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951-7960 / 8,3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09WBC]한국 WBC 결승 진출, 한국 10-2 베네수엘라 勝

    ... 베네수엘라를 상대로 홈런 2개와 2루타 2개 등 중장거리포를 가동하며 베네수엘라 마운드를 초토화시켰다. 한국 야구대표팀은 22일 오전 10시(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리스 다저스스타디움에서 열린 베네수엘라와의 제2회 WBC 준결승전에서 추신수의 쓰리런 홈런과 김태균의 투런포 등을 앞세워 10-2 대승을 거뒀다. 한국은 이날 승리로 23일 열리는 미국과 일본의 승자와 오는 24일 대망의 결승전을 갖는다. 이날 준결승전에서는 초반부터 한국의 집중력이 빛났다. 이날 ...

    한국경제 | 2009.03.22 00:00 | ky84

  • thumbnail
    [WBC] 미국·일본 "아무나 나와"

    ... 국가, 최강 투수력을 자랑하는 일본 등 강호들 틈바구니에서 4강에만 올라도 성공이라는 평가였다. 관련기사 1 '팀워크'가 승부 갈랐다 관련기사 2 '저비용 효율' 한국산 야구 세계 강타 관련기사 3 김인식 감독 "추신수, 결국 해낼 줄 알았다" 그러나 한국야구는 스스로도 몰랐을 만큼 기량이 업그레이드돼 있었다. 일본과의 `야구전쟁'에서는 여유까지 보이면서 2승2패를 기록했고 강호 멕시코를 8-2로 격파한 데 이어 주전 전원이 메이저리그 스타들로 구성된 ...

    연합뉴스 | 2009.03.22 00:00

  • "이제는 우승"…WBC 결승 진출에 환호

    ... 좋다"며 "우리나라 경제가 안 좋은데 이를 계기로 술술 풀릴 것 같은 기분이다. 결승전은 일본보다 최강 미국과 붙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경기도 의정부로 MT(수련모임)를 갔다는 대학생 유현조(21)씨는 "친구 8명이 TV 앞에 모여앉아 경기를 봤는데 추신수가 1회 초에 3점 홈런을 날렸을 때가 가장 극적이었다"며 "미국도 꺾은 베네수엘라를 이겨 한국이 야구 최강국으로 거듭난 것 같다"고 기뻐했다. (서울=연합뉴스) min76@yna.co.kr

    연합뉴스 | 2009.03.22 00:00

  • [WBC] LA타임스 "한국팀 승리 놀랄 일 아니다"

    ... "한국 대표팀 선수들은 지난달 처음으로 소집돼 함께 훈련할 때 서로 소개할 필요가 없었다"며 "로스앤젤레스 고교야구팀 숫자보다 적은 고교팀이 있는 한국의 선수들은 자연스럽게 함께 뛰거나 경쟁하면서 팀워크를 형성했다"고 분석했다. 추신수(클리블랜드)는 LA타임스와 인터뷰에서 "나도 메이저리거지만 한국과 일본 선수들의 실력은 대단하다"며 "실력 차가 별로 없기 때문에 팀워크가 무엇보다 중요하며 결정적이다"고 말했다. WBC 홈페이지도 "급성장한 한국 야구가 베네수엘라를 ...

    연합뉴스 | 2009.03.22 00:00

  • 세계가 놀랐다…28인의 '위대한 승리'

    ... 야구'의 우수성을 알리는 촉매제였다. 태극전사들의 연봉 총액은 미국 일본 베네수엘라 등의 간판선수 1명의 몸값에도 못 미친다. 그런 상황에서 이들을 실력으로 제쳤다는 점은 세계 야구에 신선한 충격을 안겨주고도 남았다. 임창용(야쿠르트) 추신수(클리블랜드) 등 해외파 2명을 포함해 WBC 대표팀 28명의 연봉 총액은 76억7000만원으로 일본(1315억원)의 17분의 1에 불과하다. 미국의 간판 타자 데릭 지터(뉴욕 양키스 · 303억원)의 연봉에는 4분의 1밖에 안 되는 ...

    한국경제 | 2009.03.22 00:00 | 김경수

  • thumbnail
    [WBC] 한국산 '저비용 효율 야구' 세계 강타

    ... 신선한 충격을 안겨줄 전망이다. 슈퍼 에이전트의 세 치 혀 끝에서 선수 연봉이 실력에 비해 엄청나게 부풀려지는 메이저리그식 관행 또한 한국의 '무명 전사'들의 선전으로 적지 않게 영향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임창용(야쿠르트), 추신수(클리블랜드) 등 해외파 2명을 포함해 WBC 대표팀 28명의 연봉 총액은 76억7천만원으로 일본(1천315억원)의 1/17에 불과하다. 미국의 간판 타자 데릭 지터(뉴욕 양키스.303억원)의 연봉에도 ¼ 밖에 안 되는 수준. ...

    연합뉴스 | 2009.03.22 00:00

  • thumbnail
    [WBC] 외신, 한국 야구 궁금증 쇄도

    ... 언론의 궁금증이 폭발했다. 김인식 감독이 이끄는 야구대표팀이 22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남미의 강호 베네수엘라를 10-2로 크게 꺾은 뒤 외신은 루이스 소호 베네수엘라 감독과 대표팀의 유일한 메이저리거 추신수(클리블랜드)에 질문 공세가 이어졌다. 이렇게 야구를 잘 하는데 메이저리거가 왜 없느냐는 게 일관된 물음이었다. 루이스 소호 베네수엘라 감독은 한국 선수가 메이저리거가 될 수 있는지 자질을 묻자 "조만간 많은 메이저리거가 탄생할 ...

    연합뉴스 | 2009.03.22 00:00

  • thumbnail
    [09WBC]윤석민 6과 1/3이닝 2실점 완벽투, 한국 10-2 베네수엘라(7회말)

    ... 등 중장거리포를 날리며 베네수엘라 마운드를 초토화시켰다. 한국 야구대표팀은 22일 오전 10시(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리스 다저스스타디움에서 열린 제2회 월드베이스볼 클래식(WBC) 준결승 베네수엘라와의 준결승전에서 6회말 현재 추신수의 쓰리런 홈런과 김태균의 투런포 등을 앞세워 베네수엘라 마운드를 초토화시키며 10-2로 앞서가고 있다. 초반부터 한국의 집중력이 빛났다. 이날 선공에 나서 한국은 선두타자 이용규의 볼넷과 상대 실책 2개로 무사 1,2루 찬스를 ...

    한국경제 | 2009.03.22 00:00 | kkh

  • thumbnail
    김인식 믿음의 용병술 '작전없는 작전' 빛났다

    ... 일본 쿠바 등 야구 강국이 총 출전하는 대회에서 승산이 낮다고 본 것도 한 요인이다. 김인식 감독은 그러나 흔쾌히 감독직을 수락한 뒤 스타급 선수들이 빠진 자리에 그동안 빛을 보지 못했던 선수들로 팀을 꾸렸다. '해외파'는 추신수(클리블랜드) 임창용(야쿠르트) 단 두 명이었다. 전원 메이저리거로 구성된 미국,각각 18명과 5명이 메이저리거인 베네수엘라,일본과는 천양지차였다. 대표팀 전체 연봉을 비교할 때 한국(약 76억원)은 일본(약 1310억원)의 6% ...

    한국경제 | 2009.03.22 00:00 | 김경수

  • thumbnail
    [WBC] 김인식 "일본-미국, 투수력 소모 바란다"

    ... 있다는 장점이 있다.나쁜 볼에는 손을 안 대는 타자들"이라고 강조한 뒤 "그런 것들이 모여 악착같은 모습이 됐고 오늘 승리한 동기가 된 것 아닌가 생각한다"고 밝혔다. 특히 이날 처음 외야수로 기용돼 결정적인 3점홈런을 날린 추신수에 대해선 "클리블랜드로부터 수비를 해도 된다는 통보를 받고 오늘 추신수가 수비를 나갔을 경우 혹시나 잘 되지 않을까 하는 기대감이 있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1 '팀워크'가 승부 갈랐다 관련기사 2 '저비용 효율' 한국산 ...

    연합뉴스 | 2009.03.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