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7,921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친구 김태균 떠나보낸 추신수 "제2의 인생 응원할게"

    '추추트레인' 추신수(39·SSG 랜더스)가 은퇴한 1982년생 동갑내기 친구, 김태균을 응원했다. 추신수는 29일 대전 한화생명 이글스파크에서 열린 프로야구 한화 이글스와 원정경기를 마친 뒤 구단을 통해 "유니폼을 입으면 나이를 잊고 플레이하는데, 친구가 은퇴하니 나이를 먹었다는 것이 실감 난다"고 말했다. 이어 "김태균처럼 한팀에서 오랫동안 선수 생활을 하는 것이 쉬운 일은 아니다"라며 "대단한 성적을 남기고 은퇴식을 치르는 것을 보니 부럽다"고 ...

    한국경제 | 2021.05.29 21:00 | YONHAP

  • thumbnail
    단독 선두 SSG, 르위키 조기강판 악재에도 한화에 완승

    ... 선취점을 얻었다. SSG는 2회말 르위키가 어깨 통증을 느껴 조기 강판했지만, 구원등판한 장지훈이 삼자범퇴로 막으면서 큰 위기를 넘겼다. 위기 다음엔 기회가 오는 법. SSG는 3회초 최지훈의 볼넷과 제이미 로맥의 좌중간 안타, 추신수의 볼넷으로 만루 기회를 만든 뒤 상대 팀 바뀐 투수 김종수의 폭투 때 3루 주자 최지훈이 홈을 밟았다. 3회말 한 점을 내준 SSG는 4회 1사 1, 2루에서 로맥이 좌중간 적시 2루타를 터뜨려 4-1로 도망갔다. 6회엔 1사 ...

    한국경제 | 2021.05.29 20:41 | YONHAP

  • thumbnail
    김태균 은퇴식에 '조연' 자처한 SSG '배려심 돋보이네'

    ... 차원에서 엔트리에서 빠진 이태양은 오랜 기간 한화에서 함께 뛰었던 김태균을 위해 이날 경기를 찾았다. SSG 관계자는 "이태양은 김태균에게 직접 꽃다발을 전달하고 싶다고 구단에 요청했다"고 전했다. 이태양은 김태균의 동갑내기 친구인 추신수와 함께 경기 전 김태균에게 직접 꽃다발을 건네고 포옹을 하며 축하했다. 이태양은 2012년부터 2019년까지 한화에서 김태균과 한솥밥을 먹었다. 이날 SSG 선수단은 유니폼 소매에 김태균 은퇴 기념 패치를 붙이고 경기에 임하기도 했다. ...

    한국경제 | 2021.05.29 19:04 | YONHAP

  • thumbnail
    은퇴한 김태균, 특별엔트리로 경기 출전…플레이볼 선언 후 교체(종합)

    신인 때 입던 붉은 유니폼 착용하고 마지막 인사 동갑내기 친구 추신수는 꽃다발 전달…남다른 동료애 한화 이글스의 레전드 김태균(39)이 자신의 은퇴식에 앞서 정규리그 경기에 깜짝 출전했다. 김태균은 29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리는 프로야구 SSG 랜더스와 홈경기에 4번 타자 1루수로 선발 출전한 뒤 1회초 플레이볼 선언 직후 노시환과 교체됐다. 김태균은 교체 사인을 받은 뒤 모자를 벗고 경기장을 메운 관중들에게 일일이 고개를 숙였다. ...

    한국경제 | 2021.05.29 17:32 | YONHAP

  • thumbnail
    2사 후 타자주자 잡으러 홈으로 뛰어간 1루수…MLB 최악의 실수

    ... 폭소했다. '역주행'으로 피츠버그 내야진을 홀린 바에스는 이언 햅의 중전 안타 때 홈을 밟았다. KBO리그에서는 5월 21일 SSG 랜더스전에서 LG 트윈스 포수 유강남이 이미 아웃 처리된 2루 주자 한유섬을 쫓아가다가 3루 주자 추신수에게 끝내기 득점을 허용하는 황당한 실수를 해 화제를 모았다. 이날 메이저리그에서 나온 본헤드 플레이는 더 황당했다. MLB닷컴은 피츠버그 1루수 크레이그, 포수 페레스, 컵스 타자 바에스의 실수를 모두 언급하며 "메이저리그 레벨에서 ...

    한국경제 | 2021.05.28 08:58 | YONHAP

  • thumbnail
    추신수의 주루사, 홍현빈의 번트 안타…흐름이 뒤집혔다

    ... 승부로 이어갔다. 전날 SSG와 연장 12회 혈투 끝에 5-9로 무릎 꿇었던 kt로서는 그때의 아픔이 새록새록 살아났다. 하지만 SSG 쪽으로 넘어간 듯 보였던 흐름은 9회초 끊겼다. SSG는 5-5로 맞선 9회초 선두타자 추신수가 kt 김재윤을 상대로 볼넷을 골라 나갔다. 최정이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난 뒤 한유섬 타석에서 추신수는 김재윤의 견제가 소홀한 틈을 타 2루를 향해 달렸다. 하지만 의욕이 앞섰다. 추신수의 움직임이 포수 장성우의 레이더에 걸렸다. ...

    한국경제 | 2021.05.27 23:12 | YONHAP

  • thumbnail
    장성우 연장 10회말 끝내기 안타…kt, SSG 7연승 저지

    ... 대접전을 이어갔다. 2-3으로 끌려가던 SSG는 kt 선발 배제성이 내려간 7회초 승부를 뒤집었다. 1사에서 최지훈이 중전 안타로 포문을 열었다. kt는 곧바로 주권을 내리고 김민수를 투입했으나 김민수는 제이미 로맥, 추신수에게 연속 안타를 얻어맞고 3-3 동점을 허용했다. 최정의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전세는 4-3으로 뒤집혔다. kt는 곧바로 반격했다. 7회말 안타, 몸에 맞는 공, 보내기 번트로 잡은 1사 2, 3루에서 배정대의 유격수 땅볼로 4-4를 ...

    한국경제 | 2021.05.27 22:39 | YONHAP

  • thumbnail
    '대한외국인' 김대희, '꼰대희'로 제2의 전성기…김준호 "배 아파 병원行" [종합]

    ... 하면, 윤석민은 제이디비엔터테인먼트와 전속계약을 하게 된 배경을 밝혔다. 한국 야구 국가대표 출신인 그는 은퇴 후 김준호, 김대희가 몸담고 있는 소속사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방송인으로 활동하고 있다. 윤석민은 "현역 시절 추신수, 류현진과 미국 에이전트에 소속돼 있었다. 그런데 추신수, 류현진에게만 관심이 쏠리고 나는 찬밥 신세였다"며 "개그맨들 사이에 있으면 신경을 더 써줄 것 같았다"고 설명했다. 이에 박명수 팀장은 윤석민에 ...

    텐아시아 | 2021.05.27 09:14 | 박창기

  • thumbnail
    옛 동료 kt에 비수 꽂은 SSG 오태곤 "연승 이어나가겠다"

    ... 2사 2, 3루 기회를 날렸고, kt는 1사 만루에서 무득점에 그쳤다. 11회초에는 SSG가 2사 1, 2루에서 달아나지 못했다. kt도 11회말 선두타자 심우준이 안타로 출루했는데도 끝내기를 이루지 못했다. 12회말 SSG는 추신수와 최정의 볼넷으로 다시 무사 1, 2루 기회를 만들었다. 다음 타자는 오태곤이었다. 오태곤은 kt 투수 이상동의 초구를 받아쳐 중전 안타를 생산했다. 2루 주자 추신수가 홈에 들어오면서 팽팽한 균형이 깨졌다. 오태곤의 안타는 ...

    한국경제 | 2021.05.26 23:58 | YONHAP

  • thumbnail
    오태곤 결승타…SSG, 연장 12회서 kt 잡고 6연승 질주

    ... 5-5 동점을 만들었다. 유한준은 1사 2, 3루에서 SSG 투수 서진용을 상대로 중전 적시타를 때렸다. 2루 주자 박경수는 홈에서 태그아웃당해 역전 득점에 실패했다. 결국 양 팀은 연장전으로 갔다. SSG는 12회초 추신수와 최정의 볼넷으로 무사 1, 2루 기회를 만들었다. 타석에 선 오태곤은 kt 이상동의 초구를 중전 적시타로 연결하며 드디어 6-5로 균형을 깨트렸다. 이어진 무사 1, 3루에서 김강민이 2루수 땅볼로 1점 보탰고, 박성한도 우전 ...

    한국경제 | 2021.05.26 23:3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