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2,0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가계·기업 빚 얼마나 늘었나…생산자물가도 관심

    ... 인플레이션(물가상승) 압력에 대한 우려가 커지는 가운데 한은의 상황 인식을 엿볼 수 있을 전망이다. 통계청은 23일 '4월 인구동향'을 내놓는다. 인구 동향은 출생과 사망, 혼인과 이혼 등 동향을 살펴볼 수 있는 지표다. 출생아 수 감소세에 제동이 걸릴 수 있을지가 관심사다. 저출산 고령화 상황에서 코로나19 사태까지 겹치면서 인구 감소 현상은 점차 심화하고 있다. 3월 인구동향을 보면 1분기 전국 출생아 수는 7만519명으로 작년 동기보다 3천...

    한국경제 | 2021.06.19 10:00 | YONHAP

  • 부산 인구 1년새 4만명 감소…60~80대는 늘어 고령화 가속

    ... 위해 종합적인 인구정책이 시급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7일 부산시와 행정안전부에 따르면 올 5월 부산의 인구는 336만7334명으로 1년 전(340만6942명)보다 3만9608명 줄었다. 수도권으로의 인구 유출이 더 심화되고 출생아보다 사망자 수가 더 많은 추세가 갈수록 뚜렷해지고 있다. 연령대별로 50대 이하는 모두 감소했고 60~80대는 늘어났다. 60대 이상이 증가한 이유는 인구 고령화에 따른 것이다. 특히 이 연령대 인구는 일자리를 찾아 수도권으로 ...

    한국경제 | 2021.06.17 18:42 | 김태현

  • thumbnail
    대학들 어쩌나…올해 고교 입학생 수, 46년 만에 최저

    ... 1975년 이후 가장 적었다. 초등학교 입학생 수(42만8438명), 중학교 입학생 수(44만9419명)도 1975년 이후 역대 세 번째로 적었다. 고등학교 입학생 수가 이처럼 크게 줄어든 것은 올해 고1에 해당하는 2005년 출생아 수가 43만8707명으로 2010년 이전 기준 역대 최저로 떨어졌기 때문이다. 오종운 종로학원하늘교육 평가이사는 “고등학교 입학생 수는 당분간 비슷한 추이를 유지하다가 2029년 이후 41만 명 미만으로 떨어져 사상 ...

    한국경제 | 2021.06.16 14:15 | 김남영

  • thumbnail
    스님 절반이 부업…잘나가던 日 불교 위기 맞은 까닭 [정영효의 인사이드 재팬]

    ... 720만엔의 수입을 올리는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불교계는 고령화 시대에 드물게 성장하는 분야였다. 장례 관련 절차가 주수입원인데 고령화의 진전으로 일본이 사망자가 많은 다사(多死)사회가 됐기 때문이다. 일본은 2007년 사망자수가 출생아수를 처음 넘어선 이래 사망자 우위 추세가 이어지고 있다. 2005년 108만명이었던 사망자수가 2015년 130만명으로 늘었다. 2030년에는 160만명까지 늘어난 뒤 비슷한 추세가 수십년간 이어질 전망이다. 하지만 코로나19가 확산하면서 ...

    한국경제 | 2021.06.12 08:11 | 정영효

  • 자녀세액공제, 자녀 1명당 50만원으로 인상 추진

    ... 있다. 아울러 출산 또는 입양한 공제 대상 자녀에 대해서는 출산 또는 입양한 자녀 수에 따라 최대 70만원까지 공제하고 있다. 그러나 이런 출산장려정책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상반기 합계출산율(여성 1명이 평생 낳을 수 있는 평균 출생아 수)이 역대 최저인 0.84명을 기록했다. 특히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결혼이나 출산 계획을 미루는 경우가 늘어나고 있어 최근의 상황을 고려할 때 출산율 제고를 기대하기는 어려운 실정이라는 것이 박 의원의 지적이다. 박 ...

    조세일보 | 2021.06.09 15:45

  • thumbnail
    [박성완 칼럼] 2030이 '이준석 돌풍'보다 주목해야 할 것

    ... 재정으로 메워 주고 있다. 먼 미래 얘기가 아니다. 지금의 저출산·고령화 추세라면 연금 고갈 속도가 훨씬 빨라질 수도 있다. 통계청이 발표한 지난해 우리나라 합계출산율(여성 1명이 평생 낳을 것으로 예상되는 평균 출생아 수)은 0.84명이다. 올해는 0.7명대, 내년엔 0.6명대가 전망된다. 유엔인구기금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한국의 합계출산율은 198개국 중 꼴찌다. 전체 인구 중 0~14세 어린이 비율(12.3%)도 최하위다. 작년엔 사망자 ...

    한국경제 | 2021.06.07 17:27 | 박성완

  • thumbnail
    현대해상 어린이보험, 고위험산모 보장 등에 독점판권

    ... 시력교정, 수족구와 아토피 등 자녀 생애주기에 따른 위험을 종합적으로 보장하는 상품이다. 작년에는 기존 어린이보험에서 보장하지 않아 민원·분쟁이 잦은 선천적 이상에 대해서도 업계 최초로 보장을 신설, 배타적 사용권을 획득했다. 현대해상에 따르면 2004년에 출시된 이래 418만건이 팔렸다. 지난해 태아 시기 가입은 16만9천800건이다. 작년 출생 신생아(27만2천400명)를 고려하면 출생아의 60%가량이 이 상품에 가입하는 셈이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07 10:31 | YONHAP

  • thumbnail
    현대해상, 「굿앤굿어린이종합보험Q」

    ... 더욱 심각해지는 시대적 상황에서 사회적역할과 소명을 다하는 어린이보험 상품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굿앤굿어린이종합보험Q’는 2004년 업계 최초의 어린이전용 보험으로 출시되어 지금까지 418만여건이 판매됐으며, 신생아의 약 62%가 가입할 만큼 고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어린이보험의 대표상품이다. (2020년 출생아 272,400명 대비 현대해상 태아 가입 169,800건

    한국경제 | 2021.06.07 08:56 | WISEPRESS

  • thumbnail
    [책마을] 작아지는 한국, 30년 뒤를 준비하라

    ... 인구구조가 어떻게 형성됐는지, 앞으로 인구 추이는 어떻게 진행될지, 인구 변화에 따른 사회 변동은 어떤 모습으로 이뤄질지를 각종 그래프와 함께 직관적으로 이해할 수 있게 보여준다. 다시 봐도 최근의 인구 동향은 충격적이다. 지난해 출생아 수는 27만2000명으로, 30만 명대가 무너졌다. 출생아 40만 명대는 15년간 유지됐지만 30만 명대는 3년밖에 버티지 못했다. 예고 없이 닥친 위기가 아니다. 이미 30년 전에 정해진 미래였다. 1984~1990년 출생자는 ...

    한국경제 | 2021.06.03 17:50 | 김동욱

  • thumbnail
    "인구절벽까지 10년…인구학의 눈으로 정해진 미래를 기획하라"

    ... 관점에서 한국사회와 기업, 개인의 미래 기획을 제안한다. 저자가 2016년에 쓴 '정해진 미래'는 미래 설계에 필요한 인구학적 관점을 쉽게 설명하며 인구학의 대중화에 기여했다면, 5년 만에 들고 온 화두는 좀 더 묵직하다. 5년 만에 출생아 수는 40만 명대에서 20만 명대로 급감했고, 초저출산 현상의 속도가 너무 빨라졌기 때문이다. ◇ 2100년 인구 2천만 명으로 급감…30년 뒤부터 연간 55만 명 감소 책은 저자가 이끄는 서울대 인구학연구실이 국내 거주 내국인을 ...

    한국경제 | 2021.06.03 16:03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