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3,3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설] 결국 수술대 오른 실업급여…원칙없는 퍼주기 탓 아닌가

    ... 게 도덕적 해이를 부추겼다고 할 수 있다. 당시 수급기간을 종전 3~8개월에서 4~9개월로 늘리고, 지급액도 평균임금의 50%에서 60%로 높였다. 이러다 보니 하루 실업급여 하한액이 6만원을 넘어, 최저임금(월 179만원)보다 실업급여(월 ... 재정일자리를 크게 늘린 정책도 문제를 악화시켰다. 이를 고용보험료율 인상이란 대증요법으로 막으려 하니, 기업과 임금 근로자의 부담만 키운다는 비판이 나오는 것이다. 이미 ‘실업급여 중독자’가 나오듯, &...

    한국경제 | 2021.05.17 17:54

  • thumbnail
    [취재수첩] 소잃고 외양간 고치는 실업급여 대책

    ... 고용보험기금 고갈이 현실화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기금 사정이 나빠진 배경에는 코로나19라는 외생변수도 있지만 상당 부분은 취지만 앞세운 친노동 입법과 엉성한 집행 등 정책적 오류에서 기인한 바가 크다. 우선 말도 많고 탈도 많은 최저임금이다. 정부는 2018년과 2019년 최저임금을 각각 16.4%, 10.9% 올렸다. 2017년 대선판에서의 ‘시급 1만원 약속’을 지키겠다는 의지가 충만하던 때였다. 그 결과 최저임금액을 기반으로 하는 실업급여 지급액이 ...

    한국경제 | 2021.05.17 17:22 | 백승현

  • "실업급여 높아 중도 퇴사 급증"

    ... 중기중앙회에서 연 ‘포스트코로나 중소기업 일자리 정책 토론회’에서 전문가들은 현 실업급여가 최저임금 수준과 비슷해 구직자들이 중소기업에서 장기 근속하는 대신 중도 퇴사하는 사례가 급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태희 ... 있다”며 “한국도 이를 적극 참조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대·중소기업 간 임금 복지 등의 격차도 점차 벌어지고 있어 정부의 중소기업 장기 재직을 위한 고용 촉진 정책이 필요하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

    한국경제 | 2021.05.17 17:18 | 안대규

  • thumbnail
    강원도 장애인 고용촉진장려금 지원 대상 확대

    ... 부동산업이다. 비영리법인·단체는 올해 1월분부터 소급 적용되며 부동산업은 중소기업 인력지원 특별법 시행령이 개정되는 다음 달 9일부터 지원된다. 장애인 고용촉진장려금 제도는 도내 상시근로자 5∼49명 규모 사업체가 장애인을 고용해 최저임금 이상을 지급하고 월 16일·60시간 이상 근로 시 사업주에 월 45만∼80만원의 인건비를 지원하는 사업이다. 백창석 일자리국장은 "지원 대상 확대로 더 많은 장애인의 신규고용 및 고용안정이 강화될 수 있도록 힘쓰겠다"고 말했다. ...

    한국경제 | 2021.05.17 16:31 | YONHAP

  • thumbnail
    'KDI 원장 논란'에…홍장표 "인선절차 오래 걸리는 거 같다"

    ... 반문하기도 했다. 2019년 기준 소득 1~2분위(소득 하위 20~40%) 근로소득이 전년 대비 5.2~6.1%가량 줄어든 것이 소득주도성장의 부작용 탓이라는 지적에 대해서도 홍 교수는 반박했다. 그는 "1분위 근로소득이 감소한 것은 최저임금의 급격한 인상 탓이 아니다"며 "2015년부터 고령화로 노인빈곤이 심각해지면서 1분위 근로소득이 감소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익환 기자 lovepen@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5.17 11:46 | 김익환

  • thumbnail
    [시사이슈 찬반토론] 주52시간제, 영세 중소업체에도 전면 적용해야 하나

    ... 뿐이다. 중소기업 경영계가 제기하는 우려나 고민은 일단 시행하면서 보완을 시도해도 늦지 않을 것이다. [반대] 임금 줄어 근로자들도 피해 시행 유예하고 보완 장치 필요 정부와 국회가 중소기업의 현실을 있는 그대로 볼 필요가 있다. ... 중소기업연구원에 따르면 주52시간제 시행에 따른 중소기업계의 인건비 추가 부담은 2조9000억원에 달한다. 안 그래도 급등한 최저임금이 중소기업계에 메가톤급 충격을 주는 상황 아닌가. 그럼에도 이 제도를 강행하려면 기업의 업종이나 개별 근로자의 ...

    한국경제 | 2021.05.17 09:00 | 허원순

  • thumbnail
    [한경 CFO insight]KPMG - 개성공단 사례로 본 북한 진출 전략(1)

    ... 시 고려해야 할 중요한 변수다. 임금은 저렴하나 노동력은 저렴하지 않다 개성공단 전면중단 직전인 2016년 2월 기준 월 최저임금은 약 74달러였으며, 2015년 북한 근로자 1인당 월 평균 임금은 187.6 달러였다. 여기엔 우리의 4대보험과 비슷한 북한의 사회보험료 등 제비용이 모두 포함돼 있기 때문에 임금수준이 상당히 낮은 편이다. 반면 노동력 수준은 높다. 북한 근로자들이 자본주의 생산현장에 적응하고 생산성이 향상되는데 걸린 시간은 예상보다 ...

    한국경제 | 2021.05.17 05:50 | 마켓인사이트

  • thumbnail
    [사설] "최저임금 동결해도 위기" 자영업 호소 더이상 외면 말라

    한국경제연구원 설문조사 결과 자영업자 10명 중 3명(32.2%)은 내년 최저임금(올해 시급 8720원)이 동결되더라도 ‘폐업’을 고려해야 할 정도로 한계상황에 처한 것으로 나타났다. 종업원이 없거나 가족이 함께 일하는 영세 자영업자 중에서는 ‘폐업 고려’ 응답이 40.6%까지 나왔다. 최저임금을 더 올려선 자영업이 살길이 없다는 호소다. 실제로 자영업자의 과반수가 최저임금 ‘동결’(45.7%), ...

    한국경제 | 2021.05.16 17:45

  • thumbnail
    9.4만명이 3회 이상 받아…뒤늦게 '실업급여 얌체족'에 칼뺀 정부

    ... 50세 이상)에서 2단계(50세 미만, 50세 이상)로 단순화하고, 수급 기간을 기존 3~8개월에서 4~9개월로 늘렸다. 또 실업급여 지급 수준을 종전 평균임금의 50%에서 60%로 올리면서 하한액을 하루 6만120원으로 정했다. 그 결과 지난해에는 하루 8시간 주5일 풀타임 근로자의 최저임금(월 179만5310원)보다 실업급여 하한액(181만원)이 많아지는 웃지 못할 일도 벌어졌다. 정부가 ‘실업급여 중독’을 조장하고 있다는 비판이 ...

    한국경제 | 2021.05.16 17:36 | 백승현

  • thumbnail
    '실업급여 중독'에 페널티 지급액 최대 50% 깎는다

    ... 50세 이상)에서 2단계(50세 미만, 50세 이상)로 단순화하고, 수급 기간을 기존 3~8개월에서 4~9개월로 늘렸다. 또 실업급여 지급 수준을 종전 평균임금의 50%에서 60%로 올리면서 하한액을 하루 6만120원으로 정했다. 그 결과 지난해에는 하루 8시간 주5일 풀타임 근로자의 최저임금(월 179만5310원)보다 실업급여 하한액(181만원)이 많아지는 웃지 못할 일도 벌어졌다. 정부가 ‘실업급여 중독’을 조장하고 있다는 비판이 ...

    한국경제 | 2021.05.16 17:35 | 백승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