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961-7970 / 8,0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최희섭.추신수, 빅리그 동반 출전

    ... 눈길을 끌었다. `빅초이' 최희섭(LA 다저스)은 22일(한국시간) 미국프로야구 정규리그 샌디에이고 파드레스전에 1루수로 선발 출장해 2루타 1개를 포함해 4타수 2안타를 때렸다. 이틀전에 메이저리그 승격을 통보받은 외야수 추신수(시애틀) 또한 오클랜드 애슬래틱스전에 9회 대타로 나와 무안타에 그쳤지만 깜짝 데뷔전을 치렀다. ▲불방망이 재가동한 최희섭 다저스의 주전 1루수 자리를 고전 중인 최희섭은 펫코파크에서 열린 샌디에이고와의 원정경기에서 시즌 두번째 ...

    연합뉴스 | 2005.04.22 00:00

  • thumbnail
    최희섭, 오랜만에 웃었다 ‥ 추신수 '깜짝데뷔'

    ... 2루땅볼 때 3루까지 진루했지만 제프 켄트가 좌익수 뜬 공을 친 탓에 홈을 밟지 못했다. 3회 1사 1루에 다시 타석에 들어선 최희섭은 이튼의 3구째를 노려 좌중간 안타를 때렸지만 후속타 불발로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다저스는 1-6으로 패했다. 한국인 타자로 사상 두번째 메이저리그에 입성한 추신수(시애틀 매리너스)는 이날 세이프코필드에서 열린 오클랜드 애슬래틱스와의 홈경기에 9회 대타로 출장해 깜짝 데뷔전을 치렀으나 1루수 땅볼에 그쳤다.

    한국경제 | 2005.04.22 00:00 | 한은구

  • 추신수, 메이저리그 깜작 데뷔..무안타

    심재훈기자- 한국인 타자로 사상 두번째로 메이저리그에 입성한 추신수(23.시애틀)가 깜짝 빅리그 데뷔전을 치렀지만 안타를 기록하지 못했다. 추신수는 22일(한국시간) 사페코필드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정규리그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와의 홈경기에 9회 대타로 출장해 1루수 땅볼에 그쳤다. 지난 20일 메이저리그 승격을 통보받고 이날 벤치를 지키고 있던 추신수는 9회 1사 1루에서 마이크 하그로브 시애틀 감독의 지시를 받고 대기 타석에 몸을 풀기 시작했고 ...

    연합뉴스 | 2005.04.22 00:00

  • 추신수, 빅리그 입성

    한국인 타자 추신수(23)가 드디어 메이저리그 입성에 성공했다. 미국프로야구 시애틀 매리너스는 21일(한국시간)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시애틀 산하 트리플A 타코마 레이니어스에서 뛰고 있는 추신수를 승격시키고 내야수 스캇 스피지오를 15일짜리 부상자 명단에 올렸다고 밝혔다. 이로써 미국 진출 5년째인 추신수는 2002년 최희섭(LA 다저스)에 이어 한국인 타자로는 사상 두번째로 메이저리그 무대를 밟는 영광을 누리게 됐다. 추신수는 올해 시범경기에서 ...

    연합뉴스 | 2005.04.21 00:00

  • 추신수, 빅리그 입성 … 시애틀 입단 5년만에

    한국인 타자 추신수(23)가 메이저리그 입성에 성공했다. 미국프로야구 시애틀 매리너스는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시애틀 산하 트리플A 타코마 레이니어스에서 뛰고 있는 추신수를 20일(한국시간) 승격시키고 내야수 스캇 스피지오를 15일짜리 부상자 명단에 올렸다고 21일 발표했다. 시애틀은 스피지오가 지난 19일 애너하임전에서 부상당해 추신수를 메이저리그 로스터에 올렸으며 등번호 '54'를 달게 된다고 덧붙였다. 이로써 미국 진출 5년째인 추신수는 ...

    한국경제 | 2005.04.21 00:00 | 김경수

  • 추신수, 메이저리그 기여할 마이너리거 3위

    추신수(23)가 지역신문이 선정한 시애틀 매리너스 산하 마이너리그 유망주 랭킹 3위에 올랐다. 시애틀 지역신문 '시애틀 타임스'는 20일(한국시간) 시애틀 매리너스 산하 마이너리거 가운데 메이저리그에서 기여할 유망주 10명을 선정하고 성적과 함께 간단한 전망을 실었다. 신문에 따르면 추신수는 유망 투수 펠릭스 에르난데스와 유격수 맷 투이아소소포에 이어 3위에 올라 외야수로는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시애틀 타임스는 추신수에 대해 지난 주말 ...

    연합뉴스 | 2005.04.20 00:00

  • 한국인 빅리거들, 올 시즌 `우울한 출발'

    ... 있을 지 장담할 수 없다. 설상가상으로 재활 피칭을 해왔던 봉중근(25.신시내티 레즈)은 마이너리그행이유력하고 서재응(28.뉴욕 메츠)과 김선우(28.워싱턴 내셔널스), 시애틀 매리너스 투.타의 `유망주' 백차승(25)과 추신수(23)도 마이너리거에서 와신상담하며 후일을 기약할 수 밖에 없는 상황이다. ▲4선발 확정에도 불안한 박찬호 4월9일 시애틀 매리너스전에 선발등판, 올해 정규시즌 첫 스타트를 끊는 박찬호는 팀의 제4선발로 확정됐다. 에이스 케니 로저스와 ...

    연합뉴스 | 2005.03.31 00:00

  • 서재응 마이너리그행..트리플A서 선발수업

    ... 서재응(28.뉴욕 메츠)이 끝내마이너리그로 내려갔다. 메츠는 28일(이하 한국시간) 서재응과 내야수 제프 케핑거를 마이너리그 트리플A 노포크 타이즈에 배치했다고 발표했다.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에서 뛰었던 한국 선수로는 외야수 추신수(23)와 투수 백차승(25.이상 시애틀 매리너스), '초청선수'로 참가했던 투수 김선우(28.워싱턴 내셔널스)에 이어 4번째. 페드로 마르티네스와 톰 글래빈을 앞세운 화려한 선발진의 부상 공백을 메울 '비상 대기조'로 관심을 모았던 ...

    연합뉴스 | 2005.03.28 00:00

  • 추신수, 화려한 찬사 속 마이너리그로...

    "30-30도 가능한 선수지만 이치로를 뺄 수는없었다" 시애틀 매리너스 유망주 추신수(23)가 감독의 극찬을 뒤로한 채 메이저리그에서의 짧고도 화려한 외출을 마감했다. AP 통신은 17일(한국시간) 시애틀 매리너스가 메이저리그 스프링캠프에서 9명의마이너리거를 추러내며 로스터를 정리했다고 보도했다. AP에 따르면 시애틀은 추신수를 비롯해 클린트 내기오트, 저스틴 레온, 마이클모스 등 유망주를 트리플A로 내려 보내고 르네 리베라, 유니스키 베탄코트등을 ...

    연합뉴스 | 2005.03.17 00:00

  • 추신수, 4타수 3안타 맹타

    `예비 빅리거' 타자 추신수(23.시애틀 매리너스)가 신들린 방망이를 휘두르며 팔꿈치 부상 우려를 털어냈다. 추신수는 1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피오리아의 피오리아스포츠컴플렉스에서 열린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와의 시범경기에 우익수 겸 6번 타자로 선발출장,4타수 3안타 2득점의 맹활약을 펼쳐 11-4 승리를 이끌었다. 앞서 지난 8일 팔꿈치 통증을 호소했던 추신수는 시범경기 타율을 0.350으로 끌어올리며 2경기 연속 홈런포를 쏘아올렸던 ...

    연합뉴스 | 2005.03.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