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31-740 / 748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월드컵에 묻혀간 '6.25']

    ... 6.25 동란 순직 군경유자녀의 모임인 `울산광역시 6.25협의회'는 25일 오후 6시30분 울산대공원 내 현충탑에서 추모제를 열 계획이었으나 월드컵 한국-독일전을 감안, 30분 정도 앞당겨 행사를 시작할 예정이며 참석인원도 평년의 400여명에서 ... 한밭불교회 주최 호국영령 극락왕생영산제만이 현충관에서 개최됐을 뿐 다른 행사는 마련되지 않았다. 또 참배객의 발길도 크게 줄어 오후 2시 현재까지 236명만의 참배객들만이 현충원을 다녀간 것으로 집계돼 지난해 1천300여명의 20% ...

    연합뉴스 | 2002.06.25 00:00

  • 전국서 현충일 추모행사, 휴일 유세전

    제47회 현충일인 6일 대전 현충원을 비롯한 전국의 현충탑과 충혼묘지에는 순국선열의 명복을 비는 추모객들의 발길이 이어졌다. 이날 오전 10시 대전시 현충원에서 열린 추모식에는 대전.충남지역 기관장과 전몰군경 유가족 등 3천명이 ... 2천300명의 전몰용사 시신이 안치된UN공원에는 월드컵 외국인 관광객을 포함, 예년에 비해 2배에 가까운 1천300명의 추모발길이 이어졌고 프랑스 축구대표들은 화환을 보내 이국에 묻힌 전몰용사의 넋을기렸다. 휴일에도 불구, 6.13 지방선거에 ...

    연합뉴스 | 2002.06.06 00:00

  • [특파원코너] 美참사 보듬는 교민

    ... 바라본 세계무역센터(WTC) 빌딩 테러 참사현장은 아직도 그날의 악몽이 가시지 못한 듯 연기가 피어올랐다. 현지 미국인들의 얼굴에서도 슬픔과 애도의 모습이 역력했다. 그러나 나락의 끝은 희망의 시작이라고 했던가. 여행객들의 발길이 끊겨 다소 황량해진(?) 거리 곳곳엔 희생자를 추모하는 노란 리본과 장미 꽃다발이 물결치고 있었다.또 남을 배려하지 않는 개인주의라는 '가시' 대신 우리는 하나라는 공동체의 '꽃'이 피어나고 있었다. 이 변화의 앞에 한국인들이 있었다. ...

    한국경제 | 2001.09.28 17:28

  • 테러 참사 발발 1주일 美전역 일제히 추모행사

    ... 수천명의 목숨을 앗아간 테러 참사가 발생한 지 정확히 1주일을 맞은 18일 아침 미국일대에서는 참사 희생자들을 위한 추모행사가 일제히 열렸다. 미국 전역에서는 지역의 라디오.TV방송사가 정규방송을 중단하고 국가와 함께 장중한 음악 혹은 ... 축복하소서'가 연주되는 가운데 직원들과딜러들이 모두 일을 멈추고 묵념을 올렸다. 거리 곳곳에서도 행인들이 모두 발길을 멈추고 묵념의 시간을 가졌으나 폐허로변한 무역센터 붕괴현장에서는 계속 구조작업이 진행됐다. 이 시각 수도 워싱턴에서는 ...

    연합뉴스 | 2001.09.19 07:33

  • 美테러피해, 전 세계 지원ㆍ애도의 물결

    ... 서울에서는 초등학생 김민이, 민욱(13)군이 미국 대사관 부근에 나타나 무릎을 꿇고 숨진 이들의 명복을 빌었으며 싱가포르와 뉴델리, 심지어 아시아에서 이슬람인구가 가장 많은 인도네시아 등 아시아 각국의 주요도시의 미 공관에도 추모발길이 끊어지지 않았다. 한편 EU 순번의장국인 벨기에 가이 베르호프슈타트 총리는 이날 EU 회원국 정상 및 정부의 이름으로 발표한 성명에서 "미국에 대한 소름끼치는 테러공격은 우리 국민들에게 충격을 줬다"며 "모든 회원국 ...

    연합뉴스 | 2001.09.14 19:06

  • [정주영 명예회장 별세] "이젠 편히 쉬소서..." 추모 물결

    서울 청운동 자택에 마련된 정주영 현대그룹 명예회장의 빈소에는 22일 아침부터 정·재·관계 고위 인사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았다. 조문객들은 유족을 위로하고 고인의 영면(永眠)을 기원했다. 현대그룹 계열사에 설치된 분향소에도 ... 분위기속에 눈물을 흘리는 임직원들을 찾아볼 수 있었다. 인터넷 공간에도 ''재왕(財王)''의 타계를 아쉬워하는 추모문이 쏟아졌다. …22일 빈소에는 모두 3천5백여명이 문상을 다녀갔다. 김영삼 전두환 전 대통령과 이회창 한나라당 ...

    한국경제 | 2001.03.23 00:00

  • [특파원코너] 日열도 이수현씨 애도물결

    ... 일본사회가 냉소를 보내던 곳에서 외국유학생이 일본인을 위해 목숨을 잃은 것이다. 일본열도에는 이씨에 대한 애도와 추모의 물결이 밀려들고 있다.영결식이 치러진 29일에도 신문들은 이씨 기사를 대서특필했다.화산폭발로 집잃은 사람들을 돕자는 ... 일본신문들이 조의금을 받고 있다. 빈소엔 모리 요시로 일본총리와 후쿠다 야스오 관방장관 등 정·관계 고위인사의 발길이 줄을 잇고 있다. 사고를 낸 동일본철도는 역구내에 이씨를 추모하는 표지판을 세울 것을 검토중이다. 이씨의 의로운 ...

    한국경제 | 2001.01.30 00:00

  • '殺身 대학생' 추모물결 .. 故 이수현씨 홈페이지 북적

    ... 무역학과 4년 휴학)씨의 사연이 알려지면서 그가 남긴 홈페이지(blue.nownuri.net/∼gibson71)에 추모의 글이 이어지고 있다. 국내는 물론 외국인들까지 추모사를 올려 국제적인 감동을 불러일으키고 있다. ''세상사는 ... 이씨의 빈소가 마련된 도쿄 아라카와구 일본어학교 아카몬카이(赤門會)에도 이날 교포는 물론 이씨를 모르는 일본인들의 발길이 이어졌고 그를 위해 성금을 내겠다는 일본인도 줄을 잇고 있다. 한편 이씨의 증조부가 일본에서 살다가 원인도 모르게 ...

    한국경제 | 2001.01.29 00:00

  • [한경제 리포트] '씨랜드 추모관' 사이버 장묘문화 제시

    ... 뺨에도/ 사진속의 네 미소에도 남아 있는데.../ 왜 그리 꼭꼭 숨었니?" 3차원 가상현실 다다메모리얼파크의 씨랜드추모관에 걸린 추모시의 한 구절이다. 이 시는 주부 박경란씨가 쓴 것으로 제목은 "푸른하늘 열아홉송이 천사꽃 피었습니다"이다. ... 되고 싶다고 했다. 소영이는 빨간 수영복을 입고 있다. 옆에는 엄마 아빠 오빠랑 찍은 가족사진도 걸려 있다. 추모객들의 발길은 참사 1주년이 지난 뒤에도 끊이지 않고 있었다. 추모관 게시판에 남겨진 네티즌들의 글에는 숨진 어린이들을 ...

    한국경제 | 2000.07.06 00:00

  • 개신교-천도교 '제암리 순교' 갈등

    ... 주민들이 개신교 신자라고 적혀 있다. 또 이곳 역사기념관에 전시된 교회 모형도 인형들이 모두 성경을 읽고 있는 모습으로 만들어져 있다. 뿐만 아니라 한국관광공사도 제암리 교회를 개신교 성지순례코스로 지정해 개신교 순례객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 이와 관련 해마다 추모예배를 개최해온 제암리 교회 강신범 목사는 천도교 청년회 주최의 위령제 참석요청을 거절했다. 강 목사는 "주민들과 함께 천도교 신도들이 위령제를 지내는 것 자체를 반대할 생각은 없지만 ...

    한국경제 | 2000.04.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