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8,85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전북 떠난 모라이스, 사우디 프로축구 알 힐랄 사령탑에 선임

    ... '더블'(2관왕)을 이끈 조제 모라이스(56·포르투갈) 전 감독이 사우디아라비아 명문 클럽 알 힐랄 지휘봉을 잡는다. 알 힐랄은 3일(한국시간) "모라이스 감독과 그의 코치진이 올 시즌이 끝날 때까지 1군 팀을 이끈다"고 발표했다. 최강희(상하이 선화) 감독 후임으로 2019년 전북 사령탑에 오른 모라이스 감독은 재임 기간 2년 동안 3개의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K리그1에서 두 시즌 모두 우승을 지휘해 전북을 4년 연속 K리그1 정상으로 이끌었고, 지난해에는 ...

    한국경제 | 2021.05.03 11:19 | YONHAP

  • thumbnail
    '옥문아들' 장나라, 동안 악플 스트레스·무대 공포증…솔직 입담 [종합]

    ... 새 드라마 '대박 부동산'의 주연배우인 장나라, 정용화가 출연했다. 이날 장나라의 등장에 MC들은 "연예계 최강 동안이다", "더 어려졌다"며 놀라움을 드러냈다. 이들은 장나라를 최강희, 임수정 못지 않은 '동안퀸'으로 소개했고, 작은 얼굴을 보며 "소멸 직전이다"고 감탄했다. 장나라 하면 빼놓을 수 없는 이야기는 단연 '동안' 외모다. 모두가 입을 모아 칭찬하는 ...

    텐아시아 | 2021.04.14 07:55 | 김수영

  • thumbnail
    '안녕? 나야!' 음문석 "나 자신에게 질문 던진 특별한 작품"

    ... 학교폭력의 피해자분들에게 제가 실수를 하게 될 수도 있는 상황이라 진정성 있게 다가가려고 노력했다"며 "인물로서의 내 감정보다는 정말 사과하는 마음으로 해야 한다는 생각만으로 임했다"고 말했다. 첫사랑 반하니 역으로 호흡을 맞춘 배우 최강희와 이레에 대해서는 "합이 너무 좋았다"며 감사를 표했다. "이레는 나이는 어리지만 친구 같은 느낌도 들고 연기를 좀 더 편하게 할 수 있도록 만들어줘서 참 좋았어요. 최강희 선배님은 눈에서 느껴지는 깊이나 느낌들이 너무 좋아서 ...

    한국경제 | 2021.04.13 11:54 | YONHAP

  • thumbnail
    허각, 소유,소야X딘딘 총출동한 '안녕? 나야!' OST 공개

    ... 마음들을 오래도록 간직하고 나누길 바라는 마음에서 이번 스페셜 앨범을 발매하게 됐다”고 밝혔다. 한편 KBS2 드라마 ‘안녕? 나야!’는 연애도 일도 꿈도 모두 뜻뜨미지근해진 37세의 주인공 반하니(최강희)에게 세상 어떤 것도 두렵지 않았고 모든 일에 뜨거웠던 17세의 내가 찾아와 나를 위로해주는 판타지 성장 로맨틱 코미디 드라마로, 주인공들의 성장 과정을 통해 많은 시청자들에게 공감을 이끌어내며 큰 여운과 함께 종영했다. 신지원 ...

    스타엔 | 2021.04.11 13:49

  • thumbnail
    '안녕? 나야!' 이레 "첫 주연 즐거웠다…모험 같은 시간"

    ... 깨달았어요. " 과거로 돌아간 17살의 하니에 대해서는 "다녀온 미래를 기억할지는 모르겠지만, 가족들과 주변인들의 도움으로 마음의 상처를 잘 이겨낼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37살의 반하니를 연기하며 함께 호흡을 맞췄던 배우 최강희에 대해서는 "존재만으로도 마음을 놓을 수 있는 동네 언니 같았다"며 "스스럼없이 먼저 다가와 주시고 얘기를 해주셔서 편하게 연기할 수 있었고 앞으로도 인연을 쭉 이어가고 싶다"고 바람을 드러냈다. 또 최강희와 닮았다는 이야기에 대해서는 ...

    한국경제 | 2021.04.10 07:20 | YONHAP

  • thumbnail
    '천의 얼굴' 음문석, '안녕? 나야!' 통해 선사한 가슴 따뜻한 울림과 힐링…'인생 캐릭터 경신'

    ... 하나 된 음문석은 등장부터 강렬한 임팩트를 남기며 독보적인 존재감을 발산했다. 뿐만 아니라 각각의 인물들과 차진 케미스트리를 보여주며 작품의 재미를 끌어올렸다. 특히 17살 하니(이레 분)와 옥신각신하며 보여준 찰떡 호흡부터 하니(최강희 분)를 두고 티격태격한 유현(김영광 분)과의 상극 케미까지 다채로운 상황에 유쾌함을 더했다. 여기에 정만(최대철 분), 경식(강태주 분)과 차진 티키타카를 선보이며 작품의 풍성함을 더했다. 그런가 하면 음문석은 17살 하니와 하니를 ...

    한국경제TV | 2021.04.09 17:10

  • thumbnail
    '안녕 나야' 이레 "'나의 아저씨' 아이유 같은 연기 도전하고파" [인터뷰 ②]

    ... 이레는 9일 텐아시아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안녕? 나야!'의 종영 소감과 배우 생활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 8일 종영한 '안녕? 나야!'는 연애도 일도 꿈도 모두 뜨뜻미지근해진 37세 반하니(최강희 분)가 세상 어떤 것도 두렵지 않았고 모든 일에 뜨거웠던 17세의 하니(이레 분)을 만나 위로를 받고 성장하는 이야기를 그렸다. 극 중 17살 하니 역을 맡은 이레는 매사에 밝고 사랑스러운 면모로 많은 시청자에게 위로를 전했다. 이레는 ...

    텐아시아 | 2021.04.09 17:04 | 정태건

  • thumbnail
    '안녕? 나야!' 이레 "최강희, 대선배지만 동네 언니 같았어요" [인터뷰]

    배우 이레가 KBS2 수목드라마 '안녕? 나야!'에서 호흡을 맞춘 최강희에 대한 남다른 애정과 존경심을 드러냈다. 이레는 9일 텐아시아와의 화상인터뷰에서 '안녕? 나야!'의 종영 소감 등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지난 8일 종영한 '안녕? 나야!'는 연애도 일도 꿈도 모두 뜨뜻미지근해진 37세 반하니(최강희 분)가 세상 어떤 것도 두렵지 않았고 모든 일에 뜨거웠던 17세의 하니(이레 분)을 만나 ...

    텐아시아 | 2021.04.09 15:10 | 정태건

  • thumbnail
    '안녕? 나야!' 김유미 종영 소감 '소중하고 힐링 되는 시간이었다'

    ... 캐릭터에 도전하며 맡은 배역마다 존재감을 빛내 온 김유미는 이번 '안녕? 나야!'에서 더욱 깊어진 연기 내공으로 믿보배다운 활약을 펼쳤다. 워너비 커리어우먼으로 첫 등장해 착붙 싱크로율을 선보이며 시선을 사로잡았던 김유미는 반하니(최강희 분)와의 재회 이후 변화하는 오지은의 입체적인 면모를 과장되지 않은 연기로 섬세하게 그려내며 극의 몰입을 높였다. 특히 극 후반부 어린 시절 아픈 상처를 씻어내고 멋진 어른이 된 오지은을 김유미는 진정성 있는 연기로 깊이 있게 그려내 ...

    한국경제TV | 2021.04.09 12:20

  • thumbnail
    '안녕? 나야!' 이레, 마지막까지 반짝반짝 빛났던 #존재감 #열연 #하드캐리

    ... 이레는 자신의 구형 핸드폰 디데이 카운트 숫자가 줄어들수록 목숨이 더욱 위험해짐을 알았다. 더 늦기 전에 과거로 돌아가기로 결심, 꿈에서 나왔던 아버지와 사진 출사를 하러 갔던 장소로 혼자 향했다. 극 말미 마주한 이레와 최강희(37하니 역)는 그동안 서로 추억을 쌓으며 단단해진 정만큼, 눈물을 흘리며 아쉬운 작별을 고했다. 이 과정에서 시청자의 마음을 안타깝게 만들어 눈길을 끌었다. 에필로그에서 이레는 20년 후 나의 모습을 발표하는 과정에서, 내가 상상하던 ...

    한국경제TV | 2021.04.09 11: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