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71-80 / 58,746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女중사 2차가해' 상사·준위 영장심사 출석…오늘밤 구속결정(종합2보)

    ... 결정된다. 국방부 보통군사법원은 이날 오후 3시께부터 2차 가해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20비행단 소속 노 모 준위와 노 모 상사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차례로 진행했다. 노 준위와 노 상사는 영장실질심사 출석을 위해 차례로 법정에 들어가기 전 '혐의를 인정하느냐', '유족한테 하고 싶은 말 없느냐' 등 취재진 질문에 아무런 답변도 하지 않았다. 군사법원은 영장실질심사 내용을 토대로 이날 오후 늦게 구속영장 발부 여부를 결정할 것으로 보인다. ...

    한국경제 | 2021.06.12 17:11 | YONHAP

  • thumbnail
    "검찰 인사, 실력 아닌 '충성 경쟁' 돼버렸다" [남정민 기자의 서초동 일지]

    ... 광주지검장으로 발령났습니다. 문제는 이번 인사에서 '납득하기 어려운' 정도가 더 크다는 겁니다. '김학의 전 차관 불법출금 사건'의 피고인 신분인 서울고검장은 앞으로 재판을 받으러 서울중앙지법에 출석해야 합니다. 이광철 청와대 민정비서관에 대한 기소는 '무기한 연기'될 수 있다는 이야기도 나옵니다. 한때 '추미애 라인'으로 불렸던 조남관 법무연수원장은 추 전 장관에게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 대한 직무정지를 ...

    한국경제 | 2021.06.12 17:00 | 남정민

  • thumbnail
    [속보] 공군 부사관 2차가해 상관, 피의자 심문 출석

    공군 부사관 2차가해 상관, 피의자 심문 출석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6.12 14:52 | 이송렬

  • thumbnail
    [속보] '공군 女부사관 2차가해' 상관 영장실질심사 출석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2 14:50 | YONHAP

  • thumbnail
    바이든 법무부, 트럼프 시절 민주 의원 통신기록 수집 조사

    ... 원내대표와 딕 더빈 법사위원장은 공동성명을 내고 당시 법무부를 이끈 윌리엄 바, 제프 세션스 전 장관에 대해 상원에서 증언하라고 요구했다. 이들은 "충격적"이라며 "이는 엄청난 권력 남용이자 권력 분립에 대한 공격"이라고 지적하고 자진 출석하지 않으면 소환하겠다고 경고했다. 백악관의 한 관리도 "끔찍하다"며 "권력 남용의 사례"라고 비판했다. 바 전 장관은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와 인터뷰에서 어떤 의원의 기록도 찾는다는 것을 알지 못했다면서 트럼프 전 대통령과 유출 ...

    한국경제 | 2021.06.12 07:22 | YONHAP

  • thumbnail
    "출석 안 한 교수 아들에게 학점 부여" 조선대 교수 10명 기소

    ... 교수들이 기소됐다. 11일 법조계에 따르면 광주지검은 지난 10일 업무방해 혐의로 조선대학교 교수 10명과 모 교수 아들 A씨를 불구속기소 했다. 이들은 2014년부터 2017까지 A씨가 석·박사 통합과정을 수료하는 과정에서 출석 등을 조작하는 등 대학의 학사 운영을 방해한 혐의로 기소됐다. A씨는 7학기 동안 20과목을 수강하면서 대부분 출석하지 않았지만 교수들이 출석을 인정해준 것으로 조사됐다. 조선대학교 학부모협의회는 앞서 2019년 7월 해당 ...

    한국경제 | 2021.06.11 18:27 | YONHAP

  • 조국 "투망식 기소"에…檢 "위조의 시간"

    ... 이는 최근 발간된 조 전 장관의 회고록 《조국의 시간》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것이다. 이에 조 전 장관의 변호인은 “법정에서는 공소사실에 준하는 용어를 말하며 차분히 재판이 이뤄지길 바란다”고 반발했다. 양측은 지난해 출석한 증인들의 증언 성격을 두고도 신경전을 벌였다. 검찰은 앞선 증인들을 통해 조 전 장관의 혐의가 입증됐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변호인은 “증인들이 대부분 검사 혹은 검찰수사관 출신이었는데, 특감반의 모든 역할을 수사라는 ...

    한국경제 | 2021.06.11 18:16 | 오현아

  • thumbnail
    조국 아들·딸 부모와 한 법정에…증인 채택

    ... 크다고 판단해 증인 채택 결정을 유지하기로 했다. 아울러 조 전 장관 부부 자녀가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활동 증명서 등을 허위로 받는 데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는 한인섭 한국형사정책연구원장도 25일 다시 증인석에 서게 됐다. 한 원장은 정 교수의 1심 재판에 1차례 증인으로 출석했지만 증언 거부권을 행사하고 모든 답변을 거절했다. (사진=연합뉴스) 장진아기자 janga3@wowtv.co.kr ⓒ 한국경제TV,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한국경제TV | 2021.06.11 18:00

  • thumbnail
    조국 부부 '입시비리' 재판에 아들·딸 증인 채택

    ... 우려가 있다"고 맞섰다. 이에 재판부는 검찰 측의 의견과는 별도로 이들을 직접 신문해야 할 필요성이 크다고 판단해 증인 채택 결정을 유지하기로 했다. 아울러 조 전 장관 부부 자녀가 서울대 공익인권법센터 인턴활동 증명서 등을 허위로 받는 데 관여했다는 의혹을 받는 한인섭 한국형사정책연구원장도 25일 다시 증인석에 서게 됐다. 한 원장은 정 교수의 1심 재판에 1차례 증인으로 출석했지만 증언 거부권을 행사하고 모든 답변을 거절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6.11 17:26 | YONHAP

  • thumbnail
    檢, 법정 선 조국·정경심 부부에게 "위조의 시간" 언급(종합)

    ... 것"이라고 비판했다. 조 전 장관과 정 교수는 2019년 12월 말 자녀 입시비리 혐의로 함께 재판에 넘겨졌으나 나란히 피고인으로 법정에 선 것은 이날이 처음이다. 앞서 지난 9월 별도로 진행된 정 교수의 재판에서 조 전 장관이 증인으로 출석한 바 있다. 1심에서 실형을 선고받고 구속된 정 교수는 구치소에서 호송차를 타고 법원으로 이송됐고, 조 전 장관은 자가용 승용차를 운전해 법정에 나왔다. 두 사람은 법정에서 서로 눈을 마주쳤을 뿐 길게 대화하거나 인사를 나누는 ...

    한국경제 | 2021.06.11 16:49 | YONHA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