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8,1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최정 "김광현의 SSG 복귀 원하지만, 빅리그 잔류해도 응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상황 등 미국 잔류를 주저하게 할만한 일들이 이어진다. 한국프로야구에서 김광현 보유권은 SSG가 쥐고 있다. SSG 선수들은 사적, 공적으로 김광현에게 '국내 복귀'를 요청하고 있다. 추신수(SSG)도 "한국에서 함께 뛰어보고 싶다"고 김광현의 SSG 복귀를 기원했다. 김광현을 바라보는 최정의 시선에는 두 가지 다른 생각이 담겼다. 최정은 "SSG 팀 성적을 생각하면 당연히 광현이에게 '돌아오라'고 말하고 싶다. ...

    한국경제 | 2021.11.29 16:14 | YONHAP

  • thumbnail
    추신수가 3명?…하원미 "저도 헷갈려요" 아들 사진 공개

    야구선수 추신수의 아내 하원미가 아빠를 빼닮은 두 아들의 폭풍성장한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하원미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네… 저도 가끔 헷갈립니다"라는 글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에는 추신수보다 더 큰 덩치를 뽐내며 앉아 있는 큰 아들 무빈 군과 부쩍 자란 건우 군의 모습이 담겼다. 무빈 군은 이미 중학생 때 아빠의 피지컬을 넘어 관심을 모았다. 어느새 추신수 만큼 덩치가 커진 건우 ...

    한국경제 | 2021.11.22 19:51 | 이보배

  • thumbnail
    "나도 헷갈려" 추신수 거푸집 아들, 17살 피지컬 실화?

    야구선수 추신수와 아빠 거푸집 수준의 첫째 아들의 믿기 힘든 근황이 공개됐다. 추신수의 아내 하원미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네.. 저도 가끔 헷갈립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해당 사진 속에는 추신수와 첫째 아들 무빈 군이 나란히 앉아있는 모습이 담겼다. 티셔츠에 모자를 쓴 부자는 놀라울 정도로 닮은 모습이다. 특히 17살인 무빈 군의 체격은 아빠를 제칠 정도여서 눈길을 끌었다. 또 다른 사진에는 추신수와 무빈 군, ...

    한국경제TV | 2021.11.22 17:49

  • thumbnail
    하원미, 17살 피지컬 맞아? ♥추신수와 데칼코마니 아들 자랑 "가끔 헷갈려" [TEN★]

    야구선수 추신수의 아내 하원미가 아빠와 똑 닮은 첫째 아들을 공개했다. 하원미는 22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네.. 저도 가끔 헷갈립니다"라는 글과 함께 한 장의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 속에는 추신수와 첫째 아들 무빈 군이 모습이 담겼다. 아빠보다 더 우람한 덩치를 자랑하는 첫째 아들에 시선이 집중된다. 이어진 사진에서는 추신수와 무빈 군 그리고 둘째 아들 건우 군이 함께 했다. 세 사람은 혼연일체가 된 듯한 피지컬을 자랑해 ...

    텐아시아 | 2021.11.22 10:56 | 강민경

  • thumbnail
    '연봉 27억' 추신수, 내년에도 SSG서 뛴다

    SSG 유니폼을 입은 추신수(39)를 KBO리그에서 한시즌 더 볼 수 있게 됐다. SSG 구단은 16일 추신수와 연봉 27억원에 2022시즌 재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메이저리그에서 16년을 뛰고 올해 KBO리그 역대 최고 연봉인 27억원에 SSG 유니폼을 입은 추신수는 137경기에서 타율 0.265, 21홈런, 69타점, 84득점, 25도루, OPS(출루율+장타율) 0.860을 기록했다. KBO리그 역대 최고령 20-20클럽(21홈런-25도루)에 ...

    한국경제 | 2021.11.16 16:00 | 조수영

  • thumbnail
    추신수, 내년에도 SSG와 동행한다…연봉 27억원에 재계약

    포스트시즌에 대한 열망과 현역 연장에 대한 의지 작용 "내년은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시즌으로 기억되도록 최선 다하겠다" 올 시즌 프로야구 SSG 유니폼을 입고 KBO리그 첫해를 소화한 추신수(39)가 SSG와 한 시즌 더 동행한다. SSG 구단은 16일 추신수와 연봉 27억원에 2022시즌 재계약을 맺었다고 발표했다. 메이저리그에서 16년을 뛰고 올해 KBO리그 역대 최고 연봉인 27억원에 SSG 유니폼을 입은 추신수는 ...

    한국경제 | 2021.11.16 15:22 | YONHAP

  • thumbnail
    '추신수♥' 하원미 "아빠 키 따라잡고 있는 둘째 아들"…듬직한 부자 뒷모습 '흐뭇' [TEN★]

    야구선수 추신수의 아내 하원미가 아들과 남편의 듬직한 뒷모습을 포착했다. 하원미는 1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Almost 아빠 키 따라잡고 있는 우리 둘째 아드님. 추건우와 아빠의 뒷모습 #secondbaby #foreverbabyboy #afterbaseballgame #sundayvibes"라고 글을 올렸다. 사진에는 추신수와 둘째 아들의 뒷모습이 담겨있다. 아빠 추신수의 체격을 닮은 아들의 뒷모습이 듬직해보인다. 키 역시 ...

    텐아시아 | 2021.11.15 09:44 | 김지원

  • thumbnail
    추신수, MLB 복귀설…SSG는 "규약상 불가능"

    추신수 측 "고심해서 한국행 택한 것…가볍게 거취 결정하는 선수 아니다" SSG 랜더스 추신수(39)가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진출을 다시 노린다는 현지 보도가 나온 가운데, 추신수 측과 SSG 구단은 사실과 다르다고 선을 그었다. 미국 보스턴 글로브의 알렉스 스페이어 기자는 11일(한국시간) 소셜미디어를 통해 "추신수는 MLB 구단들의 입단 제의를 기대하고 있다"며 "이미 몇몇 구단은 마이너리그 계약을 희망했다"고 전했다. 스페이어 ...

    한국경제 | 2021.11.11 10:57 | YONHAP

  • thumbnail
    추신수 "고영표 상대할 때면, 바보가 된 기분"

    고영표 상대 7타수 무안타 5삼진으로 당해 "공이 타석 앞에서 사라진다니까요. "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1천671안타, 218홈런을 친 추신수(39·SSG 랜더스)이지만 KBO리그에도 그의 '천적'은 있었다. 6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취재진과 만나 'KBO리그에서 보낸 첫 시즌'을 돌아보던 추신수는 '고영표(30·kt wiz)'가 화두에 오르자, "우와, 진짜"라고 탄성을 내뱉으며 그와의 맞대결을 떠올렸다. 올해 추신수는 kt ...

    한국경제 | 2021.11.06 13:32 | YONHAP

  • thumbnail
    추신수 "한국에서 뛴 2021년 행복했습니다…구장 환경 좋아지길"

    "최정, 나성범 등 대단해…동갑내기 오승환, 이대호 모습 후배들이 배워야" 2021년 한국프로야구의 주요 화두 중 하나는 '추신수(39·SSG 랜더스)'였다. SSG가 추신수 영입을 발표하자 KBO리그에서 스타 플레이어로 자리매김한 선수들마저 "미국 메이저리그 중계에서만 보던 추신수 선배와 함께 뛰는 건 상상조차 못 했던 일"이라고 놀라워했다. 추신수도 '놀랍고 행복한 1년'을 보냈다. 추신수는 6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취재진과 만난 ...

    한국경제 | 2021.11.06 13:0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