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21-11030 / 11,2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연일 '폭설'] 전국 물류대란...항만하역 차질 .. '雪亂'

    ... 새벽부터 소통됐으나 이날 오전부터 다시 눈이 내리기 시작하자 고속도로에서는 구간별로 심한 정체현상이 빚어졌다. 강원 산간지역에 또 다시 많은 눈이 내려 영동고속도로는 완전히 두절된 상태며 경부와 중부고속도로도 차량들의 서행과 눈길 추돌사고 등으로 심각한 정체현상을 보였다. 서울 강남고속버스 터미널을 출발하는 차량들도 오전부터 배차간격을 조정했으며 오후부터는 영동선 등의 운행을 중단했다. ◆지각사태=서울과 인천 수원 등 도심에 내린 눈이 얼어붙은 데다 눈까지 ...

    한국경제 | 2001.01.10 00:00

  • 설설긴 중부...'雪亂' .. 도로 마비.지붕 붕괴

    휴일인 7일 새벽부터 서울.경기를 비롯한 중부와 충청지방에 폭설이 쏟아져 도로가 끊기고 항공기와 연안여객선이 무더기로 결항했다. 또 고속도로에서는 극심한 정체가 빚어지고 차량 추돌사고와 선박 침몰사고 등이 잇달았다. 눈은 8일 새벽까지 쏟아질 것으로 보여 출근길 교통대란이 우려되며 특히 일부 대학에서 대입논술고사가 치러져 대학가 주변도로에서 극심한 혼잡이 예상된다. 서울 가락동 채소동의 천장이 쌓인 눈으로 무너지는 바람에 경매시설이 고장나 채소 ...

    한국경제 | 2001.01.08 00:00

  • 덤프트럭 건물로 돌진 .. 서울시흥동...11명 死傷

    1일 오전 10시24분께 서울 금천구 시흥2동 동일여고앞 왕복 2차선 급경사로에서 경기 06다7063호 23t 덤프트럭(운전사 김문형·31)이 갑자기 아래로 1백50m 가량 돌진해 서울 33자5577호 택시를 추돌한뒤 정면의 2층 건물을 들이받아 11명이 숨지거나 다치는 사고가 일어났다. 이 사고로 트럭운전사 김씨와 택시기사 최명길(52)씨, 건물 1층 부동산중개소업자 신재연(46·여)씨 등 3명이 그 자리에서 숨지고 길을 가던 김환숙(16)양 ...

    한국경제 | 2000.12.02 00:00

  • [여론광장] 서해대교에서 사진 찍기...자동차소통에 크게 지장

    며칠전 서해대교를 이용하다 황당한 모습을 봤다. 다리위 갓길에 차를 세워두고 사진을 찍는 인파들 때문에 도로가 막혀 차가 움직이질 못했다. 본선을 주행하는 차들이 경치를 구경하기 위해 속도를 늦추다 추돌사고를 당하기도 하고 갓길엔 사진찍는 차량들로 가득차 사고를 수습하는 데도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빨리 가려고 이용하는 고속도로가 사람들의 이기적인 행동 때문에 짜증나는 ''거북 길''을 만들었다. 서해대교는 ''유원지''가 아니다. 경관을 ...

    한국경제 | 2000.11.25 00:00

  • 한국판 '세일즈맨 죽음'...보험 범죄 판친다 .. 자살유도 등 흉폭화

    ... 이들은 서로 짜고 사고를 당했다고 신고해 보험금을 타 왔다. 자신의 팔이나 다리를 부러뜨린 뒤 차량에 부딪쳐 보험금을 타내는 사례도 적지 않다. 택시기사인 김모(40)씨는 장기보험에 가입한 후 신호위반 차량을 상습적으로 추돌,병원에 입원하는 방법으로 매번 7백만∼8백만원씩의 보험금을 타냈다. 김씨는 생활형편이 어려운 데도 도박에 빠져 빚이 늘어나자 이같은 범죄를 저질렀다. 대전시 동구에서 문구점을 하던 조모씨는 자신의 가게에 석유를 뿌린 뒤 불을 ...

    한국경제 | 2000.11.24 00:00

  • [프리즘] '사고뭉치' 기업인 아들 .. 가족 "변호인 선임 거절"

    ... 신씨는 21일 서울지법 형사합의23부 심리로 열린 첫 공판에서 "국선변호인 선임을 원한다"고 말했다. 신씨의 가족들은 신씨가 그동안 ''말썽''을 많이 일으켜 ''반성하라''는 뜻으로 변호인을 구해주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신씨는 지난달 26일 오전 2시15분께 서울 삼성동에서 술에 만취한 채 운전,추돌사고를 냈으며 이를 제지하는 경찰관을 차에 매달고 질주해 중상을 입힌 혐의로 구속기소됐다. 정대인 기자 bigma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0.11.22 00:00

  • 88고속도로 3중충돌 19명 사망 .. 트레일러 중앙선 침범

    ... 발생했다. 부상자들은 이날 사고가 난 뒤 남원의료원과 남원시내 일반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일부 부상자들은 생명이 위독한 것으로 알려져 사망자 수는 더 늘어날 전망이다. 경찰은 전북 81사 6701호 트레일러가 중앙선을 침범하면서 마주오던 대구 70아 2818호 관광버스를 들이받아 사고가 난 것으로 보고 사고경위를 조사중이다. 이날 울산 21너 2072호 무쏘승용차는 충돌현장을 미처 피하지 못하고 추돌,사고를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국경제 | 2000.10.28 00:00

  • [자동차 상식] '에어백' .. 추돌/전신주 충돌땐 작동안해

    운전자들이 충돌사고나 교통사고가 났을 때 가장 의지할 수 있는 안전장치를 얘기하라고 하면 좌석 안전띠와 에어백을 꼽는다. 앞 유리창이 부서질 정도의 심한 충돌사고,고속도로에서 추돌사고나 전복사고,눈길에 미끄러져 전봇대에 부딪쳐 부상을 입었는데도 에어백이 작동되지 않았다는 것은 차량의 중대한 결함이라면서 불만을 제기하는 소비자들이 많다. 그러나 결과부터 얘기한다면 사고차량의 대부분은 사진 판독 결과 에어백이 작동할만한 조건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

    한국경제 | 2000.08.21 00:00

  • [여론광장] 고속도로주행 비상상황시 반드시 갓길로 안전대피를

    고속도로에서는 본선상에 차를 세우거나,아무런 안전조치없이 고장난 차를 고치다 추돌당해 대형사고로 이어지는 일이 종종 일어난다. 고속도로에서는 최고 1백㎞ 이상으로 달리는 차량이 허다하다. 고속도로 주행 중 이상이 발생하면 갓길로 차를 빼 조치를 취해야 하며 부득이하게 본선에 세웠을 때는 반드시 비상등을 켜고 후방에 안전삼각대를 세운 뒤 경찰이나 관계기관에 즉시 신고해야 한다. 또 차가 본선상에 섰을 때는 모두 차에서 내려 혹시 모를 인명사고를 ...

    한국경제 | 2000.08.12 00:00

  • '안전거리 미흡/빗길 과속..수학여행 참사 잠정결론 .. 과실운전자 입건

    ... 조사중인 경북 김천경찰서는 1.2차 현장검증 결과, 사고원인을 안전거리 미확보와 빗길 과속 등 안전의무 불이행으로 잠정 결론내렸다. 경찰은 또 사고차량 사이를 빠져 나가려던 트레일러와 뒤따르던 포텐샤승용차,수학여행 버스가 잇따라 추돌하면서 샌드위치가 된 승용차에서 불이 나 대형참사로 이어진 것으로 추정했다. 경찰은 도로교통안전관리공단과 공동으로 두차례 실시한 현장검증 결과, "비내리는 내리막 커브길을 안전거리를 지키지 않고 감속운행하지 않아 선행사고에 대처하지 ...

    한국경제 | 2000.07.1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