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52,41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손흥민 풀타임' 토트넘, 울버햄프턴에 2-0 완승…6위 도약

    ... 못하면서 리그 4경기 연속 득점에는 실패했다. 이번 시즌 EPL에서 17골(10도움)을 올려 1985-1986시즌 레버쿠젠 소속으로 독일 분데스리가에서 17골을 넣은 차범근 전 국가대표 감독과 '한국 선수 단일 시즌 유럽 리그 최다 골' 타이기록을 보유한 그는 이날 득점포를 가동했다면 새 기록을 남길 수 있었으나, 다음 경기를 기약하게 됐다. 최전방에 케인, 2선에 손흥민-델리 알리-개러스 베일을 세운 토트넘은 전반 경기를 주도하며 기선 제압을 노렸지만, ...

    한국경제 | 2021.05.17 00:04 | YONHAP

  • thumbnail
    심상찮은 동남아…대만·베트남·싱가폴 코로나 확산 '빨간불'

    ... '제로'(0) 기조를 유지해 청정지역으로 불렸으나 최근 일일 확진자 수가 200명을 넘었다. 16일에는 무려 207명에 달하는 일일 확진자가 보고됐고 1명을 제외하면 모두 지역감염자였다. 이는 코로나19 발병 이후 최다 기록이다. 전날에도 대만에선 180명의 국내 확진자가 보고됐다. 갑작스러운 확산세에 놀란 주민들 사이에선 생필품 사재기 현상이 벌어졌다. 이에 차이잉원 총통이 직접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1년여 기간 동안의 대비로, 대만의 ...

    한국경제 | 2021.05.16 20:38 | 강경주

  • thumbnail
    심상찮은 아시아 '방역 모범국'…싱가포르·대만 등 확진 급증(종합)

    ... 이날 49명이 신규확진 판정을 받아 누적 확진자가 6만1천585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이 중 지역감염 사례는 38명이었다. 특히 지역감염자 중 18명은 감염경로가 확인되지 않았다. 지역감염자 38명은 지난해 7월 이후로 최다다. 싱가포르는 지난 수 개월간 코로나19 관리에 성공을 거뒀지만, 최근 들어 지역감염 사례가 점증하면서 이날부터 외부 모임 허용 인원을 기존 5명에서 2명으로 줄이고 식당 내 식사를 금지하는 등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화했다. 지난해 ...

    한국경제 | 2021.05.16 20:06 | YONHAP

  • thumbnail
    '설영우 동점골' 울산, 수원과 진땀뺀 1-1 무승부…2위 수성(종합)

    '김진혁·정승원 골맛' 대구, 구단 최다 6연승…제주는 3연패 프로축구 K리그1 울산 현대가 수원 삼성과 가까스로 무승부를 거두며 2위를 지켰다. 울산은 16일 울산 문수축구경기장에서 열린 수원과 하나원큐 K리그1 2021 16라운드 홈 경기에서 설영우의 동점 골에 힘입어 1-1로 비겼다. 울산은 이날 승리하면 한 경기를 덜 치른 선두 전북 현대(승점 29·8승 5무 1패)와 승점 동률을 이룰 수 있었으나, 승점 차를 2로 좁히면서 2위(승점 ...

    한국경제 | 2021.05.16 18:34 | YONHAP

  • thumbnail
    중국인, K부동산 쇼핑…'대출 족쇄' 내국인과 역차별

    ...dot;상업·주거용) 거래 건수는 5280건이었다. 전년 동기(4979건) 대비 6% 늘어난 것으로 1분기 기준으로 역대 가장 많은 건수다. 순수 토지 거래량도 1505필지로 관련 통계 집계가 시작된 2006년 이후 최다였다. 지역별로는 건축물의 경우 경기가 1966건으로 가장 많았고 △서울(1108건) △인천(879건) △충남(286건) △충북(149건) △부산(145건) △강원·경남(각 114건) △제주(105건) 등이 뒤를 이었다. 순수 ...

    한국경제 | 2021.05.16 17:05 | 하헌형

  • thumbnail
    '김진혁·정승원 골맛' 대구, 제주 2-1로 꺾고 파죽의 6연승

    ... 득점포를 앞세워 2-1로 이겼다. 지난달 17일 FC서울과 10라운드(1-0 승)를 시작으로 줄곧 승전고를 울리고 있는 대구는 이날로 리그 6연승을 달렸다. 더불어 직전 인천 유나이티드전에서 5연승을 거두며 세운 구단 역대 최다 연승 기록도 6연승으로 늘렸다. 승점 25를 쌓은 대구는 4위를 지키며 상승세를 이어갔다. 반면 제주는 최근 3연패를 포함해 5경기째 무승(2무 3패)에 그쳐 6위(승점 20)에 머물렀다. 대구는 경기 시작 7분 만에 선제골을 ...

    한국경제 | 2021.05.16 15:54 | YONHAP

  • thumbnail
    토트넘 손흥민, 울버햄튼 전 선발 예상...차범근 대기록 도전

    ... 라인업으로 두 경기 연속 출전한 토트넘은 35라운드 리즈 전에선 손흥민의 선제골에도 불구하고 내리 3골을 허용해 1-3으로 패했다. 손흥민은 리즈 전 득점으로 리그 17골 10도움을 기록해 현재 본인 커리어 사상 한 시즌 최다 골 기록을 경신 중이다. 종전 2016/17시즌 리그 14골 기록을 넘어섰다. 거기에 한국인 유럽 무대 한 시즌 리그 최다 골 기록인 1985/86시즌 차범근 감독의 17골과 타이를 이뤘다. 손흥민은 울버햄튼을 상대로 한국인 리그 ...

    한국경제 | 2021.05.16 15:01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서초·송파·노원 등 재건축 '풍선효과'…거래 늘고 신고가 속출

    ... 96.65㎡의 경우 이달 4일 21억4천만원(10층)에 신고가로 거래되는 등 최고 가격 기록을 깬 거래도 잇따르고 있다. 노원구의 4월 거래량도 326건으로 이미 전달(336건)에 근접했다. 전달에 이어 서울 자치구 가운데 최다 거래량이다. 상계·중계·월계동 등의 재건축 단지를 중심으로 매수세가 늘어나면서 신고가 거래가 속출하고 있다. 재건축 단지 중에서는 상계주공9차 79.07㎡가 지난달 27일 9억1천만원(7층), 상계주공13차 ...

    한국경제 | 2021.05.16 12:37 | YONHAP

  • thumbnail
    "케인, 올해의 선수상 타야한다" 토트넘 감독의 주장

    ... 케인이 거론되지 않는다는 걸 몰랐다. 지난 시즌, 그리고 최근 들어 우승팀이 아닌 팀에서 올해의 선수상 수상자가 나왔었다. 내 겸손한 의견으로 케인이 이번 시즌 프리미어리그에서 가장 영향력 있는 선수였다. 그는 득점 공동 선두, 최다 도움을 기록해 누군가 상을 타야 하거나 누가 프리미어리그에서 최고의 선수냐고 묻는다면 케인이 그 대상이 돼야 한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케인은 지난 5~6년간 꾸준히 프리미어리그 최고의 선수 중 한 명이었고 올 시즌 또한 다르지 ...

    한국경제 | 2021.05.16 12:01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

  • thumbnail
    레반도프스키, 리그 40호골 폭발...뮌헨 대선배와 동률

    ... 분데스리가 33라운드 프라이부르크와의 맞대결에 최전방 공격수로 선발 출장했다. 그는 전반 26분 토마스 뮐러가 얻은 페널티킥을 성공시키며 리그 40호 골을 터뜨렸다. 이는 지난 1971/72시즌 게르트 뮐러가 기록한 분데스리가 한 시즌 최다 골인 40골 기록과 동률이다. 레반도프스키는 득점에 성공한 뒤 유니폼을 들어 올리며 과거에 리그 40골을 터뜨리며 종전 한 시즌 최다 골 기록의 주인공인 게르트 뮐러에게 헌정 세레머니를 했다. 그가 유니폼 안에 입은 티셔츠에는 '게르트 ...

    한국경제 | 2021.05.16 11:01 | 김정현 기자(sbjhk8031@xports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