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34941-334950 / 342,40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한경에세이] 늙은 신데렐라들 .. 고희경 <예술의 전당 공연기획팀장>

    고희경 영화 '친구'는 준석역을 맡은 유오성을 최고배우의 명단에 당당히 올려 놓았다. 그는 '개안타,우리는 친구 아이가'로 정리되는 영화의 메시지를 온몸으로 연기해냈고 '친구' 신기록의 일등공신이 되었다. 세상은 비로소 그를 알아보는 것 같다. 그러나 유오성은 그의 본바닥이라고 할 수 있는 연극판에서는 일찌감치 카리스마와 치밀함이 돋보이는 배우로 정평이 나있었다. 1990년대 초반부터 연우무대를 중심으로 활동한 그는 영화계에서도 '간첩 리철진' ...

    한국경제 | 2001.07.20 15:35

  • 마돈나 소장품, 인터넷 경매

    ... 검은색 뷔스티 1만5천달러 ▲히트곡 '라이크 어 프레이어(Like a Prayer)' 가사 원본 1만-1만2천달러 ▲뉴욕 아파트의 운동기구 600달러 ▲초창기 히트곡 작곡에 썼던 롤랜드 신시사이저 7천-9천달러 ▲지난 1977년 친구에게 보낸 엽서 4천-6천달러 등을 호가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특히 경매품 중에는 마돈나를 오디션 했던 밀레니엄 레코드사 프로듀서인 지미렌너가 그녀에게 보낸 거절 편지가 포함돼 있어 관심을 끌고 있다. 한편 마돈나는 세계 순회공연의 ...

    연합뉴스 | 2001.07.20 14:24

  • 美유학생 조창배씨 '살신성인' 귀감

    ... 여학생은 혼신의 힘을 다해 강기슭으로 나올 수 있었지만 조씨는 이미 자신을 구할 여력마저 소진, 익사했으며 험볼트 카운티 경찰국 잠수부들이 수심 약 4m의 강바닥에서 조씨의 시신을 찾아냈다. 신문은 장례차 서울에서 온 가족과 친구들의 말을 인용, 조씨가 지역사회의 '밝은 빛'이었으며 자신보다는 남을 먼저 생각하는 등 의협심이 강했다고 전했다. 조씨는 지난 2월초 유학와 1년과정 어학연수를 3개월만에 끝내고 기계공학 강의를 듣던 중 참변을 당했다. 조씨는 ...

    연합뉴스 | 2001.07.20 11:47

  • 새롬기술(35610), 옥션 따라 상한가

    ... 옥션의 움직임을 따라가며 개장초부터 강세를 보였다. 장후반 오름폭을 확대하며 전날보다 1,650원, 12% 오른 1만5,450원에 마감했다. 거래량이 전날의 두배 반 이상인 800만주까지 달해 치열한 매매공방이 벌어졌음을 나타냈다. 이날 매수에는 외국인과 기관도 참여해 각각 1억원과 4억원의 순매수를 기록했다. 닷컴 친구인 다음과 한글과컴퓨터도 5~7% 오르며 '옥션 파티'에 동참했다. 한경닷컴 한정진기자 jjhan@hankyung.com

    한국경제 | 2001.07.19 17:58

  • [대중음악] 안치환 토월극장 콘서트

    ... 민요풍 노래 "배웅"을 절창한다. 3부는 신곡중심으로 꾸몄다. "내 꿈의 방향을 묻는다""슬럼프""위하여"등이 포함됐다. 타이틀곡 "위하여"는 함께 격랑의 세월을 헤쳐온 동년배들에게 건네는 따뜻한 격려."넥타이를 풀어라 친구야...잔을 들어라,위하여!"라며 술한잔을 권하는 가사가 정답다. 꽃보다 아름다운 남자 안치환의 매력이 흠뻑한 무대.22일까지.금 오후 8시,토 6시 일 4시.(02)3272-2334 김혜수 기자 dearsoo@hank...

    한국경제 | 2001.07.19 17:40

  • [대우패망 '秘史'] (3) "아직은 아니야" .. 이헌재 전 금감위원장

    ... 끝에 위원장, 장관을 거쳤고 다시 갈곳이 마땅찮아진 처지가 됐다. 지난 6월말 중소기업협동조합중앙회가 자문기구로 만든 중소기업경영전략위원회 초대 위원장(비상근)을 맡아 공식 활동을 재개했다. 오호수 증권업협회장 등 절친한 친구들이나 장관 시절 같이 일했던 관료들, 그리고 문화계 인사들까지 두루 만나고 있다. 해외출장도 잦아 사무실을 비울 때가 더 많다. 국제 금융계에서는 아직도 그를 찾는다. 비가 내리던 지난 7월초 어느날 오후 늦게 무작정 그를 ...

    한국경제 | 2001.07.19 17:26

  • 첫날부터 벙커.바람과 힘든싸움..브리티시오픈 정상급 선수 우승티샷

    ... 대서양에서 바람까지 불어와 선수들은 "벙커.바람.자신과의 싸움"으로 3중고를 겪는 모습이었다. O.브리티시오픈에서 두번 우승했던 그레그 노먼(46.호주)이 올해 출전하지 못하게 됐다. 노먼은 19일(한국시간) 미국에 있는 친구가 사망했다는 급작스런 소식을 접한뒤 불참의사를 통보했다. 노먼은 "2년연속 불참하게 돼 아쉽지만 나에게는 가족과 친구보다 소중한 것은 없다"고 말했다. 한편 미국의 폴 에이징거,할 서튼,리 잰슨,커크 트리플릿,노타 비게이와 일본의 ...

    한국경제 | 2001.07.19 17:20

  • [월드투데이] 세계 평화와 번영을 위한 길

    ... 사람들에게도 유리하다. 우리는 자유무역을 추구하는 나라일수록 빨리 가난에서 벗어나는 것을 알고 있다. 그러나 이번 이탈리아에서의 만남을 방해하려는 사람들이 있다. 그들은 자유무역을 원치 않는다. 그들은 진정으로 가난한 사람들의 친구가 될 수 없다. 노동수준, 환경 등은 국제사회의 이슈로 제기되어야 하지만 개발도상국의 번영의 길을 막는 보호주의는 거부되어야 한다. 세번째 목표는 발전을 가로막는 거대한 장애물을 제거하기 위해 개도국과 진정한 파트너십을 만드는 ...

    한국경제 | 2001.07.19 17:16

  • ['친구' 따라 부산 간다] (여행수첩) '해운대 한화리조트'

    동백섬 옆의 한화리조트/해운대(051-749-5500)가 부산의 명물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화리조트의 10번째 직영콘도로 20일 정식 문을 연다. 보통의 콘도와는 달리 지상 32층의 높이로 솟았다. 특급호텔의 요소를 두루 갖추었다. 쉬기도 하며, 필요하면 컴퓨터로 업무도 볼 수 있는 비즈니스콘도란 개념을 중시해 개발했다. 4백17실의 객실이 있다. 모든 객실에서 바다를 볼 수 있도록 했다. 높은 층의 방에서는 마치 바다 위에 떠 ...

    한국경제 | 2001.07.19 17:10

  • ['친구' 따라 부산 간다] 곳곳 녹아든 영상의 감동

    ... source multi-use). 쓰임새가 체인줄처럼 연결되며 그 효용가치를 확대 재생산한다는 문화상품의 위력이 마지막 관광분야에서까지 발휘되고 있는 이다. 영화도 마찬가지. 제주도의 "쉬리벤치"는 고전이 됐고, 전국 관객 8백만명을 넘는 "친구"의 부산도 달아오르고 있다. 부산에서는 범일동 일대를 "친구의 거리"로 지정, 극장밖 영화관객몰이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올 여름 바캉스 행선지를 부산으로 잡았다면 영화 친구의 기억을 더듬어 보는 것은 어떨까. 너무 크고 알려진 ...

    한국경제 | 2001.07.19 17: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