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9941-9950 / 10,1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회면톱] 과잉진료부분 보험사에 지불책임 없어..서울지법

    병원이 교통사고 피해자에게 물린 치료비중 과잉진료 부분은 보험사가 지불 하지 않아도 된다는 법원의 판결이 나왔다. 이번 판결은 교통사고 피해자에 대한 병원의 과다.허위 진료문제로 의료계 와 보험업계가 팽팽한 줄다리기를 하고 있는 가운데 병원의 진료비 책정에 문 제점이 있음을 지적한 것이어서 주목된다. 이에 따라 교통사고 환자의 지나친 치료비 부담을 덜고 과잉치료로 인한 보 험금 누수현상을 막기위해 자동차보험에 대해서도 의료수가가 시급히 ...

    한국경제 | 1995.04.18 00:00

  • "가해자, 치료비 추가분도 배상해야" .. 서울고법

    교통사고 피해자가 입원치료를 받던 병원에서 바이러스에 감염돼 합병증이 발생했다면 사고를 낸 가해자는 합병증부분에 대한 치료비까지도 배상해야 한다는 판결이 나왔다. 서울고법 민사16부(재판장 황인행부장판사)는 14일 길을 건너다 차에 치인 박모양(10.서울 성동구 옥수동)의 가족들이 사고차 운전자 김모씨를 상대로 낸 손해배상청구소송 항소심에서 "피고 김씨는 원고들에게 박양의 합병증에 대한 치료비까지 포함, 모두 7,700여만원을 지급하라"며 ...

    한국경제 | 1995.04.15 00:00

  • 제일제당, "95년 임금인상안"발표

    ... 간부간 인상률체계를 달리했던 점을 개선,직급간 임금균형을 위해 "전직급 정률임금 인상제"를 도입하고생산성격려금의 지급상한도 현행 1백60%에서 2백%로 상향조정했다. 이회사는 또 10년이상 근속한 임직원을 대상으로 병원치료비가 10만원을 넘는 부분은 전액을 지원하고 임원을 대상으로 실시하던 종합건강진단을 45세 이상의 전사원으로 확대,2년마다 한번씩 실시키로 했다. 이와함께 "개인연금제도"를 상반기중 도입,임직원이 금융기관의 개인연금에가입했을 경우 전체 ...

    한국경제 | 1995.04.14 00:00

  • [사회면톱] 병원약관, 환자들에 불리하게 규정..소보원 조사

    ... 일체의 사태를 환자와 보호자 만이 책임지도록 하는 조항등을 담고 있어 병원들이 책임소재를 원천적으 로 피해가고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이와함께 진료비연체시 어떠한 법적조치에도 이의를 제기할 수없도록 항변권을 제한한 조항과 미납치료비의 채권에 대해 채무자의 동의없이 임 의의 제3자에게 양도 가능토록하는 조항등이 소비자에게 불리한 것으로 나 타났다. 이번 조사에서는 또 51개병원 모두가 의료법상 의료인의 의무중 하나인 환자의 검사기록및 사본교부의무를 약관에 명시하지않아 ...

    한국경제 | 1995.04.12 00:00

  • 현대해상, 보상체제 대폭 개혁..고객위주의 입체적 서비스로

    ... 마련이고 긴급처리를 요하는 사고는 3일이내에,일반 사고는 늦어도 7일이내에 완전처리가 가능하다. 다시말해 사고가 접수되고 담당자가 배정되면 그 즉시 피해자에 대한 소득조사에 들어가며 교통사고 외상과 관련된 의학정보 적정한 치료비기준 장해판정을 위한 장해정보조회가 가능해진다. 이는 그동안 보험개발원에 축적된 관련자료를 데이타베이스화한 것을 활용한 것. 교통사고와 관련된 손해배상청구 채무부존재 구상금사건 판례등도 데이타베이스화해 일목요연하게 조회할수 ...

    한국경제 | 1995.04.06 00:00

  • 생/손보 고유영역 파괴..보험행정 규제완화방안 내용/의미

    ... 경영전략 수립이 시급한 과제로 부상하고 있는 셈이다. 보험행정규제완화방안의 주요내용은 다음과 같다. 상품설계=현행 신상품의 신고 또는 보고제도는 유지하되 기존의 신고상품사항중 위험직 등급분류를 각사 자율에 맡기고 암등 특정질병의 치료비나 실명등 1급장해보험금의 지급액제한을 폐지했다. 국제적으로 통용되는 약관을 사용하거나 보험개발원의 검증을 받은 새로운 위험율에 대한 보고및 신고제도를 없앤다. 영업=임직원의 자동차보험등 가계성보험 영업제한을 폐지하고 생보 ...

    한국경제 | 1995.03.29 00:00

  • [천자칼럼] 의업기피증

    ... 환자의 사망시엔 엄청난 물질적 보상을 하거나 극형을 면치 못했었다. 5세기에 프랑스남부와 스페인에 걸쳐 있었던 서고트왕국에서는 의사들이 환자가족에게 현금을 보관해 두고 치료에 들어갔다. 치료가 안되거나 환자가 죽으면 환다가족은 치료비를 내지않는 것은 물론 의사가 맏겨 놓은 현금까지도 차지했다. 한편 북유럽의 메로빙왕국에서는 "의학적 태만"에 대한 형벌은 사형이었다. 580년에는 오스트리찰디아여왕이 이질에 걸려 치료를 받다가 죽자 담당 의사들이 죽음을 ...

    한국경제 | 1995.03.28 00:00

  • [도토리] 4개 손보사,'채무부존재 확인소송'공동제기

    ... 상대로 "보험금을 지급하지 않아도된다는 판결을 해달라"는 취지의 "채무부존재 확인소송"을 서울지법에 공동제기했다. 보험사들은 소장에서 "김씨는 지난해 7월 4개보험사에 6개 손해보험을 무더기로 가입한 뒤 같은 해 11월 "계단에서 넘어져 부상을 당했다"며 49 일간 입원하고 치료비등의 명목으로 1천1백여만원을 청구했으나 이는 보험 금을 타기위한 고의사고인만큼 김씨의 청구는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3월 25일자).

    한국경제 | 1995.03.24 00:00

  • [금융분쟁 이럴때 이렇게] 자기 병원서 입원치료

    개업의사가 자신의 병원에서 하루에 5~8시간씩 링겔을 맞은 다음 진료행위를 했다해도 격리치료가 필요한 질병에 걸렸다면 입원치료비에 대한 보험보상이 이루어져야 한다. 지난93년3월 매월 17만2,400원을 내는 21세기장수연금보험에 가입한 A씨(의사)가 작년 6월 살모넬라증(속칭 장질부사)에 걸려 72일간 병원에서 진료를 받았다며 입원급여금을 요청했으나 보험사로부터 보험금 지급 "불가"통보를 받고 이에 불복,분쟁조정을 신청한 것에 대해 ...

    한국경제 | 1995.03.19 00:00

  • 병원들, 교통사고환자대한 의료보험수가적용 기피

    ... 대책마련은 커녕 뒷짐을 지고있어 직무유기라는 비난을 받고있다. 12일 보건복지부및 소비자단체들에 따르면 교통사고를 당한 피해자중 뺑소니차나 보험지급한도가 낮게 제한돼있는 책임보험만 가입한 가해자를 만났을 경우 피해자가 스스로 치료비를 부담하게되는 경우가 많이 발생하 고 있으나 병원들이 이경우 의료보험급여 지급을 기피하고있다. 의료보험법상 본인과실이 아닐 경우 어떤 경우에도 의보급여를 받을 수 있는데도 아예 자동차사고환자는 의보혜택을 받을수없다고 주장하는 병원 ...

    한국경제 | 1995.03.1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