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41-50 / 7,90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옛 동료 kt에 비수 꽂은 SSG 오태곤 "연승 이어나가겠다"

    ... 2사 2, 3루 기회를 날렸고, kt는 1사 만루에서 무득점에 그쳤다. 11회초에는 SSG가 2사 1, 2루에서 달아나지 못했다. kt도 11회말 선두타자 심우준이 안타로 출루했는데도 끝내기를 이루지 못했다. 12회말 SSG는 추신수와 최정의 볼넷으로 다시 무사 1, 2루 기회를 만들었다. 다음 타자는 오태곤이었다. 오태곤은 kt 투수 이상동의 초구를 받아쳐 중전 안타를 생산했다. 2루 주자 추신수가 홈에 들어오면서 팽팽한 균형이 깨졌다. 오태곤의 안타는 ...

    한국경제 | 2021.05.26 23:58 | YONHAP

  • thumbnail
    오태곤 결승타…SSG, 연장 12회서 kt 잡고 6연승 질주

    ... 5-5 동점을 만들었다. 유한준은 1사 2, 3루에서 SSG 투수 서진용을 상대로 중전 적시타를 때렸다. 2루 주자 박경수는 홈에서 태그아웃당해 역전 득점에 실패했다. 결국 양 팀은 연장전으로 갔다. SSG는 12회초 추신수와 최정의 볼넷으로 무사 1, 2루 기회를 만들었다. 타석에 선 오태곤은 kt 이상동의 초구를 중전 적시타로 연결하며 드디어 6-5로 균형을 깨트렸다. 이어진 무사 1, 3루에서 김강민이 2루수 땅볼로 1점 보탰고, 박성한도 우전 ...

    한국경제 | 2021.05.26 23:38 | YONHAP

  • thumbnail
    프로야구 SSG 선발투수 르위키, 29일 한화전 복귀 예상

    ... 경기에서 1이닝 무실점을 던졌다. 직구 최고 구속은 23일 시속 142㎞, 이날 시속 143㎞를 기록했다. 김 감독은 "이번 주는 조금 더 2군 경기에서 던지게 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팔꿈치 통증으로 주사 치료를 받은 추신수에 대해서는 "상태가 많이 좋아졌다"며 "선수 본인은 오늘 수비를 하겠다고 했는데 내가 말렸다"고 말했다. 추신수는 이날 경기에 3번 지명타자로 선발 출전한다. 허벅지 부상에서 복귀해 대타나 지명타자로 출전하고 있는 내야수 최주환은 ...

    한국경제 | 2021.05.26 17:50 | YONHAP

  • thumbnail
    윤석민 "美 진출, 추신수·류현진에 가려져 찬밥" ('대한외국인')

    ... 김대희가 소속된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방송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최근 진행된 '대한외국인' 촬영에서 야구선수와 개그맨이라는 의외의 조합에 대한 질문에 윤석민은 "야구선수 시절 미국 진출을 했는데 추신수, 류현진과 미국 에이전트에 소속돼 있었다. 그런데 추신수, 류현진 선수에게만 관심이 쏠리고 나는 찬밥 신세였다"라고 당시 심경을 토로했다. 이어 윤석민은 "내가 개그맨들 사이에 있으면 신경을 더 써줄 것 같았다"라며 ...

    텐아시아 | 2021.05.26 14:54 | 신소원

  • thumbnail
    '대한외국인' 윤석민, “개그맨 사이에 있으면 눈에 띌 것 같았다”

    ... 방송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최근 진행된 ‘대한외국인’촬영에서 ‘야구선수’와 ‘개그맨’이라는 의외의 조합에 대한 질문에 윤석민은 “야구선수 시절 미국 진출을 했는데 추신수, 류현진과 미국 에이전트에 소속돼 있었다. 그런데 추신수, 류현진 선수에게만 관심이 쏠리고 나는 찬밥 신세였다”라고 당시 심경을 토로했다. 이어 윤석민은 “내가 개그맨들 사이에 있으면 신경을 더 써줄 것 같았다”라며 ...

    스타엔 | 2021.05.26 14:45

  • thumbnail
    홈런 친 추신수 '스벅 한잔'…"용진이형 도발, 그럴만했네" [시선+]

    ... 신세계의 야구단 인수에 대한 궁금증이 일던 2월 말 직접 음성채팅 SNS 클럽하우스에 등장해 “용진이 형으로 불러도 좋다”면서 NC 다이노스를 적극 벤치마킹 하겠다고 밝혔다. 구단명을 공개하고 메이저리거 추신수를 영입하는 등 흥미로운 행보가 이어졌다. 추신수의 입국 직후 구단 인스타그램에는 “배달도 불가능한 외진 곳에서 자가격리 중인 추신수 선수를 위해 쓱(SSG) 배송으로 식료품이 도착했다”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

    한국경제 | 2021.05.26 13:33 | 김봉구

  • thumbnail
    양현종, 텍사스 대표 아시아 선수…박찬호·추신수도 소환

    ... 출신으로 소개했다. 이번 달 텍사스는 구단 내 아시아태평양계 미국인 선수들을 기념하고 있다. 지난주에는 투수 데인 더닝이 '한국계 미국인'이라는 점을 강조하는 게시물을 올렸다. 텍사스는 과거 식구였던 박찬호(48·은퇴)와 추신수(39·현 SSG 랜더스)도 잊지 않았다. 텍사스는 '한국 공주' 출신인 박찬호가 2002∼2005년, '한국 부산'에서 태어난 추신수는 2014∼2020년 이 구단에서 뛰었다고 설명했다. 일본의 오쓰카 아키노리(2006∼2007년), ...

    한국경제 | 2021.05.26 09:00 | YONHAP

  • thumbnail
    추신수 따라 고참들이 움직인다…선두 SSG 새 구심점에 '반색'

    ... 팀 융화에도 '앞장' 야구는 단체 운동이면서 선수 한 명이 팀 분위기를 완전히 좌우할 수 있다는 측면에서 개인 종목의 성격도 지닌다. 세계 최고의 선수들이 선다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에서 16년을 뛰고 한국프로야구에 온 추신수(39·SSG 랜더스)를 보면 야구의 독특한 특성이 더욱 도드라져 보인다. KBO리그에 '적응' 중인 추신수의 올해 성적은 아직 보잘것없다. 홈런은 8방을 쐈지만, 타율은 0.228로 빅리그 통산 타율(0.275)에 한 참 못 미친다. ...

    한국경제 | 2021.05.24 09:44 | YONHAP

  • thumbnail
    류현진 "최지만과 승부 재밌었다…7회 등판은 자원"

    ... 메이저리그에서 한국인 타자에게 내준 첫 장타였다. 류현진은 "한국 선수들끼리 메이저리그에서 맞대결하는 건 좋은 일이다"라며 "최지만도 좋은 타자가 됐고, 오늘 재밌는 경기를 했다"고 총평했다. 과거 추신수(2타수 무안타 1볼넷), 강정호(3타수 1안타), 황재균(2타수 무안타)과도 한국인 투타 대결을 했던 류현진은 "최지만을 상대할 때 다른 느낌은 없었다. 준비한 대로 승부했다"며 "(4회초) 실점을 ...

    한국경제 | 2021.05.24 06:55 | YONHAP

  • thumbnail
    류현진, 선배·친구에게 맞지 않은 '장타' 후배 최지만에 허용

    24일 첫 동산고 선후배 맞대결에서 3타수 1안타 1K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선배 추신수(39·SSG 랜더스), 동갑내기 친구 강정호와 황재균(kt wiz)에게 맞지 않은 장타를 '동산고 후배' 최지만(30·탬파베이 레이스)에게 허용했다. 하지만, 류현진도 승부처에서 최지만을 삼진 처리하며 '형님'의 자존심을 세웠다. 류현진은 24일(한국시간) 미국 플로리다주 더니든의 TD볼파크에서 열린 2021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 탬파베이 ...

    한국경제 | 2021.05.24 06:40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