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51-60 / 5,87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無출산 재앙' 덮쳐 경제 붕괴된 2027년 영국…생산가능인구 급감 한국 '저출산 난제' 풀 열쇠는

    ... 약탈하기 위해 달려든다. 길거리를 돌아다니는 사람은 대부분이 노인이다. 인구 감소보다 두려운 ‘생산가능인구 감소’ 인류가 저출산과 고령화를 두려워하게 된 것은 비교적 최근의 일이다. 인구경제학에 따르면 고령화는 출산율 저하와 사망률 둔화라는 두 현상의 산물이다. 워싱턴대 보건계량평가연구소에 따르면 세계의 합계출산율이 감소하기 시작한 것은 1960년대부터다. 이 시기에 함께 진행된 평균수명의 연장으로 선진국들은 급격하게 인구구조가 늙어가기 시작한다. ...

    한국경제 | 2021.05.24 09:01 | 전범진

  • thumbnail
    인구 팽창에서 이제 감소 시대로…나이지리아가 중국 제친다

    NYT, 한국·중국 예로 들며 출산율 저하→인구 감소 전망 인류가 20세기 이후 처음으로 인구 팽창을 멈추고 오히려 인구가 줄어드는 상황에 처했다. 뉴욕타임스(NYT)는 23일(현지시간) 출산율이 떨어지고 사망률이 오르는 인구감소 현상이 전 세계적으로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20세기 초반 16억 명이었던 세계 인구가 1세기 만에 60억 명으로 늘었지만, 이제 이 같은 팽창의 시대는 막을 내렸다는 것이다. 이탈리아에서는 산부인과가 ...

    한국경제 | 2021.05.24 01:26 | YONHAP

  • thumbnail
    저출산의 그늘..."분유보다 더 팔린다"

    ... 1천407억3천만원으로 13.6% 축소됐다. 지난해 상반기 매출은 538억8천만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5.0% 줄었다. 이는 저출산 영향에 따른 것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여성 한 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인 합계출산율은 2017년 1.05명에서 2018년 0.98명, 2019년 0.92명, 2020년 0.84명으로 하락했다. 이에 따라 유가공 업계가 `성인용 분유`로 불리는 단백질 보충제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매일유업이 2018년 11월 셀렉스 ...

    한국경제TV | 2021.05.23 15:04

  • thumbnail
    작아지는 분유 시장…커지는 성인용 단백질 시장

    ... 1천407억3천만원으로 13.6% 축소됐다. 지난해 상반기 매출은 538억8천만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5.0% 줄었다. 이는 저출산 영향에 따른 것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여성 한 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인 합계출산율은 2017년 1.05명에서 2018년 0.98명, 2019년 0.92명, 2020년 0.84명으로 하락했다. 이에 따라 유가공 업계가 '성인용 분유'로 불리는 단백질 보충제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매일유업이 2018년 11월 셀렉스 ...

    한국경제 | 2021.05.23 14:30 | YONHAP

  • thumbnail
    서울대생들 만난 이준석 "여성희망복무제 도입이 현실적"

    ... 희망복무제 도입이 현실적"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여성 희망복무제를 시행해도 지원하는 여성이 적을 것이라는 학생의 비판에 동의하면서도 "군 복무에 대한 보상을 제공하는 논리로서 의미가 있다"고 했다. 저출산 문제와 관련해서는 출산율 자체를 높이려는 정책적 접근에는 한계가 있을 것이라며 "돈을 주는 방식으로 출산율을 높일 수는 없다"고 꼬집었다. 대신 생산가능인구 감소를 막기 위해 여성의 사회활동을 늘리고 이민자를 받아들이는 방안을 제안했다. 이날 행사에 ...

    한국경제 | 2021.05.22 20:45 | YONHAP

  • thumbnail
    한은, 성장률·물가 전망 얼마나 높일까…금리는 동결할 듯

    ... 추세가 이어졌을지 관심이 쏠린다. 통계청은 26일 '3월 인구동향'을 내놓는다. 인구 동향은 출생과 사망, 혼인과 이혼 등 동향을 살펴볼 수 있는 지표다. 가파른 출생아 수 감소세에 제동이 걸릴 수 있을지가 관심인데, 가뜩이나 출산율이 하락하는 상황에서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쳐 회의적 전망이 많다. 지난 2월 출생아 수는 2만1천461명으로 1년 전보다 1천306명(-5.7%) 줄었다. 이는 2월 기준으로 1981년 관련 통계 작성 이래 최소치였다. 한...

    한국경제 | 2021.05.22 11:05 | YONHAP

  • thumbnail
    [단독]서울대 찾은 이준석 “여성희망복무제, 아무도 안 가도 군가산점제 살릴 근거돼”

    ... 방안이지만, 정치적으로 다수의 동의를 얻기 어렵기 때문에 가까운 미래에 이뤄질 가능성이 거의 없다”며 “안 가도 되던 군대를 가야된다는 생각 들지 않겠나”고 덧붙였다. "정책으로 출산율 높이기는 어려워" 저출산 문제와 관련해선 '출산율 자체를 높이는 정책은 어렵다'고 인정했다. 그는 “굉장히 많은 돈을 국가가 지급해주지 않는 이상, 사람들이 기존에 낳을 생각이 없던 아이를 낳게 되지는 ...

    한국경제 | 2021.05.22 07:24 | 최예린

  • thumbnail
    김웅, 月50만원 청년 기본소득 제안…"저출산예산 구조조정"

    ... 매달 50만원씩 청년기본소득을 지급하면 매년 약 40조의 예산이 필요하다고 추산했다. 재원으로는 연 40조원이 넘는 저출산 예산을 사용하자고 제안했다. 김 의원은 "지난 15년간 저출산 예산으로 225조원을 쏟아부었으나 출산율은 1.07명에서 0.84명으로 떨어졌다"며 "실제 저출산 예산 항목을 따져보면 템플 스테이, 인문 교육 강화 등 난임 지원 등과 전혀 관련 없는 항목이 50%가 넘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베이비붐 세대는 저출산 예산이 충분했기 ...

    한국경제 | 2021.05.20 10:10 | YONHAP

  • thumbnail
    [벼랑 끝 지방대]① 줄이고 합치고…생존 향한 몸부림 시작

    학령인구 급감, 수도권 집중, 지방 미달사태…"구조조정 선택 아닌 필수" 부산대·부산교대 등 전국 곳곳 대학 통합, 몸집 줄이기 움직임 [※ 편집자 주 : 저출산율로 인한 학령인구 감소는 결국 대학 위기로 다가왔습니다. 수도권 집중화와 서울지역 대학 선호 현상으로 신입생을 채우지 못한 지방대학은 생존의 갈림길에 섰습니다. 일부 지방대학은 다른 대학과 통합을 추진하고, 학과 구조조정을 하는 등 자구책 마련에 나서고 있습니다. 연합뉴스는 지방대학의 ...

    한국경제 | 2021.05.19 07:10 | YONHAP

  • thumbnail
    평창군 LNG 복합발전소 유치 나서…지역경제 활성화

    ... 희망을 담은 주민 동의서를 한왕기 군수에게 전달했다. 이들은 사업에 찬성하는 주민 서명부를 전달하고, 대화면에 LNG 복합발전소가 건립될 수 있도록 적극적인 사업 추진을 호소했다. 이들은 대화면 젊은 세대의 대도시 유출과 출산율 하락, 고령 인구 증가 등으로 존립 위기에 놓인 지역 활성화를 위해 LNG 복합 발전소 유치가 꼭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현재 거론되는 LNG 복합발전소 부지는 계획관리지역이 40% 이상이며, 국도 31호선과 KTX 평창역이 가까이 있어 ...

    한국경제 | 2021.05.18 13:47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