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21-30 / 5,8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레킷벤키저, 中 유아식 사업 22억弗에 매각

    ... 수익성이 좋은 소비자 헬스케어 제품에 다시 집중해야 한다는 라케시 카푸어 당시 레킷 CEO의 결정이었다. 이후 레킷은 엔파밀과 같은 분유 브랜드를 운영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레킷은 중국 유아식 시장에서 고전을 면치 못했다. 중국 출산율이 계속 하락하는 데다 업체 간 경쟁이 치열해졌기 때문이다. 지난해 레킷은 미드존슨의 기업가치를 50억파운드 잃어 이전 장부가액의 3분의 1을 손실 상각처리했다. 알리바바와 앤트그룹, 바이트댄스 등 중국 거대 기술 기업에 투자한 ...

    한국경제 | 2021.06.06 17:11 | 박상용

  • thumbnail
    英 레킷벤키저, 中 유아식 부문 사모펀드에 2.4조원에 매각

    ... 수익성이 좋은 소비자 헬스케어 제품에 다시 집중해야 한다는 라케시 카푸어 당시 레킷 CEO의 결정이었다. 이후 레킷은 엔파밀과 같은 분유 브랜드를 운영하기 시작했다. 그러나 레킷은 중국 유아식 시장에서 고전을 면치 못했다. 중국 출산율이 계속 하락하는 데다가 업체 간 경쟁이 치열해졌기 때문이다. 지난해 레킷은 미드존슨의 기업가치를 50억파운드 잃어 이전 장부가액의 3분의 1을 손실 상각처리했다. 알리바바와 앤트그룹, 바이트댄스 등 중국 거대 기술 기업에 투자한 ...

    한국경제 | 2021.06.06 14:15 | 박상용

  • thumbnail
    "마흔에 낳은 너, 끝까지 책임지지 못할까 봐 겁나" [하수정의 돈(Money)텔마마]

    ... 결혼이 늦어졌고, 부모 되는 나이도 늦어졌다. 우리는 고령아빠, 고령엄마 지난 달 통계청이 발표한 인구 동향에서 '고령산모'로 분류되는 35세 이상 출산이 늘어난 것이 이를 증명한다. 올해 1분기 35~39세 여성의 출산율은 1000명당 45.5명을 낳아 전년 동기대비 0.1명 증가했다. 40세 이상 출산율은 3.7명으로 1993년 통계 작성 이후 최고치를 나타냈다. 25세부터 35세 사이 출산율이 급감하고 있는 것과는 대조적이다. 엄마 뿐 아니라 ...

    한국경제 | 2021.06.06 11:50 | 하수정

  • thumbnail
    日 저출산 쇼크…작년 출생자 84만명 '사상 최저'

    ... 2만4천407명 줄었다고 이날 발표했다. 2019년 일본의 출생자 수도 통계 작성 후 처음으로 90만명을 밑도는 86만명대를 기록해 '86만 쇼크'로 평가된 바 있다. 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자녀의 수인 합계출산율은 지난해 1.34명으로 전년 대비 0.02명 감소했다. 작년 일본의 혼인 건수도 52만5천490건으로 제2차 세계대전 이후 가장 적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결혼과 출산을 미루는 현상이 심화하면서 일본의 ...

    한국경제 | 2021.06.04 16:40 | YONHAP

  • 출생률 끌어올리겠다는 중국…'1가구 3자녀'가 전부일까 [강현우의 특파원 칼럼]

    지난달 말 중국 정부가 ‘1가정 3자녀 허용’ 정책을 발표한 직후 중국 전역에서 3만1000여 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가 실시됐다. ‘세 번째 아이를 갖겠느냐’는 질문에 ‘준비 중’이란 응답이 1400여 명, ‘고려 중’이란 대답이 200여 명이었다. ‘고려하지 않는다’는 답변이 90%를 넘었다. 이런 여론조사 결과는 관영 신화통신에서 가장...

    한국경제 | 2021.06.04 15:46 | 강현우

  • thumbnail
    바이오다인, 인도 지원 위해 유니세프에 2000만원 기부

    ... 유니세프한국위원회와 함께하게 됐다”며 “코로나19 대확산으로 혼란에 빠진 인도의 의료 시스템이 정상화되는 데 미약하지만 보탬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기철 유니세프한국위원회 사무총장은 “고출산율 지역의 의료시스템 마비로 산모 및 5세 미만 어린이들의 건강이 특히 위협받고 있다”며 “따뜻한 마음을 보내주신 바이오다인 임직원 여러분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고 했다. 바이오다인은 해외 기업이 선점하고 ...

    바이오인사이트 | 2021.06.04 10:49 | 이주현

  • thumbnail
    [책마을] 작아지는 한국, 30년 뒤를 준비하라

    ... 인구 감소 시작, 2030년 ‘인구 절벽’의 도래 같은 인구 관련 소식이 더는 낯설지 않다. 인구 문제가 현재와 미래의 삶에 결정적인 요인으로 자리 잡았음은 자명해 보인다. 하지만 여전히 궁금하다. 최근의 출산율 감소가 10년 뒤, 20년 뒤 한국 사회를 어떻게 바꿀지…. 《인구 미래 공존》은 인구학 분야 권위자가 알기 쉽게 풀이한 한국 사회의 ‘인구학적 해부도’다. 현재 인구구조가 어떻게 형성됐는지, 앞으로 ...

    한국경제 | 2021.06.03 17:50 | 김동욱

  • thumbnail
    [기고] 한국경제 발전구조 무엇이 문제인가

    ... 전환됐다. 공식적 국가부채 증가에 더해 대규모 공기업 부채까지 발생해 국민 부담을 크게 늘린 셈이다. 이와 같이 그간의 GNP 실현에는 국가부채 증가분이 내포돼 있다. 문 정권은 출범과 함께 시급한 양대 정책과제로 일자리 창출과 출산율 저하 억제를 꼽았다. 각각 특별위원회를 구성해 운영해왔는데 4년이 지난 시점에서 평가할 때 막대한 경비만 투입되었을 뿐, 실적은 형편없다. 일자리는 더욱 줄어들었고 출산율도 세계에서 가장 낮은 수준을 보이고 있다. 이들 정책과제는 ...

    한국경제 | 2021.06.03 17:31 | 김봉구

  • thumbnail
    "인구절벽까지 10년…인구학의 눈으로 정해진 미래를 기획하라"

    ... 출간…"30년뒤 매년 강남구 인구 사라져…공생 길 찾자" 지난해 사상 처음으로 인구가 자연 감소한 한국은 10년 뒤면 '인구절벽'에 직면한다. 2006년 저출산고령사회기본계획 이후 정부는 200조 원이 넘는 예산을 쏟아부었지만, 합계출산율은 3년 연속 1명 미만에 머물고 있다. 인구감소가 정해진 한국은 무엇을 해야 하는가? 국내 인구학 권위자 조영태 서울대 보건대학원 교수는 책 '인구 미래 공존'(북스톤 펴냄)에서 인구학적 관점에서 한국사회와 기업, 개인의 미래 ...

    한국경제 | 2021.06.03 16:03 | YONHAP

  • thumbnail
    인천 중구, 영종국제도시·원도심 인구격차 심화…2배 이상 확대

    "일자리·주거 환경·출산율 등 복합적 작용…대책 마련하겠다" 인천 중구 영종국제도시 인구가 10만명에 가까워진 가운데 같은 구에 속하는 원도심 지역과의 인구 격차가 매년 벌어지고 있다. 2일 인천시 중구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영종국제도시인 영종·용유 지역 인구는 10만명에 육박하는 9만5천76명으로 집계됐다. 이는 5년 전인 2016년 5월(6만2천422명)과 비교해 34%가량 늘어난 수치다. 신포동·연안동·신흥동 등 원도심으로 묶이는 ...

    한국경제 | 2021.06.02 10:3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