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34911-334920 / 342,4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마케도니아 전투.시위 격화로 휴전 위협

    ... 알바니아계 반군들을 편들고 있다고 비난한 직후 발생했다. 안토니오 밀로소브스키 정부 대변인은 테토보시 인근에서 벌어지고 알바니아계 반군들의 '청소'에 대해 나토와 서방이 대응하지 않고 있다고 주장하며 "나토는 우리의 적들의 가장 큰 친구"라고 비난했다. 밀로소브스키 대변인은 또 지난 23일 전투는 알바니아계가 먼저 시작했는데도 서방측은 마케도니아 정부군이 먼저 시작했다고 정부군측을 비난했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마케도니아 평화노력중재노력을 벌이고 있는 미국의 ...

    연합뉴스 | 2001.07.25 08:13

  • 前멕시코대통령 친동생 비자금 스위스에 환수될듯

    ... 이후 수사결과 살리나스는 멕시코 소재 은행에도 비밀계좌를 개설한 사실이 드러났으며 익명으로 회사를 운영해왔던 것으로 밝혀졌다. 페로뎅 판사는 살리나스의 비자금이 마약밀매와 관련이 있다고 확신하고 있으나살리나스의 변호인측은 살리나스의 친구들이 조성한 투자자금의 일부라고 주장하고있다고 이 방송은 전했다. 한편 멕시코 검찰당국은 앞으로 2주안에 스위스를 방문, 살리나스 비자금에 대한 수사와 처리 문제를 협의할 예정이다. (제네바=연합뉴스) 오재석특파원 ojs@y...

    연합뉴스 | 2001.07.24 21:33

  • '문자 메시지 커닝' 물의

    ... 방법으로 이들 학생에게 보내는 등 5과목에 걸쳐 부정행위를 한 것으로 밝혀졌다. 이들의 부정행위는 해당 학생들의 과목당 점수가 이전 시험 점수보다 30-50점높게 나온 것을 의심한 다른 학생들에 의해 들통났으며 A양은 같은 반 친구들의 강압에 못 이겨 답을 가르쳐 준 것으로 드러났다. 학교측은 말썽이 일자 지난 19-21일 전과목에 걸쳐 재시험을 치렀으며 관련 학생들에게 6일간 교내 봉사명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나주=연합뉴스) 남현호기자 hyunho@y...

    연합뉴스 | 2001.07.24 20:37

  • [여성이 경쟁력이다] 제2부 : (5) '충무로 여성감독은...'

    ... 신인 여감독들의 "입봉"도 줄을 잇는다. 한국종합예술학교 영상원 1기 출신인 정재은 감독은 스무살 여자들의 우정과 사랑을 그린 배두나 이요원 주연의 "고양이를 부탁해"(마술피리)를 8월말쯤 관객에게 선보인다. 임순례 감독의 "세친구" "우중산책"의 조감독으로 일했던 박경희 감독도 시력을 잃어가는 여성 사진작가 이야기를 그린 "미소"(명필름 계열 이픽처스)를 제작중이다. "반칙왕" "조용한 가족"의 프로듀서로 활약한 이미연 감독은 "버스정류장"(명필름)으로, ...

    한국경제 | 2001.07.24 17:41

  • [엄마와 함께하는 '금융교실'] '어음이 뭐예요?'

    ... 게임기 같은 물건을 싼 값에 다른 사람에게 팔 수 있는 시장이지요. 철수는 이 벼룩시장에서 중고 게임기를 사기 위해 그동안 용돈을 조금씩 저축해 왔습니다. 벼룩시장이 선 날 철수는 마음에 꼭 드는 게임기 하나를 발견했어요. 친한 친구인 영희가 1만원에 팔겠다고 내놓은 것이었지요. 비록 컬러 게임기는 아니지만 마음에 들어 영희에게 게임기를 사겠다고 했지요. 그런데 문제가 생겼어요. 철수가 게임기를 사기 위해 모은 돈은 8천원 밖에 안됐던 거예요. 영희의 게임기 ...

    한국경제 | 2001.07.24 17:32

  • 김근태씨 정치자금법 개정론

    ... 만들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에 따라 자민련이 제안한대로 여야 정치인과 각계 전문가, 언론인, 시민단체 인사 등이 참여, 정치자금법 개정 논의를 벌여 나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노 고문과의 관계에 대해 김 위원은 "영화 '친구' 같은 친구로 보면 된다"며 "노 고문은 나와 정치노선이 비슷하고 성격이 화끈하며 대중정치인의 능력과 특장을 갖고있다"며 선의의 경쟁과 협력을 다짐했다. 김 위원은 그러나 노 고문을 `집토끼', 자신을 `산토끼'에 각각 비유하면서 당내 ...

    연합뉴스 | 2001.07.24 17:20

  • 日 정부.경제계 동요 .. 주가, 버블 경제 이후 최저치 경신

    ... 사분오열의 양상을 보이고 있다. 닛케이평균주가가 1만1천6백엔대로 16년만의 최저치를 기록한 지난 23일 시오카와 마사주로 재무상은 증권협회장에게 전화를 걸어 시장활성화 대책을 내놓으라고 주문했다. 표면적으로는 행정지도가 아니라 친구자격으로 부탁한 것이라는 이유를 둘러댔지만 곤두박질치는 주가를 보다 못해 궁여지책으로 수화기를 든 것이 분명했다. 79세의 시오카와 재무상은 성역없는 구조개혁을 녹음테이프처럼 외쳐대는 고이즈미 내각에서도 "현실을 무시한 채 이상만 ...

    한국경제 | 2001.07.24 14:39

  • 와히드 콧노래 부르며 여유 과시

    ... 전(前) 대통령은 대통령궁에서 카세트 음악에 맞춰 콧노래를 부르는 등 외형적으로 그다지 동요하는 기색을 드러내지 않고 있다. 그는 23일 오후 TV방송을 통해 생중계된 MPR 특별총회 진행 과정을 지켜보다가 격려차 찾아온 친구 자야 수프라나와 함께 농담을 주고받다가 노래를 부르며 시간을 보냈다고 현지 언론들이 24일 보도했다. 그는 또 친구가 귀가한 뒤에도 카세트에서 흘러나오는 베토벤 교향곡에 맞춰 혼자 콧노래를 부리는 등 초조해하거나 불안해하는 기색이 ...

    연합뉴스 | 2001.07.24 14:24

  • 조지 해리슨 "죽음임박" 보도 강력 부인

    ... 발표했다. 해리슨은 부인 올리비아와 함께 영국 언론에 발표한 성명을 통해 해리슨이 죽음에 임박했으며 그는 이를 숙명적인 것으로 받아들이고 있다는 보도에 "실망하고 혐오스러워 한다"고 말했다. 성명은 메일 온 선데이 지가 그의 친구 조지 마틴의 말을 인용, 해리슨이 죽음을 냉엄하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한 보도는 "근거없고, 사실이 아니며 무감각한 것이라고 비난하면서 해리슨은 건강 문제에도 불구하고 활기왕성하고 매우 종은 기분을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성명은 ...

    연합뉴스 | 2001.07.24 11:14

  • 롯데 자이언츠 김명성감독 사망(종합)

    프로야구 롯데 자이언츠 김명성 감독이 24일 새벽 갑작스런 심근경색으로 세상을 떠났다. 향년 55세. 김 감독은 24일 오전 1시30분께 경남 남해의 친구 집들이에 갔다가 돌아오는 중 갑자기 심근경색 증세를 보여 진주 경상대 병원 응급실로 옮겼으나 숨졌으며 시신은 이날 오전 부산 동아대병원 영안실(☎051-265-7015)로 옮겨졌다. 유독 스트레스를 많이 받는 직업으로 알려진 프로야구 지도자가 시즌 도중 사망한 것은 91년 임신근 쌍방울 수석코치에 ...

    연합뉴스 | 2001.07.24 10:2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