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8,0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후회 없이 돌아온 양현종 "1년 전으로 돌아가도 같은 선택할 것"

    ... 도전의 길을 걸었을 것"이라며 "그만큼 소중한 경험을 했다"고 소회를 밝혔다. 야구팬들이 가장 궁금해하는 KBO리그 구단과 계약 문제에 관해선 "조심스럽다"라며 "거취는 쉬면서 고민하겠다"고 말했다. 양현종은 텍사스에서 뛰었던 추신수(SSG 랜더스)에게 감사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그는 "추신수 선배 덕분에 잘 지냈다"라며 "직원과 동료들이 환영해줬고, 난 신수형이 걸었던 길에 흠집 내지 않기 위해 노력했다"고 밝혔다. 양현종은 지난해 보장된 부와 명예를 뒤로 하고 ...

    한국경제 | 2021.10.05 18:06 | YONHAP

  • thumbnail
    2010년 이후 KBO 복귀선수, 대부분 '최고대우'로 원소속팀 계약

    ... 김태균은 당시 KBO리그 최고 연봉 기록(15억원)을 세우며 원소속팀 한화 이글스에 복귀했고, 2017년 미국에서 돌아온 이대호도 롯데 자이언츠와 역대 최고액(4년 총액 150억원) 기록을 깼다. SSG 랜더스도 지명권을 가진 추신수를 영입하기 위해 역대 KBO리그 최고 연봉(27억원)을 보장했다. 추신수는 이중 10억원을 기부했다. 원소속팀은 해당 선수의 한국 복귀를 해외 진출 실패가 아닌 금의환향으로 포장하기 위해 충분한 보상을 안겼다. 이 과정에서 선수의 ...

    한국경제 | 2021.10.05 10:42 | YONHAP

  • thumbnail
    PS 가는 최지만, 최종전서 2루타…김하성 데뷔 시즌 타율 0.202

    ... 타율 0.229, 11홈런, 45타점, 26득점, 45볼넷 등을 기록했다. 시즌 앞두고 무릎 수술을 받아 부상자 명단에서 개막을 맞은 최지만은 사타구니 부상, 햄스트링 부상 등 잦은 부상에 시달려 자주 자리를 비웠다. 그러나 추신수(39·SSG 랜더스)를 이어 한국인 메이저리거 두 번째로 통산 50홈런 고지를 밟고 팀의 가을야구에 힘을 보태며 뜻깊은 시즌을 보냈다. 탬파베이는 정규시즌 최종전 끝내기 패배의 아쉬움을 뒤로 하고 아메리칸리그 동부지구 우승팀으로서 ...

    한국경제 | 2021.10.04 08:41 | YONHAP

  • thumbnail
    프로야구 사상 첫 3경기 '무승부'…LG·두산만 완승(종합)

    ... 병살타 4개로 스스로 밥상을 걷어찬 kt는 0-1로 끌려가던 7회초 안타와 볼넷으로 엮은 1사 1, 3루에서 장성우의 희생플라이로 동점을 이뤘다. 이어진 2사 2루에서는 신본기가 전세를 뒤집는 좌중월 2루타를 날렸다. SSG는 8회말 추신수의 우중월 솔로포로 다시 2-2 균형을 맞췄다. 추신수는 시즌 19번째 홈런을 쳐 역대 최고령 20홈런-20도루 달성에 홈런 1개를 남겼다. SSG 역시 9회말 안타와 고의볼넷, 이재원의 좌전 안타로 1사 만루 끝내기 찬스를 ...

    한국경제 | 2021.10.02 21:14 | YONHAP

  • [프로야구 인천전적] kt 2-2 SSG

    ▲ 인천전적(2일) k t 000 000 200 - 2 SSG 000 001 010 - 2 △ 홈런 = 추신수 19호(8회1점·SSG)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10.02 20:18 | YONHAP

  • thumbnail
    이대호 2천안타·한동희 연속 결승타…롯데, DH 1·2차전 싹쓸이(종합)

    롯데, 이틀 동안 kt와 3연전 모두 승리하며 PS 진출 희망 빛바랜 SSG 추신수의 최고령 20도루…SSG와 NC는 무승부 두산 미란다 트리플크라운에 한 걸음 더…한화 김민우 12승째 KIA 다카하시는 6이닝 무실점 역투로 한국 무대 첫 승 '부산 야구의 심장' 이대호가 KBO리그 개인 통산 2천 안타를 달성한 날, '후계자' 한동희가 더블헤더 1·2차전 연속 결승타를 작렬했다. 롯데 자이언츠는 1일 부산 사직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21 ...

    한국경제 | 2021.10.01 23:05 | YONHAP

  • thumbnail
    SSG 추신수, 양준혁 넘어 역대 최고령 20도루 달성

    프로야구 SSG 랜더스에서 뛰는 전 메이저리거 추신수(39)가 KBO리그 역대 최고령 20도루의 주인공이 됐다. 추신수는 1일 창원 NC파크에서 열린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NC 다이노스와의 방문경기에서 1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해 1회초 상대 선발 웨스 파슨스에게 스트레이트 볼넷을 얻어낸 뒤 2번 최항 타석 때 2루 도루에 성공했다. 추신수는 만 39세 2개월 17일의 나이로 시즌 20도루를 채우고 양준혁을 넘어 KBO리그 역대 ...

    한국경제 | 2021.10.01 19:31 | YONHAP

  • thumbnail
    탬파베이 최지만, MLB 통산 50홈런 정복…한국 선수 두 번째(종합)

    추신수 이후 처음…보름 만에 홈런포 작렬하며 팀 승리 이끌어 탬파베이 레이스 최지만(30)이 보름 만에 홈런포를 작렬하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통산 50홈런 고지를 밟았다. 최지만은 30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휴스턴 미닛메이드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휴스턴 애스트로스와 원정경기에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해 시즌 11호 홈런을 기록했다. 최지만이 홈런을 날린 건 15일 토론토 블루제이스와 원정경기 이후 ...

    한국경제 | 2021.09.30 12:27 | YONHAP

  • thumbnail
    SSG 최정 역전 투런포로 시즌 28호…NC는 만루포로 8연패 탈출(종합)

    ... 1회말 오재일에게 선제 솔로 홈런을 맞고 끌려가던 SSG는 5회초 2사 1, 3루에서 나온 이재원의 내야 안타로 1-1 동점을 이뤘다. 이어 6회 구원 등판한 삼성 두 번째 투수 노성호를 제물로 4점을 뽑아 승패를 갈랐다. 추신수의 볼넷과 보내기 번트로 얻은 1사 2루에서 최정이 좌중간 펜스를 넘는 역전 투런 아치를 그렸다. 시즌 28호 홈런으로 최정은 나성범(NC 다이노스)과 더불어 이 부문 공동 1위로 올라섰다. 한유섬의 내야 땅볼과 노성호의 폭투로 이어간 ...

    한국경제 | 2021.09.28 22:42 | YONHAP

  • thumbnail
    최정 역전 2점포·남태혁 쐐기 투런포…SSG, 삼성전 4연패 탈출

    ... 1회말 오재일에게 선제 솔로 홈런을 맞고 끌려가던 SSG는 5회초 2사 1, 3루에서 나온 이재원의 내야 안타로 1-1 동점을 이뤘다. 이어 6회 구원 등판한 삼성 두 번째 투수 노성호를 제물로 4점을 뽑아 승패를 갈랐다. 추신수의 볼넷과 보내기 번트로 얻은 1사 2루에서 최정이 좌중간 펜스를 넘는 역전 투런 아치를 그렸다. 시즌 28호 홈런으로 최정은 나성범(NC 다이노스)과 더불어 이 부문 공동 1위로 올라섰다. 한유섬의 내야 땅볼과 노성호의 폭투로 이어간 ...

    한국경제 | 2021.09.28 21:36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