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0661-30670 / 30,87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경칼럼] 가을과 겨울사이..이경숙 <한국예술종합학교>

    이경숙 아침 출근길. 그토록 풍성하던 단풍잎들이 밤새 낙엽으로 변해 있다. 찬 기운이 문득 코끝으로 스며든다. 가의 은행나무는 스치는 바람에도 놀라 우수수 노란 잎새들을 떨구고 있다. 가을은 이제 겨울을 향하여 서서히 ... 누구의 잘못이라고 탓하기 전에 우리 스스로 자문해 보자. "잘 살기"위해 "올바로 살기"를 도외시하였고 바른 보다 지름길을 과정 보다 결과를, 정신보다 물질(돈)에 더 탐닉하지 않았는지 되씹어 볼 일이다. 경제발전과 부의 ...

    한국경제 | 1994.11.09 00:00

  • [다른교량은 이상없나] (2) 성수대교 참사 수습 이모저모

    ... 10-30%정도 증가했으나 예상보다는 덜 혼잡한 모습. 강북과 강남을 연결하는 지하철 3호선과 4호선의 경우 출근길 시민들이 승용차대신 지하철을 이용하는 경우가 늘었으나 예상만큼 많지 않은 수준. 3호선 압구정역의 경우 승,하차 ... 혼잡할 것으로 예상하고 전날 각 역에 차량관리와 승객안내 철저를 지시해 놓은 상태" 라며 "그러나 토요일이라 출근하지 않는 직장인도 있어 예상만큼 혼잡한 수준은 아니다"라고 설명. .성수대교 붕괴사고 희생자중의 한명인 아델 ...

    한국경제 | 1994.10.24 00:00

  • [TV하이라이트] (25일) '그대에게 가는' ; '전원일기' 등

    ... 마을에 들어왔다가 쌍봉댁한테 싫은 소리를 듣는다. 이씨는 수제비 한 그릇을 얻어 먹고 읍내에 있는 수퍼운영을 쌍봉댁에게 제의한다. "월화드라마" (SBSTV밤9시50분) =예림은 이른� 예림은 이른아침부터 분주하게 출근준비를 하면서 인서의 아침밥을 차려준후 집을 나선다. 인서는 한집에 살면서 마주보고 식사를 할 여유도 없다고 푸념한다. 예림은 서로 다독거리며 행복을 만들어가는 것이 결혼아니냐며 반박한다. 신욱은 평소와 다름없이 환자들의 진료를 하면서 ...

    한국경제 | 1994.10.24 00:00

  • [사회면톱] '한강 어떻게 건너나' 시민들 불안

    ... 일부가 파손되거나 기운 것도 아니고 48m짜리 상판이 통째로 한강물 속으로 쳐박혔다. 지난 92년 팔당대교및 신행주대교 붕괴사고에 이어 일어난 이번 사건으로 국민들은 한강을 건널 때마다 불안에 떨 수밖에 없게 됐다. 출근길 시민과 등교 여고생들의 목숨을 순식간에 앗아간 이번 사건의 현장은 겨울을 재촉하는 스산한 늦가을 비속에서 더욱 서글픈 모습으로 국민들의 억장을 무너지게 하고 있었다. 사고순간 사고 당시 승용차를 몰고 경기도 미금시에서 올림픽대로를 ...

    한국경제 | 1994.10.21 00:00

  • [사설] (22일자) 이제 한 교량에서 붕괴를 멈추자

    ... 퍼졌었었다. 바닥에 구멍뚫린 한강다리를 건널때마다 요행을 믿지 않으면 안심하고 살기 어려운 세상이라는 불안을 되씹지 않아본 사람이 드물 것이다. 그것이 우리사회 민심의 한 단면이라는 생각을 떨쳐버릴수 없다. 21일 아침 출근길에 벌어진 한강 성수대교붕괴 현장화면을 생생하게 지켜보면서 국민들이 느낀 것은 무엇일가. 한마디로 불신이다. 잘잘못을 다지고 어쩌고할 경황이 없다. 왜냐면 한강다리의 안전도에 대한 의심은 수년동안 일반화 되다시피했고 따라서 붕괴사고의 ...

    한국경제 | 1994.10.21 00:00

  • 부상 아랑곳않고 구조 경찰투혼 발휘 등..붕괴현장 이모저모

    ... 이씨는 "매일 자신의 차로 딸을 태워다 줬는데 오늘따라 못데려다줘 사고를 당했다"며통곡했다. .이날 내린 비때문에 강남북간 자가용출근이 크게 줄어 그나마 희생자수가 적었다는 게 성수대교 교통경찰관들의 분석. 비가 오지 않는 사고 당시와 같은 출근시간대의 성수대교는 노원구 성북구압구정동과 잠실방면에서 출근하는 자가용등으로 거의 거북이걸음을 할 정도여서 무너진 상판의 이라면 50여대의 차가 사고를 당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성수대교 시공사인 ...

    한국경제 | 1994.10.21 00:00

  • [TV하이라이트] (17일) '도전' ; '닥터퀸' ; '여태 뭘 했수'

    ... 집에 들인다 는 말에 반대하나 시어머니 한씨는 집안 식구들의 의견을 모아서 결정하기 로 한다. 정강은 석환에게 전기밥통을 사다주고, 이를 안 유강은 조건 좋은 사람을 만나 결혼하라면서 핀잔을 준다. 계영은 출근길에 자신을 쫓아다니는 홍오달의 모습을 발견하고는 도망친 다. 기호는 충모의 마음이 변해서 세를 다른 사람에게 줄까봐 이튿날부터 충모의 집에 찾아와 식구들에게 점수를 따려 애쓴다. (한국경제신문 1994년 10월 17일자).

    한국경제 | 1994.10.17 00:00

  • 안기부,국가보안법 위반혐의 교수 2명 긴급구속,조사중

    국가안전기획부는 6일 성균관대 정현백교수(41.여.사학과)와 숭실대 김홍진교수(56.독문학과)를 국가보안법위반 혐의로 긴급구속,조사중이 라고 밝혔다. 정교수는 이날 아침 출근길에 집앞에서 전격연행됐으며 김교수는 이에 앞서 5일밤 귀가중 연행됐다. 안기부의 한 관계자는 "유학파 교수 가운데 소위 "북한장학생"들이 국내 학계에서 활동중이라는 서강대 박홍총장의 발언에 따라 이에 관련된 첩보 를 수집,최근 3~4명의 교수에 대한 협의를 잡고 ...

    한국경제 | 1994.10.06 00:00

  • [나의비망록] (211) 김준형 행남자기 회장 (13)..6.25와시련

    ... 가족들을 찾아 피난길에 나섰다. 목포를 빠져나가려 하자 인민군들이 "아무 일도 없을테니 피난가지 마시오"라며 을 막고 나섰다. 그러나 어렵사리 무안 망월리까지 도망치는데 성공했다. 물론 그동안 틈틈히 공장을 둘러봤다. 이런 ... "우리아들 좀 직원으로 써달라"는 청탁이 쇄도했다. 작업률이 배가된 것은 물론이었다. 당시 회사에서는 종업원 출근체크를 하는 일이 없었다. 공장에서 집이 가까운 사람은 조금 빨리나와 공장을 정리하는 사이 집이 먼 사람들이 들어오면 ...

    한국경제 | 1994.09.26 00:00

  • [십자로] 처음 느낀 택시기사 친절

    ... 에피소드를 생각하면 아직도 입가에 흐뭇한 미소가 감돈다. 다름이 아니라 택시기사로부터 분에 넘치는 인간적인 대접을 처음으로 받아보았기 때문이다. 전날 동료들과 1,2,3차를 돌며 과음한 탓인지 이날따라 늦게 일어난 김씨는 출근길을 재촉하며 집앞에서 택시를 잡아 탔다. 다른 기사들 같으면 아침 7시50분에 시내에 들어가기를 꺼려해 "종로" 하고 아침부터 힘빠지게 외치면 꽁지가 빠지게 내빼며 승차거부하기가 일쑤인데 김씨를 태운 택시기사는 좀 달랐다. ...

    한국경제 | 1994.09.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