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41-150 / 79,39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역대급 구인난"…美서 못 구한 근로자 426만 명

    미국 기업들이 채용 공고를 내고도 구하지 못한 근로자 수가 역대 최고치로 치솟은 것으로 나타났다. 임금을 올려줘도 보육시설 부족, 감염 우려 등으로 선뜻 구직에 나서는 사람이 적다는 의미다. 인력 부족이 물가를 추가로 높이는 요인으로 작용할 것이란 우려도 나온다. 미 노동부가 8일(현지시간) 공개한 구인·이직보고서(JOLTS)에 따르면 지난 7월 기준 채용 공고가 총 1093만 건으로 집계됐다. 전달인 6월에 사상 처음 1000만 건을 ...

    한국경제 | 2021.09.09 04:39 | 조재길

  • thumbnail
    모건스탠리 "더 높은 금리, 더 낮은 이익…뉴욕 증시 조정 온다"

    더 높은 금리와 더 낮은 기업 실적을 주가 조정을 초래할 것이라고 모건스탠리가 경고했다. 모건스탠리 웰스매니지먼트의 리사 샤틀렛 최고투자책임자(CIO)는 "미국의 주요 주가 지수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지만 경제 펀더멘털이나, 기업 이익을 기반으로 한 게 아니다. 많은 투자자는 미국의 델타 변이 확산에 따른 입원자 증가, 소비자 신뢰지수 하락, 금리의 상승, 중국 및 중동의 지정학적 변화 등 수많은 위험 요소를 무시하는 것처럼 보인다"라며 ...

    한국경제 | 2021.09.09 04:12 | 김현석

  • thumbnail
    작년 SKY 대학생 1600명 넘게 자퇴한 이유는?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를 다니다가 지난해 그만둔 학생이 1600명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2008년 이후 최고치다. 8일 종로학원하늘교육이 대학알리미에 올해 공시된 '2020년 4년제 대학 중도탈락 학생 수·비율'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해 서울대, 고려대, 연세대의 중도탈락 학생수는 1624명으로 전체 재적학생의 2.1%에 달했다. 이른바 SKY대학의 중도탈락 학생 비율이 2%를 넘은 것은 2008년 대학알리미가 ...

    한국경제 | 2021.09.08 20:36 | 장지민

  • thumbnail
    아직 해외갈 때 아니다?…코로나에 이탈리아인들 국내여행 '붐'

    올 7∼8월 2천300만명 역대 최다…외국인 관광객도 예상치 웃돌아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올여름 자국 내 휴가지를 택한 이탈리아인 수가 역대 최고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탈리아소상공인협회(CNA·이하 협회)에 따르면 올 7∼8월 자국 내에서 휴가를 보낸 이탈리아인은 2천300만 명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고 일간 '라 레푸블리카'가 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는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원년인 2020년(1천700만 ...

    한국경제 | 2021.09.08 18:08 | YONHAP

  • thumbnail
    목재·나사 배송에 석달…이케아도 '물류 악몽'

    ... 없다”고 토로했다. 이케아는 제품 배송을 위해 중국과 유럽 간 철도망을 활용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있다. 화물추적 기업인 프레이토스에 따르면 지난 3일 기준 주간 해상 컨테이너 운임지수(FBX)는 1만519달러로 사상 최고치로 치솟았다. 1년 전 2032달러와 비교하면 5.1배로 상승했다. FBX는 영국 런던 발트해운거래소 실거래가를 토대로 계산한 40피트 컨테이너 가격지수다. 컨테이너 운송 비용이 급증한 것은 극심한 물류난이 장기화된 탓이다. 유럽 내 ...

    한국경제 | 2021.09.08 17:35 | 이지현

  • thumbnail
    치솟는 발전 연료비…4분기 전기료 오르나

    ... 자극할 수 있는 공공서비스 가격 인상에 소극적으로 대응할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줄줄이 오르는 발전원료 가격 8일 전력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유연탄의 연료비 단가는 ㎾h당 60.6원으로 관련 통계를 집계하기 시작한 2001년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전월(57.83원) 대비로는 4.8% 올랐고, 코로나19 사태 이후 단가가 가장 낮았던 지난해 12월(44.47원)과 비교해선 36.3% 상승했다. 작년 12월부터 8개월 연속 연료비 단가가 뛴 결과다. 지난 ...

    한국경제 | 2021.09.08 17:32 | 정의진

  • thumbnail
    "중앙은행이 돈 찍어 자영업자 주라니…한은 설립 목적 흔드는 것"

    ... 시중금리와 물가를 밀어올린다. 윤 원내대표의 이날 연설 직후 3년 만기 국고채 금리가 출렁인 것도 이를 뒷받침한다. 3년 만기 국고채 금리는 0.025%포인트 오른 연 1.489%에 마감했다. 지난 7월 15일(연 1.497%) 후 최고치다. 정치권 압력에 밀려서 한은이 발권력을 남용하면 통화정책 신뢰도가 훼손될 것이라는 우려도 상당하다. 국가신용등급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지적도 많다. 터키 베네수엘라가 금융위기에 직면한 것도 중앙은행의 신뢰 훼손이 배경이 됐다. ...

    한국경제 | 2021.09.08 17:30 | 김익환/고은이/이호기

  • thumbnail
    日증시 나흘째 '스가 퇴진' 랠리…닛케이 30,000선 회복

    ... 이어졌다. 8일 일본 도쿄증시 대표지수인 닛케이225 평균주가는 전 거래일 종가와 비교해 265.07포인트(0.89%) 오른 채 거래가 끝났다. 이로써 닛케이225 종가는 올 3월 18일(30,216.75) 이후 약 6개월 만의 최고치인 30,181.21을 기록했다. 도쿄 증시 1부에 상장된 전 종목 주가를 반영하는 토픽스(TOPIX) 지수도 16.23포인트(0.79%) 뛰어 2,079.61로 마감됐다. 스가 총리가 사실상의 차기 총리를 결정하는 오는 ...

    한국경제 | 2021.09.08 15:43 | YONHAP

  • thumbnail
    기니 쿠데타에 알루미늄값 폭등…"중국, 호주산 수입 늘릴듯"

    홍콩매체 "중국 지난해 보크사이트 수입의 47% 기니산" 서아프리카 기니에서 발생한 쿠데타 여파로 알루미늄 가격이 10여년 만에 최고치를 기록한 가운데, 기니산 보크사이트 최대 수입국인 중국이 호주산으로 눈을 돌릴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8일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해 알루미늄 생산 재료인 보크사이트 수입량의 47%를 기니에서 들여왔다. 중국 세관에 따르면 중국은 지난해 보크사이트 총 1억1천159만t을 수입했는데, ...

    한국경제 | 2021.09.08 15:26 | YONHAP

  • thumbnail
    학교-사업장-교회서 새 감염…감염경로 조사중 36.7% 또 최고치

    ... 늘었다. 한편 언제, 어디서 감염됐는지 알지 못하는 환자 비율은 연일 최고 기록을 넘어서고 있다. 지난달 26일부터 이날까지 최근 2주간 방역당국에 신고된 신규 확진자는 2만3천992명으로, 이 가운데 36.7%인 8천815명의 감염 경로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다. 이 비율은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작년 4월 이후 최고치다. 가족, 지인, 직장 동료 등 선행 확진자와 접촉한 뒤 감염된 비율은 47.8%(1만1천458명)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08 15:2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