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1-90 / 1,80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김병현부터 추신수까지…한국인 메이저리거의 포스트시즌

    ... 텍사스가 후반기 반격에 성공하며 포스트시즌에 진출해 국내 메이저리그 팬들은 추신수의 가을 활약을 지켜볼 수 있다. 한국인 선수 중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을 경험한 선수는 김병현(2001, 2002년, 2003년)·최희섭(2004년)·박찬호(2006, 2008, 2009년)·류현진(2013, 2014년), 추신수(2013, 2015년) 등 5명이다. 월드시리즈 반지를 가진 선수는 김병현뿐이다. 김병현은 2001년 애리조나 다이아몬드백스 ...

    연합뉴스 | 2015.10.05 09:27

  • thumbnail
    '만루홈런' 강정호, 그는 누구? '동양인 내야수 최초 실버 슬러거 상 후보 거론'

    ... 입단했다. 3월 피츠버그의 백업 선수로만 생각하던 미국 언론은 최근 강정호가 피츠버그에서는 없어서 안 될 선수로 평가하기에 이르렀다. 또한 강정호는 메이저리그 7월의 신인상을 수상했다. 이는 한국선수 역대 2번째이며 첫번째 선수는 최희섭으로 무려 12년 만이다. 피츠버그 파이리츠 내에서도 야수로는 2010년 이후 처음이다. 수비에서도 나날이 인정받음은 물론이며 동양인 내야수 역사상 최초로 유격수 실버 슬러거 상 후보자로 거론 될 정도로 미국 현지에서도 주가를 한창 ...

    텐아시아 | 2015.09.10 10:18 | 윤석민

  • 강정호, 신인왕 1순위 평가.. 이치로 이어 4번째?

    ... 머서의 공백을 훌륭하게 메웠다”고 평했다. 이어 “피츠버그가 강정호를 영입한다고 했을 때 '한국 타자가 어떻게 최고 레벨의 리그에서 견디겠느냐'는 의구심들이 많았지만 그의 레그 킥은 효과를 보고 있다”고 분석했다. 한국인으로서는 최희섭에 이어 두 번째로 내셔널리그 이달의 신인(7월)으로 선정된 강정호는 규정타석 진입을 눈앞에 두고 있다. 그간 규정타석 미달로 메이저리그 신인왕 레이스에서는 자주 거론되지 않았다. 하지만 타율 0.293(300타수 88안타) 9홈런 ...

    한국경제TV | 2015.08.11 11:04

  • 강정호 `돌아온` 커쇼 앞에서 당당할 수 있는 이유

    ... 좌투수를 상대로 힘을 뽐냈다. 또 무더운 여름 강정호는 실력을 제대로 뽐내고 있다. 올 시즌 타율 0.291, 8홈런 35타점을 기록, 메이저리그에 성공적으로 적응한 강정호는 7월 타율 0.379를 기록하며 2003년 4월 최희섭(당시 시카고 컵스) 이후 무려 12년 만에 코리안리거로서 내셔널리그 이달의 신인에 선정된 바 있다. 커쇼가 공략하기 힘든 투수임에는 틀림없지만 붙어보기도 전에 주눅들 필요가 없는 이유다. 김민혁기자 minhyukkim@wowtv.co.kr ...

    한국경제TV | 2015.08.07 23:34

  • `추신수 시즌 14호 홈런`&`강정호 이달의 신인 수상` 무더위 날리는 `깜짝` 소식

    ... 1안타(1홈런) 2볼넷 2타점을 기록하며 팀의 12-9 승리에 힘을 보탰다. 이와 함께 강정호도 기쁜 소식을 전했다. 강정호(28·피츠버그)가 내셔널리그 7월 `이달의 신인`에 선정됐다. 한국인 메이저리거의 이달의 신인 수상은 2003년 최희섭(당시 시카고 컵스)에 이어 두번째다. 피츠버그 선수 중 가장 최근에 이달의 신인상을 받은 이는 팀 에이스 게릿 콜로 2013년 9월이다. 이달의 신인상을 받은 피츠버그 선수는 2013년 9월 팀 에이스 게릿 콜로 이후에 강정호가 ...

    한국경제TV | 2015.08.04 14:58

  • 강정호, 류현진도 못 품은 `이달의 신인` 영광

    ... 신인으로 선정됐다(자료사진=피츠버그 파이어리츠) 강정호(28,피츠버그)가 4일(한국시간) 메이저리그 내셔널리그 7월 `이달의 신인`에 선정됐다. 메이저리그에서 한국인 선수가 `이달의 신인상`을 수상한 것은 2003년 4월 최희섭(당시 시카고 컵스)이 처음이자 마지막이었다. 류현진(LA 다저스)도 2013시즌 4월 3승1패 평균자책점 3.35라는 눈부신 성적을 거뒀지만 애틀랜타 포수 에반 개티스에 밀려 선정되지 못했다. 하지만 강정호는 경쟁자들을 압도했다. ...

    한국경제TV | 2015.08.04 12:29

  • 강정호, `이달의 신인` 선정...韓선수로는 두번째

    ▲ 강정호 이달의 신인, 강정호 7월의 신인, 강정호 (강정호 인스타그램) 강정호(28, 피츠버그 파이리츠)가 7월의 신인으로 뽑혔다. 한국 선수가 `이달의 신인`으로 뽑힌 것은 2003년 내셔널리그 4월의 신인 최희섭(당시 시카고 컵스·현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에 이어 12년 만이자 역대 두 번째다. 류현진에 이어 한국프로야구에서 메이저리그로 직행한 두 번째 선수이자 첫 야수인 강정호는 시즌 초반 불규칙한 출장에도 타격감각을 ...

    한국경제TV | 2015.08.04 10:22

  • 강정호,내셔널리그 `7월의 신인`선정··최희섭후 12년만

    미국프로야구 피츠버그 파이어리츠의 한국인 거포 강정호(28)가 내셔널리그 7월의 신인으로 뽑혔다. 한국 선수가 `이달의 신인`으로 뽑히기는 2003년 내셔널리그 4월의 신인 최희섭(당시 시카고 컵스·현 프로야구 KIA 타이거즈)에 이어 12년 만이자 역대 두 번째. 파이어리츠 소속으로 이 상을 마지막으로 받은 선수는 현재 팀의 에이스로 성장한 게릿 콜(2013년 9월)이다. 3루수와 유격수로 출전한 강정호는 7월에만 타율 0.379(87타수 ...

    한국경제TV | 2015.08.04 09:57

  • thumbnail
    뜨거웠던 강정호, 메이저리그 '이달의 신인' 선정

    ... 조시 해리슨과 조디 머서가 차례로 전열에서 이탈했지만 강정호가 7월 대활약 하면서 소속팀도 한시름을 덜었다. 한국 선수가 '이달의 신인'으로 뽑힌 것은 이번이 두 번째다. 지난 2003년 NL 4월의 신인으로 선정된 최희섭(당시 시카고 컵스)에 이어 12년 만이다. 주전으로 출전 경기 수를 늘리고 있는 강정호는 이번 주에 규정 타석을 채울 전망이다. 현지에서도 강정호를 '올해의 신인' 경쟁에 뛰어든 것으로 보는 분위기. MLB 3인방 ...

    한국경제 | 2015.08.04 07:50 | 김봉구

  • '3연타석 2루타' 강정호의 미친 7월.. 최희섭 이후 11년 만에?

    ... 7회 마지막 타석에서는 우익수 뜬공으로 물러났지만 강정호는 이날 3개의 2루타 포함해 월간 타율 .379(87타수 33안타)를 찍었다. 7월의 신인에 도전할 수 있는 성적이다. 강정호가 월간 신인왕을 수상한다면 지난 2004년 최희섭(LA 다저스) 이후 11년 만이다. 한 발 더 나아가 피츠버그 현지 언론들도 “강정호가 내셔널리그 올해의 신인왕 후보로 계속해서 빠르게 부상하고 있다"고 평가했다. 김민혁기자 minhyukkim@wowtv.co.kr 한국경제TV ...

    한국경제TV | 2015.08.01 2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