센터에 대한 반대 집회와 시위가 20여 일째 계속되고 있으며 이 과정에서 100명 이상이 부상하고, 대규모 해상시위와 촛불집회가 이어지고 ...

    연합뉴스 | 2003.08.01 00:00

  • 원전센터 반대 집회 `확산 조짐'

    한동안 소강상태를 보이던 원전수거물관리센터(원전센터) 반대 집회와 시위가 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다. `핵폐기장 백지화를 위한 범부안군민대책위'는 31일 전북 부안군 변산면 격포항선착장과 해상에서 1천300여명의 주민이 참석한 ... `핵폐기장 백지화'를 촉구하는 집회와 해상시위를 벌였다. 이날 열린 시위는 지난 27일 원전센터 반대 시위가 평화적인 촛불집회로 전환된지 5일 만이다. 격포항 선착장에서 800여명의 주민이 집회를 여는 동안 어민 500여명은 200여척의 ...

    연합뉴스 | 2003.07.31 00:00

  • 구타 당해 부대 옮긴 전경 무단이탈

    소속 부대에서 구타를 당해 다른 부대로 옮긴 전경이 10여일만에 근무지를 이탈했다. 서울경찰청 제2기동대는 602중대 소속 전모(21) 일경이 지난 26일 오후 8시께광화문에서 열린 야간 촛불시위 집회에 경비 근무를 나갔다가 교대시간을 틈타 부대를 무단 이탈했다고 29일 밝혔다. 지난해 11월 입대한 전 일경은 2기동대 717중대에서 근무하던 중 선임병에게 뺨과 허벅지 등을 구타당한 사실이 최근 확인돼 본인 희망에 따라 지난 15일 602중대로 ...

    연합뉴스 | 2003.07.29 00:00

  • 부안서 원전반대 촛불집회

    19일째 원전센터 반대 집회를 열고 있는 `핵폐기장 백지화 대책위원회'는 27일 오후 8시께부터 전북 부안군 부안수협 앞에서 `촛불 집회'를 열었다. 700여명이 참석한 집회에서 이들은 "핵폐기장 없는 아름다운 부안에서 살고 싶다"면서 "핵폐기장을 여의도와 청와대 옆에 건설하라"고 주장했다. 참석자들은 문정현 신부가 캠코더로 촬영한 26일의 집회와 시위 과정을 시청했으며 노래 가사 바꿔 부르기를 비롯해 율동 따라하기 등 다양한 `반핵' 문화행사를펼쳤다. 이들은 또 ...

    연합뉴스 | 2003.07.27 00:00

  • 부안 시위 주말 `격렬', 휴일 `평온'

    정부의 다각적인 부안군 지원책 발표에도 불구,원전센터 유치에 반대하는 주민 집회가 19일째 계속되고 있다. `핵폐기장 백지화 범부안군민대책위원회'는 휴일인 27일에도 오후 8시부터 전북부안수협에서 300여명이 모인 가운데 핵폐기장의 원천 무효를 촉구하는 집회를 연뒤 군청까지 촛불 가두행진을 벌일 예정이다. 그러나 지금까지 매일 오후 부안 수협 앞에서 열렸던 반대 집회는 이날 열리지않았다. 집회를 주도하고 있는 농어민들은 이날 그간 밀린 농삿일 ...

    연합뉴스 | 2003.07.2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