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01-110 / 7,91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한화, 0-4→5-4 뒤집기…4천741일 만에 사직구장 3연전 싹쓸이(종합)

    ... NC 선발 박정수는 5회까지 3안타와 볼넷 5개를 허용했으나 무실점으로 막아 시즌 첫 승을 거뒀다. 두산 베어스는 홈런 세 방을 터뜨리며 SSG 랜더스를 8-5로 제압했다. SSG는 2회초 1사 2, 3루에서 김성현의 적시타와 추신수의 희생타로 먼저 2점을 뽑았다. 그러나 두산은 3회말 박계범이 좌월 2점홈런을 날려 간단하게 동점을 만들었다. SSG는 4회초 상대 실책을 틈타 다시 2점을 뽑았으나 두산은 공수 교대 뒤 김인태가 3점 홈런을 터뜨려 5-4로 ...

    한국경제 | 2021.05.02 18:02 | YONHAP

  • thumbnail
    '3홈런으로 8타점' 두산, SSG에 완승…유희관은 첫 승리

    ... 내주며 1사 1, 2루 위기에 놓였는데 제이미 로맥과 한유섬을 맞혀 잡으며 위기에서 탈출했다. 2회초엔 정의윤, 이흥련에게 연속 안타, 박성한에게 희생 번트를 내주며 1사 2, 3루 위기에 놓였고 이후 김성현에게 좌전 적시타, 추신수에게 희생타를 얻어맞아 2실점 했다. 두산 타선은 3회말 곧바로 동점을 만들었다. 박계범이 1사 1루 기회에서 상대 선발 김정빈을 상대로 좌월 투런 동점포를 날렸다. 두산은 4회초 1사 1, 3루 협살 수비 과정에서 3루수 ...

    한국경제 | 2021.05.02 17:29 | YONHAP

  • thumbnail
    김원형 감독 "추신수 어필, 집중하다 보면 화날 수 있어"

    전날 주심 볼 판정 문제에 에둘러 표현 김원형 SSG 랜더스 감독은 추신수의 스트라이크 판정 어필에 관해 "화가 날 수 있는 부분이었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리는 프로야구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 원정경기를 앞두고 전날 스트라이크 판정에 불만을 표현한 추신수의 모습에 관해 질문받았다. 김 감독은 "7회와 9회에 모두 커브로 삼진을 기록했다"며 "선수 입장에서 집중하다 보면 화가 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전날 추신수는 ...

    한국경제 | 2021.05.02 13:08 | YONHAP

  • thumbnail
    연장 12회에 터진 '첫 결승포' 박성한 "기회 꼭 살리고 싶었다"

    ... 이후 35경기, 203일 만에 터진 박성한의 1군 무대 개인 3호 홈런은 '개인 최초' 수식어가 여러 개 붙었다. 박성한은 연장전에서 처음으로 홈런을 쳤고, 이 홈런은 개인 첫 결승포가 됐다. 박성한에 앞서서 이날 1회초 추신수는 KBO리그 입성 후 개인 첫 선두타자 홈런을 쳤다. 1-2로 뒤진 9회초에는 오준혁이 개인 첫 대타 홈런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추신수와 오준혁의 홈런을 더 가치 있게 만든 건, 박성한의 결승포였다. 박성한은 경기 뒤 "최근에 ...

    한국경제 | 2021.05.01 22:08 | YONHAP

  • thumbnail
    박성한, 연장 12회 결승 스리런…SSG, 두산에 짜릿한 역전승

    추신수 선두타자 홈런·오준혁 대타 동점포 등 SSG 홈런 3방 SSG 랜더스가 12회초에 터진 박성한의 3점포로 짜릿한 역전승을 거뒀다. 1회 터진 추신수의 선두타자 홈런으로 앞서가고, 9회 터진 오준혁의 대타 홈런으로 승부를 연장으로 끌고 간 SSG는 12회초 박성한의 결승포로 역전극을 완성했다. SSG는 1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방문 경기에서 두산을 5-2로 꺾었다. SSG에서 나온 홈런 ...

    한국경제 | 2021.05.01 21:47 | YONHAP

  • [프로야구 잠실전적] SSG 5-2 두산

    ▲ 잠실전적(1일) SSG 100 000 001 003 - 5 두산 020 000 000 000 - 2 <연장 12회> △ 승리투수 = 김상수(2승 6세이브) △ 세이브투수 = 조영우(4패 1세이브) △ 패전투수 = 박종기(1패) △ 홈런 = 추신수 6호(1회1점) 오준혁 1호(9회1점) 박성한 1호(12회3점·이상 SSG)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1 21:44 | YONHAP

  • thumbnail
    '1천44일 만의 등판' 두산 곽빈, SSG 상대 4⅓이닝 1실점 역투

    1회 추신수에 선두 타자 홈런 내준 뒤 추가 실점 안해 곽빈(22·두산 베어스)이 고된 재활을 마치고, 1천44일 만에 1군 마운드에 섰다. 위태롭게 출발했지만, 이닝을 더할수록 두산이 기대하는 우완 영건의 재능을 발휘했다. 곽빈은 1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SSG 랜더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 동안 안타 3개와 볼넷 4개를 내줬지만, 실점은 1개로 막았다. 직구 최고 구속은 150㎞였고, 시속 130㎞대 슬라이더와 ...

    한국경제 | 2021.05.01 18:50 | YONHAP

  • thumbnail
    추신수, 선두 타자 홈런…KBO에선 1호·MLB선 36차례

    추신수(39·SSG 랜더스)가 한국 무대에서 처음으로 '1회 선두 타자 홈런'을 쳤다. 메이저리그에서 36번이나 선두 타자 홈런을 쳤던 추신수는 KBO리그에 온 뒤 톱타자로 나선 두 번째 경기에서 '선두 타자 홈런'을 작렬했다. 추신수는 1일 서울시 잠실구장에서 열린 2021 프로야구 신한은행 SOL KBO리그 두산 베어스와의 방문 경기,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1회초 첫 타석에서 상대 선발 곽빈의 시속 147㎞짜리 직구를 공략해 오른쪽 ...

    한국경제 | 2021.05.01 17:15 | YONHAP

  • thumbnail
    '파격 라인업' SSG, 추신수 첫 1번에 고명준 선발 데뷔전 [잠실:온에어]

    ... 조금 더 봤으면 하는 생각도 있었는데, 수비적인 부분 때문에 빠지고 새로운 선수를 엔트리에 넣었다`라고 설명했다. 비어있는 한 자리에는 투수 조영우가 등록될 예정이다. 엔트리를 바꾼 SSG는 이날 라인업에도 큰 변화를 줬다. 추신수(우익수)~김성현(유격수)~최정(3루수)~로맥(1루수)~정의윤(좌익수)~김강민(중견수)~고명준(지명타자)~이재원(포수)~정현(2루수) 순. 추신수가 처음으로 리드오프를 맡고, 고졸 신인 고명준은 데뷔 첫 1군 등록과 동시에 지명타자로 ...

    한국경제 | 2021.04.30 17:30 | 조은혜 기자(eunhwe@xportsnews.com)

  • thumbnail
    KIA, 연장 11회 끝내기 밀어내기로 3연승…한화 4연패(종합)

    ... 호투를 앞세워 SSG 랜더스를 6-1로 꺾었다. 시즌 초반 부진으로 2군에 내려갔다 복귀한 소형준은 6이닝 동안 3안타와 볼넷 4개를 허용했으나 삼진 6개를 뽑으며 1실점으로 막아 시즌 첫 승리를 올렸다. SSG는 3회초 추신수가 좌중간 안타를 치고 나간 뒤 최정의 볼넷에 이어 제이미 로맥이 중전 적시타를 날려 선취점을 뽑았다. 그러나 kt는 4회초 2사 2,3루에서 장성우가 2타점 2루타를 날려 역전시켰다. 9회초에는 SSG 불펜이 사사구 6개를 남발하는 ...

    한국경제 | 2021.04.29 23:01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