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971-7980 / 8,0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최희섭, 이틀 만에 홈런포

    ... 했다. 최희섭은 5회 주자 없는 1사에서 볼넷을 골라 출루했으나 홈을 밟지는 못했다. 8회 2사 2루에서는 헛스윙 삼진으로 돌아섰다. 최희섭은 타율을 0.267로 조금 끌어올렸다. 포터킷은 더럼에 9-5로 이겼다. 한편 추신수(24.시애틀 매리너스 산하 타고마 레이니어)도 새크라멘토 리버 캐츠와 원정경기에 1번 지명타자로 나와 4타수 2안타에 2득점을 곁들여 팀의 8-5 승리에 한 몫을 했다. (서울연합뉴스) 장재은 기자 jangje@yna.co.kr

    연합뉴스 | 2006.04.22 00:00

  • 최희섭 결장...마이너리그행 수순 밟나

    ... 마이너리그로 내려갔을 때 액수가 다른 스플릿(split) 계약을 한 것이 아니라 정규 시즌 개막전 방출만 당하지 않으면 계약 금액을 온전히 받는 논 개런티(non-guarantee) 계약을 했기에 마이너리그에 있더라도 올해 계약한 72만5천 달러를 그대로 받을 수 있다. 최희섭이 마이너리그로 내려가게 되면 봉중근(신시내티) 추신수(시애틀) 유제국(시카고 컵스)에 이어 4번째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co.kr

    연합뉴스 | 2006.03.30 00:00

  • 추신수, 마이너리그로 강등

    `예비 빅리거' 타자 추신수(24.시애틀 매리너스)가 마이너리그로 내려가 정규시즌 개막전 출장이 불투명해졌다. 시애틀은 24일(한국시간) 추신수를 마이너리그 트리플A 타코마 레이니어스로 내려 보냈다고 밝혔다. 추신수는 이번 스프링캠프 시범경기에서 10경기에 출장, 타율 0.333(21타수 7안타)을 기록했다. 그러나 스즈키 이치로가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을 마치고 캠프에 복귀하면서 외야 경쟁이 어려워졌고 추신수 자신이 왼쪽 팔꿈치에 경미한 ...

    연합뉴스 | 2006.03.24 00:00

  • 이만수 코치 `추신수 투수 자질 있다'

    이만수(48) 시카코 화이트삭스 불펜 보조 코치가 `예비 빅리거 타자' 추신수(24.시애틀 매리너스)의 투수 자질을 높이 평가하며 투수 보직 전환을 조심스럽게 언급했다. 이만수 코치는 22일(한국시간) 자신의 인터넷 홈페이지를 통해 지난 9일 시애틀 훈련장에서 추신수와 만남을 소개하며 "작년 트리플 A팀에서 재미삼아 던진 공의 스피드가 88마일(142㎞), 두 번째 89마일(143㎞), 몸이 완전히 풀리더니 무려 94마일(151㎞)까지 나왔다"며 ...

    연합뉴스 | 2006.03.22 00:00

  • 박찬호 "일본 꼭 이기고 싶다"

    ... 년전만 해도 중국 야구는 중학교 수준이었으나 최근 TV를 보고 파워가 업그레이드된 점에 놀랐다. 수많은 아이들이 TV를 통해 메이저리그야구를 즐기고 있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한편 한국팀 최종 로스터에서 아깝게 탈락한 추신수(시애틀)도 이 신문과 인터뷰에서 "야구,축구를 포함해 모든 스포츠에서 한일전은 가장 치열한 경기다. 과거 문제가 있기 때문에 더욱 이기려고 기를 쓸 것"이라고 설명했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

    연합뉴스 | 2006.03.04 00:00

  • 코리언 메이저리거, 16일부터 스프링캠프 돌입

    ... 피오리아에서, 플로리다 브래이든턴 현대 유니콘스 캠프에 있던 김선우(29)와 일찌감치 소속팀 캠프에 입소한 김병현(27.이상 콜로라도)이 18일 애리조나주 투산에서 차례로 몸을 푼다. 두 명의 한국인 타자 최희섭(27.LA 다저스)과 추신수(24.시애틀 매리너스)는 21일 각각 베로비치와 피오리아 캠프에 합류, 팀 훈련을 지속한다. 반면 15일 신시내티 레즈에서 충격의 방출대기 조치를 당한 좌완투수 봉중근(26)은 당분간 팀의 스프링캠프지인 플로리다주 사라소타에서 훈련하며 ...

    연합뉴스 | 2006.02.15 00:00

  • 서재응, LA 다저스로 전격 트레이드

    ... 김병현까지 잔류한다면 서부지구는 한국인 투수들의 치열한 경쟁장이 될 전망이다. 또 서재응이 트레이드 되면서 코리안 메이저리거들은 각각 한 번 이상 팀을 옮긴 이력을 안게 됐다. 현재 미국으로 진출했던 원래 팀에 계속 남아 있는 선수는 추신수(시애틀), 이승학(필라델피아), 유제국(시카고 컵스) 등 세 명에 불과하다. 이번 트레이드는 믿음직한 셋업맨을 원했던 메츠와 200이닝 이상을 던질 수 있는 선발 투수를 원했던 다저스의 이해가 맞아 떨어져 성사됐다. 네트 콜레티 ...

    연합뉴스 | 2006.01.05 00:00

  • 김병현, WBC 참가 KBO에 공식 통보

    ... 8일 발표된 WBC 1차 엔트리 60명중 해외파 선수는 모두 9명. 이 가운데 서재응(28.뉴욕 메츠)은 "1월께 컨디션을 체크해 최종적으로 참가 여부를 밝히겠다"고 유보적인 자세를 취했다. 김선우(콜로라도), 구대성(뉴욕메츠), 추신수(시애틀) 등은 아직 공식발표는 하지 않았으나 국가의 명예가 달린 일인 만큼 불러준다면 최선을 다하겠다는 적극적인 태도를 취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재승 실장은 "김병현은 현재 서울 모처에서 예년처럼 스포츠센터에서 웨이트트레이닝 ...

    연합뉴스 | 2005.12.12 00:00

  • "찬호, 한국선수로 뛰게 해달라" ‥ 메이저리거 12명 차출 요청

    ... 박찬호(샌디에이고),서재응,구대성(이상 뉴욕 메츠),김병현,김선우(이상 콜로라도),봉중근(신시내티),백차승(시애틀),송승준(샌프란시스코),이승학(필라델피아),류제국(시카고 컵스) 등 10명이고 야수는 최희섭(LA 다저스),추신수(시애틀) 두 명뿐이다. 야구클래식을 주최하는 미국은 일본에서 활동 중인 이승엽(롯데 마린스) 차출도 메이저리그에 요청하라고 전해왔지만 KBO는 일본야구기구(NPB)와 협의한 뒤 구체적인 방안을 결정할 예정이다. 예비 엔트리 60명 ...

    한국경제 | 2005.11.16 00:00 | 한은구

  • KBO, 박찬호 등 12명 차출 공식 요청

    ... 박찬호(샌디에이고), 서재응, 구대성(이상 뉴욕 메츠), 김병현, 김선우(이상 콜로라도), 봉중근(신시내티), 박차승(시애틀), 송승준(샌프란시스코), 이승학(필라델피아), 류제국(시카고 컵스) 등 10명을 차지했고 야수는 최희섭(LA 다저스), 추신수(시애틀) 두 명뿐이다. 야구클래식을 주최하는 미국은 일본에서 활동중인 이승엽(롯데 마린스) 차출도 메이저리그에 요청하라고 전해왔지만 KBO는 일본야구기구(NPB)와 협의한 뒤 구체적인 방안을 결정할 예정이다. 예비 엔트리 60명 ...

    연합뉴스 | 2005.11.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