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051-8060 / 8,38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WBC] 외신, 한국 야구 궁금증 쇄도

    ... 언론의 궁금증이 폭발했다. 김인식 감독이 이끄는 야구대표팀이 22일(한국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남미의 강호 베네수엘라를 10-2로 크게 꺾은 뒤 외신은 루이스 소호 베네수엘라 감독과 대표팀의 유일한 메이저리거 추신수(클리블랜드)에 질문 공세가 이어졌다. 이렇게 야구를 잘 하는데 메이저리거가 왜 없느냐는 게 일관된 물음이었다. 루이스 소호 베네수엘라 감독은 한국 선수가 메이저리거가 될 수 있는지 자질을 묻자 "조만간 많은 메이저리거가 탄생할 ...

    연합뉴스 | 2009.03.22 00:00

  • [WBC] '파란 물결' 응원도 우승감

    ... 1986년 이민을 왔다는 강석효 씨는 "새크라멘토에서 아침 6시에 출발해 왔다"면서 "오늘 한국인들의 단합된 모습을 보고 가슴이 진짜 매어지는 것 같았다."라고 감동을 전했다. 강 씨는 "지금 경기가 얼마나 어렵습니까"라면서 "추신수 선수와 김태균 선수의 홈런 한 방에 불경기의 스트레스가 다 날아갔다"고 말했다. 동포들은 경기가 끝나자마자 결승전 입장권을 사려고 길게 줄을 섰다. 24일 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리는 결승전에 다시 한번 `대∼한민국'의 함성을 외치자고 ...

    연합뉴스 | 2009.03.22 00:00

  • [09WBC]실책에 무너지는 태극호, 한국 2-5 일본(8회말)

    ... 끌려가던 7회말. 한국의 이범호는 일본의 세번째 투수 다나까의 3구 포크볼을 받아쳐 팻코파크의 가장 깊숙한 중앙 담장을 넘기는 솔로아치를 그렸다. 2-2 동점. 한국은 이어 이택근의 내야 안타로 무사 1루의 기회를 이어갔으나 추신수의 유격수 땅볼 더블아웃과 박기혁의 삼진으로 전세를 역전시키는 못했다. 한국이 기회를 살리지 못하자 일본은 8회초 공격에서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아오키의 기습 번트와 조지만 대신 대타로 들어간 이나바의 우전안타로 무사 1,3루의 ...

    한국경제 | 2009.03.20 00:00 | show

  • [WBC] 이범호의 재발견…한국 `든든'

    ... 앞두고 중하위 타선의 부진이 고민인 대표팀에 충분한 위안이 될 수 있었다. 국내에서 이범호는 안정된 3루 수비에 최근 5년간 20개 안팎의 홈런을 꾸준히 친 강타자였지만 이번 대회 초반에는 제자리를 찾지 못했다. 메이저리거 추신수(클리블랜드)가 대회 직전 왼쪽 팔꿈치 부상으로 지명타자로만 활동하게 되자 이대호가 3루를 맡게 되면서 자신의 `보직'이 없어졌다. 그러나 7일 일본전 대패 과정에서 이대호의 서툰 수비 솜씨가 문제점으로 대두되자 이범호는 8일 중국과 ...

    연합뉴스 | 2009.03.20 00:00

  • thumbnail
    [09WBC]한국, 뼈아픈 실책으로 일본 2-6 석패

    ... 끌려가던 7회말. 한국의 이범호는 일본의 세번째 투수 다나까의 3구 포크볼을 받아쳐 팻코파크의 가장 깊숙한 중앙 담장을 넘기는 솔로아치를 그렸다. 2-2 동점. 한국은 이어 이택근의 내야 안타로 무사 1루의 기회를 이어갔으나 추신수의 유격수 땅볼 더블아웃과 박기혁의 삼진으로 전세를 역전시키지는 못했다. 한국이 기회를 살리지 못하자 일본은 8회초 공격에서 곧바로 반격에 나섰다. 아오키의 기습 번트와 조지만 대신 대타로 들어간 이나바의 우전안타로 무사 1,3루의 ...

    한국경제 | 2009.03.20 00:00 | show

  • thumbnail
    [09WBC]'꽃범호' 동점 솔로포 '폭발', 한국 2-2 일본(7회말)

    ... 끌려가던 7회말. 한국의 이범호는 일본의 세번째 투수 타나까의 3구 포크볼을 받아쳐 팻코파크의 가장 깊숙한 중앙 담장을 넘기는 솔로아치를 그렸다. 2-2 동점. 한국은 이어 이택근의 내야 안타로 무사 1루의 기회를 이어갔으나 추신수의 유격수 떵볼 더블아웃과 박기혁의 삼진으로 전세를 역전시키는 못했다. 한편 3회말 한국 공격에서 우쓰미의 폭투가 이용규의 머리와 목부문 헬맺 아래를 정통으로 맞혔다. 두손으로 머리를 휘감고 땅바닥에서 뒹굴던 이용규는 다행히 일어나 ...

    한국경제 | 2009.03.20 00:00 | show

  • [09WBC]힘 빼고 부딪힌 한일전…2% 부족했던 한 판

    ... 빌미가 됐다. 강민호의 투수 리드도 박경완에 비해서는 미흡하다는 인상이었다. 7회초 투스트라이크 노볼에 몰린 9번 가타오카를 결국 볼넷으로 걸어나가게 허용한 것이 대표적인 케이스. 7회말 '병살타'로 무사 1루의 찬스를 날린 추신수와 8회초 또 한번의 에러로 1점을 헌납한 이택근도 몸이 무거웠다. 이용규 대신 출전한 이종욱도 삼진 두 개로 부진했다. 이번 대회에서 제대로 된 실력을 보여주지 못한 김광현과 모처럼 선발로 나온 장원삼도 인상적인 플레이를 보여주지는 ...

    한국경제 | 2009.03.20 00:00 | aile02

  • [WBC] 김인식의 4강 리더십, 믿음+승부기질

    ... 상당 부분 달라보인다. 첫 대회 때는 우직하리만큼 `자율야구'를 추구했다면 이번에는 매 경기 상대에 따라 타순과 수비위치를 조정하는 용병술과 다양한 작전이 빛나고 있다. 애초 김 감독은 이번 대회를 앞두고 공격력 강화를 위해 '추신수-김태균-이대호' 조합으로 클린업트리오를 구상했었다. 그러나 추신수의 부상으로 차질을 빚었고 이대호는 3루 수비에 치명적인 약점을 드러내 아시아라운드 일본과 승자전에서 콜드게임으로 지는 참사를 당했다. 김감독은 곧바로 라인업을 ...

    연합뉴스 | 2009.03.19 00:00

  • [WBC] 4강 병역특례론 고개…논란 예고

    ... 1회 대회 직후 논란 속에서도 병역법 시행령을 개정하고 이를 소급 적용해 대표팀 중 최희섭, 봉중근, 오승환 등 11명이 병역혜택을 받은 바 있다. 현재 28명의 WBC 대표팀 중 병역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선수는 메이저리거 추신수를 비롯해 임태훈(두산),최 정(SK),박기혁(롯데) 등 4명이다. 하일성 한국야구위원회(KBO) 사무총장은 19일(한국시간) 미국 샌디에이고 현지에서 WBC 대회를 취재 중인 기자들과 오찬 자리에서 "대표팀에 대한 병역특례를 정부에 요청할 ...

    연합뉴스 | 2009.03.19 00:00

  • [WBC] 이용규 1번… 추신수는 지명타자

    ... 대회에서 1번 타자를 맡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용규는 지난 16일 멕시코와 경기에는 7번타자로 나서 2타수 2안타, 1득점, 1도루를 기록하며 역전승의 발판을 마련했다. 또 멕시코와 경기에서 제외됐던 유일한 메이저리그 타자 추신수(클리블랜드 인디언스)는 이날 이대호 대신 5번 지명타자로 이름을 올렸다. 일본 선발투수가 시속 150㎞를 웃도는 강속구를 뿌리는 오른손 정통파 투수인 것을 감안해 왼손 타자 추신수가 기용된 것으로 관측된다. 반면 일본 대표팀 ...

    연합뉴스 | 2009.03.18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