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991-8000 / 8,30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09WBC 본선]'추추 트레인' 추신수, '계륵' 되지 않을까?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연습경기 4-10으로 패 '이제 추추트레인이 힘을 낼 때다.' 한국 야구대표팀의 추신수가 제2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본선 라운드에서 지명타자로만 활약할 수 있게 됐다. 한국야구위원회는 12일 메이저리그 사무국으로부터 '추신수가 WBC 잔여경기에 지명타자로만 출장 가능하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팬들은 추신수에 대한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있다. 지난 1회 WBC 대회때 당시 메이저리그에 몸담고 있던 최회섭은 ...

    한국경제 | 2009.03.12 00:00 | ramus

  • 롯데가르시아, 홈런2방으로 멕시코 영웅됐네

    ... 메이저리거가 25명이나 포함돼 호화 라인업을 자랑했던 도미니카공화국은 네덜란드에 2-3,1-2로 두 차례나 져 본선 진출에 실패했다. 반면 네덜란드는 지난 시즌 메이저리그에서 뛰었던 선수가 2명에 불과한데도 본선에 진출했다. 메이저리거는 추신수 한 명뿐인 한국도 빅리그에서 뛰는 선수가 5명이나 되는 일본을 A조 순위 결정전에서 꺾고 1위를 차지했다. 메이저리그 선수가 4명뿐인 호주는 지난 9일 투수와 타자 대부분이 전 · 현역 메이저리거로 이뤄진 강팀 멕시코를 상대로 17-7 ...

    한국경제 | 2009.03.12 00:00 | 한은구

  • [WBC] '바람돌이' 이용규, 2라운드 중용

    ... 대결하게 될 쿠바나 멕시코, 호주 선수들은 체구가 커 이들을 제압하려면 기동력을 살릴 필요가 있다. 타순까지는 알 수 없으나 김인식 감독님께 어떤 식으로든 용규를 기용해야 한다고 말씀드릴 예정이다"고 말했다. 유일한 메이저리거인 추신수(27.클리블랜드 인디언스)가 2라운드에서도 지명타자로만 나섬에 따라 이용규는 이진영(LG)과 주전 경쟁을 벌일 것으로 점쳐진다. 김 감독은 애초 추신수에게 우익수를 맡길 예정이었으나 클리블랜드 구단이 지명 타자 위주로 써달라고 요구하면서 ...

    연합뉴스 | 2009.03.12 00:00

  • [WBC] 대표팀 '시차'에 발목 잡히나

    ... 전훈지에서 실전 파트너를 찾지 못해 벽에 부닥쳤고 결국 한화이글스 지휘봉을 잡고 있는 김 감독이 선뜻 호놀룰루 합동 훈련을 권유하면서 행선지가 바뀌었다. 간판선수의 대표 고사와 주축 수비수 박진만(삼성)의 이탈, 유일한 메이저리거 추신수(클리블랜드)의 부상 파동 등으로 대표 소집 후 크고 작은 문제가 끊이지 않았던 대표팀이 2라운드 본 게임을 앞두고 '시차'라는 환경을 슬기롭게 극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피닉스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cany9900@yna...

    연합뉴스 | 2009.03.12 00:00

  • [WBC] 한국, 샌디에이고에 완패…컨디션 '뚝'

    ... 최정(SK), 이택근(히어로즈), 고영민(두산)이 연속 2루타를 날렸고 이대호(롯데)도 중전적시타를 날려 4점을 만회했다. 그나마 이대호가 4타수 2안타를 기록하며 가장 좋은 타격 감각을 보인 반면 2라운드에서도 지명타자로 출장하는 추신수(클리블랜드)는 3타수 무안타에 볼넷 1개만 기록했다. 대표팀은 13일 오전 5시 LA 다저스와 두번째 연습경기를 가진 뒤 14일 샌디에이고로 이동할 예정이다. (피닉스연합뉴스) 천병혁 기자 shoeless@yna.co.kr

    연합뉴스 | 2009.03.12 00:00

  • [09WBC 본선] 봉미미에서 꽃범호까지

    ... 팔이 쭉쭉 길어지는 가제트 형사의 모습을 연상케 한다는 뜻이다. '2익수'는 '2루수 + 우익수'의 줄임말이다. 하도 수비범위가 넓어 우익수 자리에 떨어지는 공까지 척척 걷어낸다는 의미다. 한국 야구대표팀 유일의 메이저리거인 추신수는 '추추 트레인(Choo Choo Train)'으로 불린다. '추추(Choo Choo)'는 기차가 내뿜는 기적 소리를 나타내는 의성어다. 우리말로 치면 '칙칙폭폭'에 해당한다. 추신수의 거침없는 플레이가 하얀 연기를 뿜으며 힘차게 ...

    한국경제 | 2009.03.11 00:00 | yagoo

  • [WBC] 한국, 선수 기량 불균형 '고민'

    ... 포함돼 있다. 5번 타자로 나선 이대호도 기대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8타수 3안타를 치며 나름대로 분전했다. 그러나 나머지 선수들은 대체로 부진했다. 메이저리거로 이승엽, 김동주 등이 빠진 타선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기대를 모았던 추신수(클리블랜드)는 예선전 직전에 발생한 팔꿈치 부상의 여파 때문인지 7타수 1안타에 그쳤다. 포수 박경완 역시 1안타의 빈타에 허덕였다. 이용규와 이택근 강민호 등은 비록 대타로 출장하는 한계는 있었지만 안타를 기록하지 못했다. 공격의 ...

    연합뉴스 | 2009.03.10 00:00

  • [09WBC 예선]한국 야구대표팀 '5대 과제'

    ... 이대호가 공·수를 겸할 계획이었지만 '무리'라는 분석이 우세하다. 일본에게 '콜드패'를 당한 7일에도 이대호의 실수가 대량실점의 연결고리가 됐다. 이범호가 '핫코너'인 3루를 책임지고 이대호가 지명타자로 도는 방법이 있지만 이럴 경우 추신수와의 포지션 조정이 필요하다. 추신수가 비록 지금까지는 부진하지만 한국 야구대표팀 유일의 메이저리거를 빼 놓고 '2라운드'에 나설 수는 없다. ◆독이 된 '발야구' 지난해 한국 프로야구의 화두는 '발야구'였다. 두산 롯데 등의 재바른 젊은 ...

    한국경제 | 2009.03.10 00:00 | ramus

  • [WBC] 김인식 "클리블랜드도 협조해야"

    일본 도쿄에서 열린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아시아예선전 내내 불거졌던 추신수의 출장 논란과 관련, 김인식 대표팀 감독이 9일 추신수의 소속 구단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에 뼈있는 `일침'을 가했다. 애초 추신수에 대해 3경기 출장을 전제로 예선전 참가를 허가했던 클리블랜드는 한국 코치진이 이날 경기에 앞서 예선전 네 번째 경기인 일본전 출전이 가능한지를 문의했지만 거부 의사를 밝혔다. 김 감독은 이와 관련, 경기에 앞서 도쿄돔 더그아웃에서 메이저리그 ...

    연합뉴스 | 2009.03.09 00:00

  • 'WBC' 한국, 대만 9대 0 완파…4강이 보인다!

    ... 이종욱의 볼넷과 2번 정근우의 몸에 맞는볼, 3번 김현수의 볼넷으로 얻은 무사 만루에서 4번 타자 김태균이 2타점 좌전 적시타를 때려 내며 손쉽게 선취점을 뽑아냈다. 이후 5번 이대호의 잘맞은 타구가 좌익수에게 잡혔으나 6번 추신수가 걸어나가면서 1사 만루 찬스가 이어졌다. '국민 우익수' 이진영은 리전창의 3구를 잡아당겨 우측 담장을 훌쩍 넘기는 만루 홈런을 기록, 6대0으로 도망갔다. 5회말 공격에서 3번 타자 김현수가 우측 담장을 때리는 큼직막한 2루타를 ...

    한국경제 | 2009.03.07 00:00 | lees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