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4191-34200 / 37,33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은행권 임금인상폭 사업장별 편차 클 듯

    ... 사업장별로 큰 편차를 보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금융산업노조 소속 22개 시중은행과 관련 금융기관 노사는 올 임금을 '7.4%+ 알파'로 인상하기로 한 권고안에 합의했다고 15일 밝혔다. 이들 금융기관은 이에 따라 사업장별로 추가 임금협상에 들어가게 되며 금융기관 특성, 올 상반기 실적 등에 따라 임금인상폭이 크게 엇갈릴 전망이다. 정부 예산 범위내 인상이 불가피한 일부 국책은행들은 이미 6∼7%의 임금인상을 확정했으며 상반기 실적 호조를 보인 일부 은행들은 ...

    연합뉴스 | 2001.08.15 10:41

  • 대우차 4개월째 영업익-부평공장 3년만에 흑자

    ... 51억원의 영업이익을 내 이 공장의 수익성에 대한 우려를 어느정도 불식시킬 수 있게 됐다. 이에 따라 대우차 인수 협상을 벌이고 있는 미국 제너럴모터스(GM)가 수익성이떨어진다는 이유로 부평공장을 인수 대상에서 제외하려 하고 있는 상황에서 ... 2조3천628억원, 영업손실 236억원을 기록했다. 대우차 관계자는 "채권단으로부터 상반기까지 자금지원을 받고 7월부터 추가 지원없이 영업이익을 내며 독립경영에 들어갈 예정이었으나 4월부터 영업이익이 실현됨으로써 상반기 영업손실이 236억원으로 ...

    연합뉴스 | 2001.08.15 07:24

  • 은행간 추가합병가능성 관심

    이근영 금융감독위원장의 은행간 추가합병에 대한 언급이 시장에서 바람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이 위원장은 최근 취임 1주년 기자회견에서 "아직 초기단계이긴 하지만 국민.주택은행에 이어 다른 은행들의 합병움직임이 감지되고 있다"고 ... 관심이 증폭되고 있는 속에 서울은행의 피인수합병가능성에 대해 언급했다. 그는 지난 13일 라디오방송에 출연, "매각협상이 진행중이지만 협상내용을 밝힐만큼 성숙된 게 없다"며 "결렬에 대비해 비상계획을 마련해놓은 상태"라고 말했다. ...

    연합뉴스 | 2001.08.14 17:16

  • 주5일 근무시 잠재성장률 4.7%% 증가

    ... 초과할증률을 현행 50%로 유지하고 연월차 휴가를 통합하되 근속 1년 이상인 사람에게 18일을 주고 3년당 1일씩 추가해 상한선을 22일로 제한한다는 가정하에 나온 것이다. 한편 최대 노동비용 상승률은 노동생산성 향상이 전혀 없고 ... 영향 = 기업은 총체적인 인적자원관리의 혁신과 협력적인 노사관계의 활성화가 필수적이다. 근로시간 단축 이후 임금협상 과정에서 세부적인 임금 및 근로조건에 대한 결정이 이뤄져야 하기 때문에 단위 사업장을 중심으로 노사관계가 활성화될 ...

    연합뉴스 | 2001.08.14 15:15

  • [증시 8월 14일(화) 주요 요인]

    ... 전년 동기대비 2.3% 증가한 9,888만TOE에 그쳐 - 작년 상반기 증가율은 8.9% ▷ 일본 중앙은행, 추가 금융완화 - 시중은행 당좌예금잔고 당초 5조엔에서 6조엔으로 늘리기로 - 월간 공채매입물량도 4,000억엔에서 ... KAL·아시아나 고유가 등으로 상반기 적자 - 각각 3,460억원, 957억원 경상적자 기록 ▷ GM 대우차 인수 협상, 3/4분기 이후로 지연 전망 - FT - 부평공장 포함 여부와 가격 둘러싸고 채권은행과 이견 ▷ 현대투신 매각 ...

    한국경제 | 2001.08.14 08:04

  • [대우패망 '秘史'] (10) '아! GM (中)'..세계경영 포기하라

    GM은 폴란드 국영자동차 회사(FSO) 인수 협상을 5년이나 끌었다. 폴란드 사람들이 "FSO의 자살"이라고 부른 바로 그 "파비우스 전략"(지구전)이었다. GM은 언제든 이런 방법으로 상대방의 숨통을 서서히 끊어갔다. 의도적이었던 ... 비용이 더들어가야 한다는 결과가 나왔다. 자산가치는 겨우 1조5천억원밖에 되지 않았었다"고 증언했다. 결국 재협상을 통해 추가로 부채 3천억원을 쌍용에 더 넘기는 것으로 일단락됐다. 쌍용차는 그러나 98년 한 해만도 피같은 자금을 ...

    한국경제 | 2001.08.13 18:13

  • 추경.언론國調 잠정합의..'여야 3당 총무회담'

    ... 논란이 일었다. 이에 한나라당 이재오 총무는 "처음부터 언론국조를 받지 않겠다는 의도로 조건을 건 것"이라면서 "여당이 야당의 발목을 잡고 있다"고 비난했으며,자민련 이완구 총무가 "자금세탁방지법은 이달중 처리하고 재정관련법은 다음으로 미루자"는 중재안을 제시했으나 절충에 실패했다. 이에 따라 여야는 이날 협상결과에 대해 각 당의 내부조율을 거친 뒤 16일 총무회담을 열어 최종 결정키로 했다. 윤기동 기자 yoonkd@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8.13 17:38

  • 서울銀, 합병說 '태풍의 눈'

    서울은행이 은행 추가 합병설의 중심으로 부상하고 있다. 이근영 금융감독위원장이 최근 "합병을 추진하는 은행이 있다"고 언급한 이후 '한미?서울' '조흥?서울'의 짝짓기 시나리오가 유력하게 대두되고 있는 것.물론 당사자들은 극구 ... 플랜(비상계획)을 마련해 놓고 있다"고 확인했다. 서울은행은 9월 말을 시한으로 독일 도이체방크캐피탈파트너스(DBCP)와 매각협상을 벌이고 있지만 지지부진한 상태.특히 DBCP측은 서울은행 경영권엔 관심이 없고 30% 안팎의 지분만 인수할 뜻을 ...

    한국경제 | 2001.08.13 16:27

  • 여야,16일부터 언론국조 잠정합의

    ... 2명으로구성하되, 오는 16일 본회의를 열어 특위를 구성하고 위원장은 여당이 맡도록 하고있다. 이에 따라 여야는 이날 오전 협상결과에 대한 각 당 내부조율을 거쳐 이날중 추가 회담을 가질 예정이나 돈세탁방지법 등 쟁점법안에 대한 입장차가 적지 ... 한나라당 이재오 총무는 회담을 마친 뒤 "야당이 16일부터 아무런 조건없이 추경안의 심의에 응하겠다고 밝힌 이후 협상이 급진전됐다"며 "그런데 민주당이 막판에 법안을 들고 나온 것은 국조를 하지 않으려는 것으로 밖에 볼 수 없다"고 ...

    연합뉴스 | 2001.08.13 11:49

  • "IMF 추가지원 전망 밝다"...아르헨 협상대표단

    심각한 금융위기를 겪고 있는 아르헨티나 정부가 국제통화기금(IMF)과 90억달러에 이르는 추가 재정지원 협상을 벌이고 있는가운데 지원전망은 밝지만 협상타결까지 며칠 더 걸릴 것이라고 다니엘 마르크스 아르헨 재무차관이 12일(현지시간) ... 그는 "스탠리 피셔 IMF 부총재와의 면담에 이어 14일부터 주말 휴가전까지 IMF의 다른 고위관리들과 계속 협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IMF는 이달초 디폴트(채무 불이행)설이 나돌고 있는 아르헨티나의 금융위기 해소와 경제안정을 ...

    연합뉴스 | 2001.08.13 1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