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3,74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골프여제 고개 젓게 한 美언론 질문…"박씨는 모두 친척인가요"

    ... 한국계 선수들의 이름을 잘못 발음하면 SNS를 통해 올바른 발음을 알려준다고 밝혔다. 그러나 박인비는 계속 틀린 발음을 고집하는 아나운서나 앵커가 있다면서 고개를 저었다. 박인비는 지난 3월 애틀랜타에서 아시아계를 겨냥한 연쇄 총격 사건도 남의 일이 아니었다. 사건 현장 인근에서 친척이 세탁소를 운영하고 있기 때문이었다. 사건 발생 소식을 듣고 곧바로 친척에게 전화해 안부를 물었다는 박인비는 "그런 사건이 발생한 것은 정말 불행한 일"이라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1.06.23 01:34 | YONHAP

  • thumbnail
    미얀마 제2도시 군경-시민방위군 총격전…대도시서 첫 충돌

    주말엔 최대도시 양곤서 군용 트럭 폭발…시민방위군 "전쟁 선포" 미얀마 제2도시 만달레이에서 22일 군경과 시민방위군(PDF)간 총격전이 발생했다. 쿠데타 군사정권에 맞서는 국민통합정부(NUG)가 지난달 5일 각 소수민족 무장조직이 참여하는 연방군 결성의 사전 단계로 주민 자체 무장조직 PDF 창설을 발표한 이래 주요 도시에서 무력 충돌이 발생한 것은 처음이다. 그동안 군경과 PDF 간 충돌은 접경 지역이나 소도시 및 시골 지역을 중심으로 진행돼 ...

    한국경제 | 2021.06.22 18:51 | YONHAP

  • thumbnail
    "청첩장 돌리다가, 가족 모였다가" 계속 목숨잃는 미얀마 시민들

    ... 넘어…"총사령관 러시아 방문 중 군경 경계 강화 예상" 쿠데타 5개월째로 접어드는 미얀마에서 지난 주말에도 적지 않은 시민들의 목숨을 잃은 것으로 나타났다. 22일 현지 매체 이라와디는 지난 주말에만 10명 가까운 민간인이 군경 총격에 숨졌다고 보도했다. 20일 밤 몬주 몰라민에서 오토바이를 타고 가다 군경 검문에 불응한 것으로 알려진 민간인 2명이 총에 맞아 숨졌다. 이 중 한 명은 곧 결혼식을 앞두고 있었으며, 당시 친구들에게 청첩장을 돌리던 중이었던 ...

    한국경제 | 2021.06.22 12:59 | YONHAP

  • thumbnail
    판문점 선언 비준? 수십조~150조 이행 비용 어떻게 할건가 [여기는 논설실]

    ... 있다. 하지만 ‘10·4 선언’ 역시 북한의 핵 개발과 천안함 도발 때문에 이미 무력화 된 상황이다. ‘적대 행위 전면 중지’합의 사항도 남측 감시초소(GP)를 정조준한 총격과 서해 창린도 해안포 사격 등 북한의 잇단 도발로 휴지조각이 됐다. 더욱이 북한 군은 서해 연평도 앞바다에서 우리 해양수산부 공원을 사살한 뒤 시신을 불태우는 만행을 저질렀다. 판문점 선언을 이행하려면 막대한 비용이 필요한 것도 ...

    한국경제 | 2021.06.22 09:04 | 홍영식

  • thumbnail
    '강철부대' 우승팀, UDT vs SSU '최강 특수부대' 타이틀은 누구에게

    ... 대테러 작전의 숱한 경험치를 바탕으로 부대원들이 적재적소에서 두각을 보인다. 무엇보다 UDT 정종현이 소총 사격과 서울함 탈환작전 미션 당시 신속, 정확한 저격 실력을 발휘해 '사격왕'의 면모를 입증한 바 있어, 총격전이 벌어지는 결승전에서 어떤 활약을 선보일지 기대된다. SSU는 현역경찰특공대원인 김민수를 필두로 전술을 펼친다. 이들은 시야가 확보되지 않은 위태로운 상황에서도 "대항군 나와!"라며 대치 중인 적진을 향해 패기 ...

    텐아시아 | 2021.06.22 08:46 | 우빈

  • thumbnail
    고두심 "멜로 못 할 게 뭐 있나…고민의 여지 없었죠"

    ... 1948년 벌어진 끔찍한 일을 1951년생인 그가 직접 겪은 것은 아니지만, 기억도 하지 못하는 어린 시절부터 들어 온 이야기는 "뼈와 살에 새겨진 것 같았다"고 했다. 시나리오에 있던 짧은 대사는 그의 입을 통해 눈앞에서 총격이 벌어지고 사람들이 끌려 나가는 장면이 실타래가 풀리듯 절절하게 흘러나왔다. "너무 먹먹했고, 지금도 어떻게 했지 싶은데 만족보다는 여전히 아쉬움이 남아요. 내가 그런다고 억울하게 가신 분들의 한이 풀릴 일은 아니지만, 조금이라도 ...

    한국경제 | 2021.06.21 13:40 | YONHAP

  • thumbnail
    "전쟁터인 줄"…美 뉴욕 주택가서 벌어진 총격전 [박상용의 별난세계]

    미국 뉴욕경찰(NYPD)이 한밤중 브롱크스 주택가에서 벌어진 총격전 장면이 찍힌 폐쇄회로TV(CCTV) 영상을 공개하고 용의자 수배에 나섰다. CCTV를 보면 지난 13일 오후 10시께 남성 3명이 브롱크스의 주택가를 걷고 있다. 이들은 갑자기 무언가에 놀란 듯 흩어지더니 몸을 낮춰 주변 차량 뒤에 몸을 숨긴다. 길 건너편에서 누군가가 이들에게 총격을 가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NYPD는 설명했다. 놀라운 것은 이 남성들도 총기를 소지하고 있었다는 ...

    한국경제 | 2021.06.21 12:10 | 박상용

  • thumbnail
    [생글기자 코너] 늘어난 동양인 혐오 범죄, 해결 방법은 없을까

    ‘Stop Asian Hate’를 들어본 적 있는가. 2021년 3월부터 미국 전역에서 시작된 반아시아 감정에 대한 반대 운동이자 시위이다. 2021년 3월 16일. 조지아주 애틀랜타에서 여덟 명이 총격으로 숨지는 사건이 발생했고, 그중 여섯 명은 동양인 여성이었다. 그리고 이 사건을 계기로 미국 전역에서 아시아인에 대한 혐오를 멈춰줄 것을 바라는 운동이 벌어지게 된 것이다. 시위 참가자들은 ‘동양인 인종 차별도 인종 ...

    한국경제 | 2021.06.21 09:01

  • thumbnail
    미 오클랜드 노예해방일 행사 근처에 총격…1명 사망·5명 부상

    19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캘리포니아주 오클랜드에서 열린 노예해방 기념일 행사 근처에서 총격 사건이 발생해 1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다고 AP통신이 20일 보도했다. 오클랜드 경찰은 신원을 밝히지 않은 채 22세 남성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치료 중에 숨졌다고 밝혔다. 경찰은 16세부터 27세에 이르는 남성 4명과 20대 여성도 병원에서 안정적인 상태로 치료를 받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건은 1865년 6월 19일 미국 텍사스에서 마지막 흑인 ...

    한국경제 | 2021.06.21 07:48 | YONHAP

  • thumbnail
    "10살·5살 남매 사이로 총격"...24세 피해자는 생존

    뉴욕시 경찰국(NYPD)가 현지시간 지난 16일 복면을 한 괴한이 총격을 가하는 충격적인 동영상을 공개했다. 피해자는 24세로 최소 2명의 괴한에 쫓기고 있었고, 괴한은 도망가던 피해자가 넘어지자 반복해서 총을 발사했다. 문제는 집 앞을 지나가던 10살과 5살 남매가 피해자와 엉키면서 넘어졌는데 괴한은 아랑곳 하지 않고 총을 쐈다는 점이다. 등과 다리에 총을 맞은 피해자는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목숨을 건진 것으로 알려졌고, 어린 두 남매도 다행스럽게 ...

    한국경제TV | 2021.06.20 14: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