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35081-335090 / 340,56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사이버] 열려라! 인터넷 퀴즈쇼 .. 온라인게임 '퀴즈퀴즈'

    ... 입었는지 어떤 액세서리로 장식했는지만 봐도 사용자의 능력을 알 수 있다. IQ가 높고 잘 차려 입은 캐릭터는 "퀴즈퀴즈" 가상공간에서 다른 캐릭터로 부터 인기를 누린다. 또 채팅을 통해 상대편과 대화할 수 있기 때문에 친구를 사귈 때도 IQ와 캐릭터의 옷차림이 중요하다. 그래서 사용자들은 기를 쓰고 퀴즈에 매달린다. 이 퀴즈퀴즈 프로그램을 개발한 회사는 엠플레이. 낯선 이름이지만 "넥슨"의 사내 벤처기업이라고 하면 고개를 끄덕일 사람이 많을 ...

    한국경제 | 2000.01.17 00:00

  • [한경 머니] 소자본창업 : (나의 창업일기) '김태현씨'

    ... 지하철역 부근에서 문구팬시점 통큰 딱따구리를 운영하는 김태현 (31)씨는 정말로 이 장사가 재미있는 눈치다. 임신 6개월된 몸으로 매일 아침 7시30분에 가게문을 열면서도 피곤한 표정이 아니다. "학생들이랑 대화하면서 친구처럼 지낼 수 있어서 좋아요. 다시 여학교 시절로 돌아간 기분이죠" 즐겁게 일한 만큼 매출도 좋았고 그래서 창업 넉달째로 접어드는 이달 말 에는 5평 더 큰 근처 15평짜리 매장으로 확장 이전한다. "우리 통큰 딱따구리는 문구점과 ...

    한국경제 | 2000.01.17 00:00

  • [벤처문화 '신풍속도'] (상) '이재득 팀장의 하루'

    ... 모두 검은색. 쉬는 날이 없으니 만날 시간이 없다. 대신 "월요병" 같은건 없다는 장점은 있지만. E메일로 연락하다 평일에 잠시 짬을 내 2~3시간 만나는 것이 고작이다. "군대에 있을 때보다 더하다"는 불평을 여자 친구에게 들었다. 그도 이렇게 밤낮없이 청춘을 보내는게 처량하게 느껴질 때도 있다. 사람냄새가 그리워질 때면 회사옆 포장마차를 찾아 술 한잔을 한다. 힘들지만 포기할 수 없는 벤처의 꿈을 다시 가슴 가득히 마신다. 그리고 다시 ...

    한국경제 | 2000.01.17 00:00

  • [사이버] C&C : (정보 휴대폰) '유머 서비스' .. '011'

    S대기업에 다니는 박 대리. 직장생활에 쫓기다 보니 자주 만나지 못하는 여자 친구를 오랜만에 만나기로 했다. 기대감에 부풀어 조금 일찍 나섰는데 약속시간보다 30분이나 먼저 약속장소 에 도착했다. 커피숍에 앉아 무엇을 할까 고민하다 가지고 온 책도 없고 해서 휴대폰을 열어 재미있는 서비스를 찾아보기로 했다. 011을 사용하고 있는 박 대리는 무선인터넷서비스인 n.TOP 에 접속해 유머서비스를 선택했다. 오랜만에 만나는 여자친구에게 ...

    한국경제 | 2000.01.17 00:00

  • "하루 한가지 환경실천"..재미교포 환경운동가 대니 서 방한

    ... 특집기사로 소개하기도 했다. 서씨가 환경문제에 관심을 가진 것은 12살 때인 지난 89년. 지구 오존층 파괴로 동물이 멸종위기에 처했다는 언론보도를 접하고 부터였다. 지구의날(4월22일)이기도 한 자신의 생일축하 모임에서 친구 7명과 함께 "지구2000"이라는 환경단체를 조직했다. 서씨는 마을 뒷산의 푸른 숲을 밀어내고 고급주택을 지으려는 건축업자와 맞서 싸워 승리했다. 그 뒤 습지대 보호와 모피불매 고래잡이반대 등 1백여건의 크고 작은 성과 를 ...

    한국경제 | 2000.01.17 00:00

  • [단신] 별거중인 폰다, 기독교에 심취

    미국 언론 재벌 테드 터너(61)의 부인으로 최근 별거에 들어 간 영화배우 제인 폰다(62)가 기독교도로서 새 인생을 설계하고 있다고 워싱턴 타임스가 14일 보도했다. 폰다의 친구들은 그녀가 기독교에 심취함으로써 남편과의 사이가 틀어지기 시작해 결국 별거상태에 까지 들어가게 됐다고 전했다. 터너 폰다 부부는 얼마전 8년간의 결혼생활을 청산하고 별거에 들어간다면서 그러나 이것이 이혼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밝혔었다. 폰다는 당초 애틀랜타의 ...

    한국경제 | 2000.01.17 00:00

  • [비즈니스 명언] '가족'

    ... occupy the most splendid post which any human power can give. Thomas Jefferson 나는 아주 수수한 시골집에 칩거하면서 내 책과 나의 가족, 그리고 몇몇의 옛 친구들과 함께 세상이 어떻게 돌아가든 신경쓰지 않고 그저 베이컨이나 먹으며 지내는 것이 어떤 훌륭한 직책을 맡는 것보다도 더 좋다. 토머스 제퍼슨 (1743~1826. 미국 3대 대통령) -----------------------...

    한국경제 | 2000.01.17 00:00

  • [건강] (CEO 건강학) 이재형 <앤더슨컨설팅 사장>

    ... 수 있도록 하는데 큰 도움이 된다. 정신 노동을 주로 하는 사람들에겐 걷는 운동이 매우 좋은 것 같다. 평소 머리 위에 몰려 있던 혈액을 하체로 순환토록 만들어 머리를 맑게 해주기 때문이다. 필드에 나갈 때 종종 찾는 친구들은 대학 동창인 대한해운 이진방 부사장과 서울대 김인준 교수 등이 있다. 이들은 핸디캡도 나와 비슷해서 "한번 붙자"는 분위기가 쉽게 만들어진다. 그러면 운동의 흥미도 두배로 늘어나곤 한다. ( 한 국 경 제 신 문 2000년 ...

    한국경제 | 2000.01.17 00:00

  • [스위트 홈-문화생활] (미시책방) '내가 부르는 노래를...'

    클래식 음악을 친근하게 소개하는 "내가 부르는 노래를 그대가 들을 수만 있다면"(김지연 저, 창조문화, 9천5백원)이 출간됐다. 저자는 한양대 음대 재학생이다. 성악 전공인 그는 남자친구에게 띄우는 편지 형식을 빌려 위대한 음악가들의 열정과 시련, 명곡에 얽힌 이야기를 들려준다. 스물네통의 연애편지를 통해 그는 모차르트와 베토벤 헨델 하이든 슈베르트 차이코프스키를 이웃집 아저씨처럼 정겹게 소개하고 그들의 아름다운 선율 속으로 독자들을 ...

    한국경제 | 2000.01.14 00:00

  • [빌 게이츠 '경영일선 퇴진'] '새 CEO 발머 누구인가'

    빌 게이츠와 동갑내기(45세)로 하버드 대학시절부터 동문수학한 막역한 친구다. 그러나 성격과 성장배경 등은 매우 대조적이다. 빌 게이츠는 분석적이고 외유내강형인 반면 발머는 사교적이며 추진력. 리더십이 좋다는 평이다. 또 게이츠가 시애틀에서 여성은행가인 어머니와 변호사인 아버지 슬하에서 유복하게 자랐다면 발머는 스위스 이민자이자 포드자동차 공장의 중간관리자 인 아버지 밑에서 "자수성가"로 성공가도에 올랐다. 두 사람은 지난 74년 하버드대학 ...

    한국경제 | 2000.01.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