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1-100 / 5,8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중국의 '인구감소' 보다 '인재증가' 주목해야[Dr.J's China Insight]

    최근 외신을 타고 한국에는 중국이 50년만에 처음으로 2020년 인구가 감소했다는 얘기가 나왔습니다. 인구 감소에 대한 소식은 중국의 미래가 어둡다는 전망과 함께 분석되기도 했습니다. 출처를 살펴보면 영국의 파이낸셜타임즈(FT)입니다. FT는 '중국의 정통한 소식통에 따르면'이라는 카더라 통신을 인용해서 중국이 2020년에 처음으로 14억인구가 아닌 13억대 인구가 됐다고 보도했습니다. 미·중전쟁 이후 미국과 영국은...

    The pen | 2021.05.05 05:30 | 전병서

  • thumbnail
    '코로나19 여파' 작년 이탈리아 사망자 18% 급증…기대수명도↓

    출산율 1.24로 2003년 이래 최저치…인구 순감소 지속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작년 이탈리아 전체 사망자 수가 크게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탈리아 통계청(ISTAT)이 3일(현지시간) 공개한 인구 보고서에 따르면 작년 한 해 사망자 수는 74만6천 명으로 전년 대비 18%(11만2천 명) 급증했다. 여기에는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피해가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 작년 공식 집계된 코로나19 사망자 수는 ...

    한국경제 | 2021.05.05 01:22 | YONHAP

  • thumbnail
    "자녀 2명 이상이면 車취득세 최대 140만원 감면"

    ... 이하 승합차, 배기량 250cc 이하 이륜자동차를 취득하는 경우 취득세 전액(취득세액 200만원 초과 시 85%)이 면제되며, 6인승 이하 승용차를 취득하는 경우는 최대 140만원 감면된다. 홍성국 의원은 "현행 다자녀 기준은 합계출산율이 0.84명까지 하락한 지금의 현실에 맞지 않는다"며 "정부도 `제4차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에서 다자녀 가구 지원 기준을 단계적으로 완화하겠다고 밝힌 만큼 패러다임을 바꿀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사진=연합뉴스) 김현경기자 ...

    한국경제TV | 2021.05.04 11:45

  • thumbnail
    홍성국, 다자녀 기준 2명으로 완화해 자동차 취득세 감면 추진

    ... 이하 승합차, 배기량 250cc 이하 이륜자동차를 취득하는 경우 취득세 전액(취득세액 200만원 초과 시 85%)이 면제되며, 6인승 이하 승용차를 취득하는 경우는 최대 140만원 감면된다. 홍성국 의원은 "현행 다자녀 기준은 합계출산율이 0.84명까지 하락한 지금의 현실에 맞지 않는다"며 "정부도 '제4차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에서 다자녀 가구 지원 기준을 단계적으로 완화하겠다고 밝힌 만큼 패러다임을 바꿀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5.04 11:17 | YONHAP

  • thumbnail
    재재, 맥도날드 모델되자…"페미 요람 이대 출신, 불매하자"

    ... 욕해서는 바뀌지 않는다. 반 페미 운동을 펼쳐야 한다"면서 "얘(재재)는 페미의 요람 이대 출신이며 비혼식을 거행했다고 방송서 떠들고 다니는 대표 페미" 라고 비난했다. 또 "이런 애가 없어져야 출산율도 올라간다. 페미가 광고모델인 또 다른 회사 있으면 댓글 달아달라"고 했다. 현재 이 글은 삭제됐고 다른 글로 대체 됐지만 다른 커뮤니티를 통해 일파만파 퍼졌다. 추후 글쓴이는 "나라가 망해간다. 직원을 뽑아야 ...

    연예 | 2021.05.03 16:02 | 김예랑

  • thumbnail
    [한상춘의 국제경제 읽기] 中 '인구절벽' 논쟁…韓 경제, 복합불황에 빠지나?

    ... 제자리로 복귀되지 않은 여건에서 자산가격이 하락하면 경제주체의 부채상환 능력이 떨어지고 정책 대응마저 쉽지 않아 1990년대 일본 경제의 전철을 밟을 수 있기 때문이다. 인구구조 변화로 자산가격과 실물경제를 진단하고 예측하는 인구통계학적 이론이 다 맞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우리는 중국과의 경제 비중이 높고 세계에서 출산율이 가장 낮은 반면 고령화 속도는 가장 빠른 국가다. 가시권에 들어오고 있는 중국 인구절벽에 따른 충격에 대비해 놓아야 할 때다.

    한국경제 | 2021.05.02 18:12 | 한상춘

  • thumbnail
    [특파원 칼럼] 출산 장려 美, 다급한 中, 손놓은 韓

    ... 2000년 전후 이들 국가는 만 5세부터였던 의무교육 나이를 3세부터로 내렸다. 그 효과는 다소 엉뚱한 곳에서 나타났다. 교육비와 양육비 부담이 줄어들자 출생률이 반등했다. 세계은행 기준 1999년 1.5명까지 떨어졌던 스웨덴의 합계출산율은 10년 뒤인 2009년 1.94명까지 올라갔다. 노르웨이와 덴마크 등 다른 북유럽 국가들도 비슷한 결과를 얻어냈다. 재정에 다소 여유가 있었던 영국과 독일 등은 의무교육 확대 정책을 재빨리 따라갔고, 남유럽 국가들은 그렇게 하지 못했다. ...

    한국경제 | 2021.04.30 17:28 | 강현우

  • thumbnail
    "울산 인구 3달새 6천700명 감소…시, 대책 세워야"

    ... 인구증대 TF팀을 구성할 의향은 없는가"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언제부턴가 울산은 매력 없는 도시가 돼 가고 있다"면서 "기업 하기도, 사업하기도, 장사하기도, 공부하기도 힘든 도시가 되고 있는데 이는 곧바로 인구감소와 출산율 감소로 이어지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이어 "행정안전부의 주민등록 인구통계조사 결과 올해 3월 31일 기준 울산의 주민등록인구는 112만9천254명으로 지난해 말 113만6천17명에서 6천763명 감소했다"면서 "감소 사유 ...

    한국경제 | 2021.04.30 13:57 | YONHAP

  • thumbnail
    [천자 칼럼] '3대 인구 감소국' 한·중·일

    스파르타는 라이벌 아테네를 제압한 펠로폰네소스 전쟁 이후 고대 지중해의 패권국이 됐다. 감히 쳐들어올 적이 없어 성을 쌓을 필요도 없을 정도였다. 그런 스파르타가 역사 속으로 사라진 이유는 아이러니컬하게도 ‘출산율 저하’였다. 미국 경제학자 토드 부크홀츠는 《다시, 국가를 생각하다(원제: 번영의 대가)》에서 스파르타가 패권 완성 100여 년 만에 ‘종이 호랑이’로 전락하고, 조용히 역사 속에서 사라진 이유를 ...

    한국경제 | 2021.04.29 17:51 | 박수진

  • thumbnail
    중국 인구 감소 언제?…당국 "작년에도 늘었다"

    ... 빨라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중국의 인구가 줄어든다면 이는 1960∼1961년 대기근의 여파로 인구가 감소한 이후로 처음이다. 중국은 급속한 인구증가를 막기 위해 1978년 강제적인 '한 가정, 한 자녀 정책'을 도입했지만 출산율 감소에 2016년 두 자녀를 허용했다. 그러나 가파른 출산율 저하와 인구 노령화 추세를 막는 데는 실패했다. 여러 전문가는 산아제한 정책을 가능한 한 빨리 전면 폐지할 것을 촉구하고 있다. 리커창(李克强) 중국 총리도 지난달 ...

    한국경제 | 2021.04.29 17:08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