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8071-8080 / 8,3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1회 몰아치기 3점…한국산 '발야구'로 4강 쐈다

    ... 2루 도루에 성공해 상대 내야를 흔들었고 정근우의 내야 안타가 이어져 무사 1,3루가 됐다. 김현수의 내야 땅볼로 1점을 먼저 올린 한국은 일본의 실책에 이어 4번 김태균이 볼넷을 골라 무사 만루의 황금 기회를 이어갔다. 믿었던 추신수는 삼진으로 물러났지만 다음 타석에 나선 이진영이 다르빗슈로부터 천금 같은 2타점 좌전 안타를 뽑아 한국은 3-0으로 기선을 잡았다. 새로운 '일본 킬러'로 등장한 봉중근은 '사무라이 재팬'의 예봉을 4회까지 차분하게 꺾었다. 5회초 ...

    한국경제 | 2009.03.18 00:00 | 김경수

  • [WBC] 추신수 제외…이대호 지명타자

    김인식 야구대표팀 감독이 유일한 빅리거 추신수(27.클리블랜드 인디언스)를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2라운드 첫 경기 선발 라인업에서 뺐다. 김 감독은 16일 낮 12시(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디에이고 펫코파크에서 멕시코와 첫 경기를 앞두고 아직 실전 감각을 찾지 못한 추신수를 빼고 이대호(27.롯데)를 지명타자로 기용했다. 빠른 볼을 던지는 멕시코의 선발 좌투수 올리버 페레스(뉴욕 메츠)를 고려한 포석이다. 1라운드에서 7타수1안타에 ...

    연합뉴스 | 2009.03.16 00:00

  • [WBC] 김인식 "박찬호 전성기보다 낫다"

    ... 안타 3개만 허용하고 삼진 6개를 솎아내며 무실점으로 막았다. 김감독은 또 "이번 대회에 출전한 팀들은 올림픽 팀들하고는 또 다르다. 일본만해도 메이저리그 선수 5명이 포함돼니 팀이 확 달라보인다"며 "우리는 메이저리거가 추신수 한 명 뿐이니..."라고 입맛을 다셨다. 그는 "백차승(샌디에이고 파드레스)이 던지는 것도 봤는데 지난 해 보다 훨씬 좋아보이더라"며 개인 사정으로 대표팀에 합류하지 못한 박찬호와 백차승 등 메이저리그 선수들에 대해 여전히 아쉬운 ...

    연합뉴스 | 2009.03.16 00:00

  • [09WBC 본선] 'WBC의 재발견' (7회말 현재)

    ... 한 단계 승격한 셈이다. 한화 이글스의 이범호도 예상외의 활약으로 대표팀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원래 이범호는 주전 라인업에 비집고 들어갈 틈이 없었다. 3루에는 이대호가 버티고 있었고 지명타자에는 한국팀 유일의 메이저리거 추신수가 둥지를 틀었다. 그러나 추신수의 출전이 꼬이고 이대호의 수비 허점이 드러나면서 출장 기회가 생겼다. 이범호는 어렵게 찾아 온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중국 전에 이어 멕시코 전에서도 홈런을 뽑아냈다. 이번 WBC를 통해 재발견된 ...

    한국경제 | 2009.03.16 00:00 | ramus

  • [WBC] 추신수 "이렇게 많이 스윙하기도 처음"

    "프리배팅과 티배팅을 합쳐 200개 정도 했을까요. 아마 메이저리그에 오고 나서 하루에 이렇게 스윙을 많이 한 적도 없을 겁니다." 추신수(27.클리블랜드 인디언스)의 표정은 밝지 않았다. 제2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에서 태극마크를 달고 모처럼 나라를 위해 뛰고 있지만 좀처럼 화끈한 타격을 할 수 없기 때문이다. WBC 대표팀과 미국프로야구 두 팀 간 평가전이 끝난 13일(이하 한국시간) 추신수가 마이크 앞에 섰다. 지난달 25일 대표팀 ...

    연합뉴스 | 2009.03.13 00:00

  • [WBC] 추신수 '침묵이냐 회생이냐'

    왼쪽 팔꿈치 통증으로 야구대표팀과 미국프로야구 클리블랜드 인디언스 사이에서 파동을 일으킨 추신수(27)가 제2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2라운드에서는 살아날 수 있을까? 지난 12일(이하 한국시간) 자기공명영상(MRI) 촬영 결과 '이상 없다'는 최종 소견을 들은 추신수는 13일 미국 애리조나주 피닉스 인근 글렌데일의 카멜백 랜치에서 벌어진 LA 다저스와 평가전에 지명 타자 겸 4번 타자로 출장, 볼넷 3개를 얻고 내야 땅볼 2개로 게임을 마쳤다. ...

    연합뉴스 | 2009.03.13 00:00

  • [WBC] 한국, 연습경기 2연패…임창용 패전

    ... "선수들 대부분이 시차에 적응하지 못해 애로를 겪고 잔부상으로 아픈 선수도 많다"고 하소연했듯이 주전들을 제대로 가동하지 못한 경기였다. 한국은 1회초 이종욱과 고영민이 연속안타를 치고 나가 무사 1,2루를 만들었고 1사 뒤에는 추신수가 볼넷을 골라 만루 찬스를 이어갔지만 이범호가 포수 파울플라이, 이진영은 삼진으로 물러나 득점에 실패했다. 다저스는 4회초 2사 1,2루에서 매트 켐프의 적시타로 선취점을 뽑았다. 반격에 나선 한국은 5회초 박기혁의 중전안타와 이종욱의 ...

    연합뉴스 | 2009.03.13 00:00

  • [WBC] 컨디션은 바닥…그래도 의욕은 최고

    ... 전했다. 그는 또 "선수들이 시차 적응이나 잔부상이 심각한 상태가 아니기 때문에 샌디에이고로 이동하면 분명히 좋아질 것이라고 오히려 안심시킨다"고 덧붙였다. 특히 대표팀에 합류하자 마자 팔꿈치 통증으로 출장 여부가 계속 문제가 됐던 추신수는 "나로 인한 혼란 때문에 상당히 부담스러웠다. 오늘 타격 훈련을 제일 많이 하는 등 컨디션이 상당히 올라 온 상태라서 2라운드에서 잘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한달 가까이 합숙훈련과 아시아라운드를 치르느라 ...

    연합뉴스 | 2009.03.13 00:00

  • thumbnail
    [09WBC 본선]'추추 트레인' 추신수, '계륵' 되지 않을까?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와의 연습경기 4-10으로 패 '이제 추추트레인이 힘을 낼 때다.' 한국 야구대표팀의 추신수가 제2회 월드베이스볼클래식(WBC) 본선 라운드에서 지명타자로만 활약할 수 있게 됐다. 한국야구위원회는 12일 메이저리그 사무국으로부터 '추신수가 WBC 잔여경기에 지명타자로만 출장 가능하다'는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팬들은 추신수에 대한 기대를 저버리지 않고 있다. 지난 1회 WBC 대회때 당시 메이저리그에 몸담고 있던 최회섭은 ...

    한국경제 | 2009.03.12 00:00 | ramus

  • 롯데가르시아, 홈런2방으로 멕시코 영웅됐네

    ... 메이저리거가 25명이나 포함돼 호화 라인업을 자랑했던 도미니카공화국은 네덜란드에 2-3,1-2로 두 차례나 져 본선 진출에 실패했다. 반면 네덜란드는 지난 시즌 메이저리그에서 뛰었던 선수가 2명에 불과한데도 본선에 진출했다. 메이저리거는 추신수 한 명뿐인 한국도 빅리그에서 뛰는 선수가 5명이나 되는 일본을 A조 순위 결정전에서 꺾고 1위를 차지했다. 메이저리그 선수가 4명뿐인 호주는 지난 9일 투수와 타자 대부분이 전 · 현역 메이저리거로 이뤄진 강팀 멕시코를 상대로 17-7 ...

    한국경제 | 2009.03.12 00:00 | 한은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