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1-10 / 10,3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발달장애' 세 모자 6년간 보살펴준 女상담치료사

    ... 도움도 요청할 정도로 달라졌다"고 했다. 아이들뿐 아니라 보호자인 경숙씨도 발달장애가 있는 터라 이들에게는 치료와 함께 관심을 두고 지켜봐 줄 보호자가 필요했다. 이 상담치료사가 지원의 끈을 놓을 수 없었던 이유다. 그는 "치료비는 만 18세 미만 장애아동에게 정부가 지원하는 발달 재활서비스 바우처가 전부였다"며 "바우처만으로는 경숙씨 가족에게 필요한 수준의 치료를 진행할 수 없어 나머지는 모두 사비나 재능기부 형태로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첫째가 올해 만 ...

    한국경제 | 2021.09.20 10:00 | YONHAP

  • thumbnail
    내년 전자발찌 예산 250억원 달해…올해보다 30억원 늘어

    ... 3.7회로 낮추기로 했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목표 달성 여부는 불투명하다. 전자감독 예산은 성폭력이나 살인, 미성년자 유괴, 강도 등 특정범죄를 저지른 사람의 신체에 전자발찌를 부착해 이동 경로를 24시간 파악하고, 보호관찰관의 지도·감독을 통해 재범을 방지하기 위한 예산이다. 전자발찌 제작 및 유지비와 발찌 착용자의 심리치료비 등이 포함된다. 이송렬 한경닷컴 기자 yisr0203@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20 08:06 | 이송렬

  • thumbnail
    내년 전자발찌 예산 250억원…3년새 43% 증가

    ... 미성년자 유괴, 강도 등 특정범죄를 저지른 사람의 신체에 전자발찌를 부착해 이동 경로를 24시간 파악하고, 보호관찰관의 지도·감독을 통해 재범을 방지하기 위한 예산이다. 이는 전자발찌 제작·유지비는 물론 전자발찌 부착 대상자의 심리치료비(실시사건 1건당 5만1천700원, 2021년 기준) 등을 모두 포함한 금액이다. ◇ 전자감독 예산 현황 ┌─────────┬────────┬────────┬─────────┐ │ │ 2019년 │ 2020년 │ 2021년 ...

    한국경제 | 2021.09.20 07:30 | YONHAP

  • thumbnail
    산재 재심 처리에 평균 135일…사문화된 '60일 기한'

    ... 모두 고작 1건에 그쳤다. 지난해 산재재심사위의 재심사 결정에는 평균 134.9일이 소요됐다. 법정 처리 기한의 두 배가 넘는 것이다. 박 의원은 "노동계에서는 재심사 결정이 과도하게 오래 걸려 산재 노동자들이 원직 복귀, 치료비용, 산재 혜택 등에 불이익을 받고 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박 의원은 "전문성을 겸비한 인력을 증원하여 노동자 권리 신속 보장이라는 제도의 본 목적이 상실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20 06:00 | YONHAP

  • thumbnail
    강남땅 50평 때문에…'사촌 5차례 허위고소' 60대 집유

    ... 선고했다. A씨의 친언니 B씨(사망)는 생전인 2005년 자신이 실소유하던 서울 강남구 세곡동의 잡종지 324㎡(약 98평)를 A씨 등 동생 2명에게 절반씩 나눠 등기했다. 암 투병 중이던 B씨는 2007년 사촌 C(70)씨에게서 치료비 7천만원을 빌렸는데, 이때 C씨는 세곡동 땅에 근저당권을 설정했다. A씨는 기초생활수급비를 받기 위해 땅을 팔려고 했다가 사촌오빠 C씨의 근저당권 설정으로 여의치 않게 되자 2013년 자기 지분을 C씨에게 매각했다. 그러던 중 ...

    한국경제 | 2021.09.19 08:00 | YONHAP

  • thumbnail
    "건강했던 조카, 화이자 접종 후 중환자실 입원"…청원 등장

    ... 또 A 씨는 "백신의 부작용을 현재 시점에서 어떻게 최종 평가를 할 수 있겠냐"면서 "현대의 과학 수준으로 부작용 평가를 하지 말아달라"고 당부했다. 더불어 "백신으로 인해 신체적으로 큰 피해를 본 국민에게는 치료비를 우선 지급해 달라"고 주장했다. 한편, 해당 청원은 17일 오전 9시 현재 4400여 명의 동의를 얻었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한국경제 | 2021.09.17 09:10 | 김정호

  • thumbnail
    '폐암 말기' 김철민 "동료들 100만 원 후원, 이겨내겠다"

    폐암 투병 중인 개그맨 김철민이 한국방송코미디협회로부터 후원금 100만 원을 받았다고 밝혀 이목을 끌고 있다. 16일 김철민은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한국방송코미디협회에서 병원 치료비에 보태라고 조금 전 100만 원을 보내주셨다. 벌써 세 번째다. 엄영수 회장님, 그리고 코미디언 선후배님 진심으로 고맙다. 끝까지 암과 싸워 이겨내겠다"라고 감사 인사를 전했다. 나아가 김철민은 감사 글과 함께 100만 원이 입금된 ...

    한국경제 | 2021.09.16 20:22 | 김정호

  • thumbnail
    IBK기업은행, 금감원과 추석맞이 나눔 행사 실시

    ... “앞으로도 기업시민으로서 지역사회, 소상공인, 중소기업과의 상생에 힘쓸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기업은행은 소상공인을 위한 무료 간판 B.I(Brand Identity) 디자인제작, 중소기업 근로자 가족을 위한 장학금 및 치료비 후원, 금융권 최초 중소기업 공동 직장 어린이집 설립 등 각계각층을 돕는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또 사랑의 밥차 운영, 글로벌 봉사활동, 임직원 봉사동호회 운영‧지원 등의 자원봉사 활동도 이어가고 있다.

    한국경제 | 2021.09.15 14:46 | WISEPRESS

  • thumbnail
    영동군, 추석연휴 거리두기 위반 '무관용'…무조건 과태료

    ... 위반 사례를 적발, 82명에게 과태료를 부과했다. 감염병예방법에 따라 개인에게는 10만원 이하의 과태료가, 시설 관리·운영자에게는 300만원 이하의 과태료를 부과된다. 집합금지 조치 위반 후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는 입원·치료비와 방역비에 대한 손해배상도 청구된다. 군 관계자는 "추석 연휴에 가급적 고향 방문과 타지역 이동 자제를 당부한다"며 "내 가족과 이웃에게 피해를 줄 수 있는 만큼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해 달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21.09.15 11:27 | YONHAP

  • thumbnail
    '25억' 주사 한 방이면 완치…서민에겐 '그림의 떡'

    ... 면역항암제 ‘키트루다’(미국 MSD)와 폐암치료제 ‘타그리소’(영국 아스트라제네카)도 고가 치료제로 꼽힌다. 이들 약은 일부 적응증과 2차 치료에 쓸 때만 건보 급여 대상이다. 비급여 시 연간 치료비가 수천만~1억원에 달한다. 치료 기간이 길어지면 킴리아나 빈다맥스를 능가할 수도 있다는 얘기다. 제약업계는 ‘고가약 시대는 이제부터 시작’이라고 말한다. 국내외 기업들이 치료 효과는 좋지만 값비싼 개인 맞춤형 치료제 개발에 ...

    바이오인사이트 | 2021.09.14 17:36 | 오상헌/이선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