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35101-335110 / 353,71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humbnail
    빌 게이츠 2년뒤 '아름다운 은퇴' ‥ 재단업무에만 주력

    ... 있는 데다 차기 윈도 운영시스템인 '비스타'의 개발이 지연되고 있고 주가도 약세를 보이는 시점이어서 게이츠 회장의 은퇴선언이 어떤 영향을 미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게이츠 회장은 하버드대에 재학 중인 1975년 친구인 폴 알렌과 함께 MS를 설립했다. 대학을 중퇴하고 회사에 전념,MS를 세계 최대의 소프트웨어업체로 키웠다. 그 자신도 500억달러를 보유한 세계 최고 부자가 됐다. 1994년 부인과 자신의 이름을 딴 '빌&멜린다 게이츠 ...

    한국경제 | 2006.06.16 00:00 | 하영춘

  • thumbnail
    "자기야 힘내"

    잉글랜드 대표팀 애실리 콜의 여자친구 체릴 트위디(왼쪽),데이비드 베컴의 부인 빅토리아(오른쪽),웨인 루니의 여자친구 콜린 맥럴린(뒷줄 가운데)이 16일새벽(한국시간) 잉글랜드-트리니다드토바고전을 관전하기 위해 함께 경기장을 찾았다. /뉘른베르크(독일) 로이터 <연합뉴스>

    한국경제 | 2006.06.16 00:00 | 김경수

  • thumbnail
    당신도? 아 ~ 출근하기 싫어!! ‥ '출근길 행복하세요?'

    "친한 친구 한 명이 느닷없이 찾아왔다. 직장에서 능력을 인정받아서 다른 사람들보다 승진도 빨랐고 연봉도 높아서 친구들의 부러움을 사고 있던 친구다. 그런 친구가 정작 자신의 가정을 제대로 돌보지 못해 부인으로부터 이혼을 요구받았다며 내게 조언을 구하러 온 것이다." 혹시 이 친구처럼 살고 있지는 않은가. 출근하기 위해 매일 아침 마지못해 일어나고 직장생활을 통해 자아실현도 하지 못하고 스트레스에 짓눌린 채 하루하루를 꾸려나가는 삶,목구멍이 ...

    한국경제 | 2006.06.16 00:00 | 서화동

  • thumbnail
    이천수, "땀이 Y자로 날리는 없다"

    토고전 세리머니, 여자 친구 연관 시사 "땀이 Y자로 날리는 없지요" 이천수(25.울산 현대)가 토고와 2006 독일 월드컵 조별리그 1차전에서 보여준 골 세리머니와 관련, 입을 열었다. 콕 집어서 말하지는 않았지만 예상대로 여자 친구를 향한 것이었음을 암시했다. 이천수는 16일(한국시간) 오후 독일 쾰른 인근 베르기시-글라드바흐 슐로스벤스베르크 호텔에서 진행된 태극전사 단체 인터뷰에서 "땀이 Y자로 날 수는 없다. 날씨가 그렇게 더웠는데..."라면서 ...

    연합뉴스 | 2006.06.16 00:00

  • 결혼 설득위해 홀딱 벗고 달리다 총 맞은 男

    미국 미시간 앤아버에서 한 남자가 결혼을 망설이는 여자친구를 설득하기 위해 홀딱 벗고 거리로 나갔다가 결국 총에 맞은 사건이 일어났다. 남자는 '때로는 모험을 해보는 것이 중요하다'는 사실을 여자친구에게 알리기 위해 이 같은일을 벌였다고 15일(현지시각) CNN이 보도했다. 이 커플은 지난 14일 아침 결혼에 대해 의논하고 있었는데 여자친구가 '준비가 되지 않은 것 같다'며 결혼을 망설였다고 한다. 남자는 모험도 인생의 중요한 일부라고 말하고 ...

    한국경제 | 2006.06.16 00:00 | mjh

  • 美 한인 고교생, 친구 구하려다 익사

    의사를 꿈꾸며 대학 진학을 앞둔 한인 고교생이 바닷물에 빠진 친구를 구하려다 목숨을 잃은 사실이 알려져 미국 사회에 적지않은 감동을 주고 있다. 14일(이하 현지시간) 로스앤젤레스 북동쪽 클레어몬트 고등학교 관계자들에 따르면 지난 12일 오후 5시40분께 LA 인근 헌팅턴 스테이트 비치에서 물놀이하던 이 학교 졸업반 이태호(18)군이 같은 학교 친구인 클리프 위앤(17)을 구하러 들어갔다가 끝내 익사했다. 고교 재학중 마지막 여행이라며 같은 학교 ...

    연합뉴스 | 2006.06.15 00:00

  • thumbnail
    [저출산 함께 풀어갑시다] (5) <끝> 남편들도 나서자

    ... 안신경씨(32)는 일곱 살,네 살 난 두 딸을 키우면서도 직장(서울시청) 생활을 충실히 할 수 있는 비결을 남편 덕으로 돌렸다. 남편이 지방출장을 가면 몰라도 저녁에 아이들을 유치원에서 데려오는 일도 남편이 챙겨준다. 그러나 안씨의 친구인 박 모씨(상암동)는 지난해 초 첫째를 낳고 다니던 회사를 그만뒀다. 이유는 '힘들어서'였다. 육아휴직을 꺼려하는 회사 분위기도 그랬지만 집안 일에 무심한 남편을 챙겨가며 아이를 기를 엄두가 나지 않아서였다. 5년의 경력을 포기하기 ...

    한국경제 | 2006.06.15 00:00 | 박수진

  • thumbnail
    [세상 萬寫] 잃어버린 미소

    ... 인상적입니다. 새로 나온 음식은 언제나 앞에 나온 것 보다 맛있어야 한다는 전통때문에 그들은 손님이 갈 때까지 정성스런 손놀림을 멈추지 않습니다. 그런 그녀들의 얼굴에서 미소가 사라졌습니다. 끝이 보이지 않는 내전 때문입니다. 오늘 유니세프에서 나온 사람들이 선물을 갖고 왔다기에 모인 그들이 인상을 쓴 채 서행사가 끝나기를 기다립니다. 언제 다시 향긋한 커피를 만들어 친구들과 재잘거리며 나눠마실 수 있을까. 수단의 여인들은 지난 날의 평화가 그립습니다.

    한국경제 | 2006.06.15 00:00 | 신경훈

  • [자녀교육 멘토링] 월드컵을 아이들과 친해지는 계기로…

    ... 한 방법이다. 또 특정 경기를 보기로 한 경우에는 단순히 '경기 몇 개를 봐라'는 식이 아니라 스스로 약속한 학습량이나 계획량을 달성한 후 보상의 개념으로 경기 관람을 약속하는 것도 좋다. 더욱이 집에서 축구 경기를 다함께 시청하는 시간은 자녀와 대화의 물꼬를 트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다. 가족보다는 친구들과만 시간을 보내고 싶어하는 사춘기 자녀라면 관계개선을 모색해 볼 수 있다. 도움말=에듀플렉스 고승재 대표 ask@eduplex.net

    한국경제 | 2006.06.15 00:00 | 문혜정

  • 미성년자의 성관계, 사랑일까 성폭력일까

    엘런 스트랜튼의 '레슬리의 비밀일기' 출간 내 남자친구가 아직 미성년자인 나에게 집요한 성관계를 요구해온다면, 그것은 사랑의 표현일까 아니면 또 하나의 성폭력일까. 앨런 스트랜튼의 '레슬리의 비밀일기'(소년한길)는 사랑이라고 생각한 남자친구의 행동이 결국은 하나의 성폭력이었다는 점을 깨닫고 자신의 어리석은 행동들을 수습하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한 사춘기 소녀의 이야기다. 자신을 사랑한다며 만날 때마다 성관계를 요구하는 남자 친구의 잘못된 요구를 ...

    연합뉴스 | 2006.06.1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