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37411-337420 / 340,35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이렇게 성공했다] 박선은 <한성특수유리 사장>

    ... 3년간 실업자생활을 한 뼈아픈 경험이 있다. 대구 태평로에서 조그만 건재상을 하다 연쇄도산으로 문을 닫은 뒤 일자리를 얻지 못했다. 부친의 요청으로 결혼을 했으나 3년간 돈한푼 벌지 못하고 빈털터리로 지냈다. 처음엔 친구의 상점을 찾아가 장기를 두며 소일했으나 2년이 지나면서부터 친구들조차 만나주기를 꺼려했다. 더이상 견딜 수 없어 전세방에 드러누워 죽고싶다는 생각만했다. 83년 10월의 일이다. 실업자로 방구석에 누워있는데 박사장을 찾아온 ...

    한국경제 | 1997.02.11 00:00

  • [비즈니스 앵글] "초콜릿 직접 만들어 사랑 전하세요"

    "손수 만든 초콜릿을 남자 친구에게" 초콜릿 업계의 최대 성수기인 밸런타인데이(2월14일)를 앞두고 일본 제과업체들이 이같은 전략을 펴고 있다. 버블붕괴이후 밸런타인데이용 고급초콜릿의 수요가 감소하자 초콜릿가격 에서 거품(포장비)을 빼자는 것. 소비자들의 주머니사정과도 맞아떨어지는 전략이다. 초콜릿덩어리를 구입해 끓는 물속의 그릇안에서 녹인 후 특정 모양의 틀에 부어 식히면 된다. 다소 귀찮은 점도 있지만 다양한 모양을 낼수 있다는게 ...

    한국경제 | 1997.02.10 00:00

  • [월요시단] '말조심 ' .. 도한호

    ... 해가 될 때마다 올 해는 말을 더욱 조심하리라 다짐하지만 살아가다 보면, 말 아니 할 수 없고 말 하자니 재난이 빤히 내다 보이는 일들이 많다 말조심은 빛나는 인격과 나란히 가면 좋으련만 대개는 침묵과 나란히 가며 침묵은 때로 사람을 비겁하게 만든다 나는 남달리 심지가 곧지도 못하면서 오나가나 말때문에 화를 자초하니 내 입술은 내 친구인가, 적인가 시집 "좋은 시절"에서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10일자).

    한국경제 | 1997.02.10 00:00

  • [논단] 접대비와 세금 .. 곽태원 <서강대교수/경제학>

    ... 이러한 문화, 그리고 날로 번성하는 이 분야의 "산업"들은 우리의 젊은이들까지 망가뜨리고 있다. 과도한 접대의 문제는 우리의 먹고 마시는 문화와도 관계가 있다. 먹고 마시는 인심이 한국처럼 후한 나라도 드문 것 같다. 친구들끼리 저녁을 먹어도 그 중 한사람이 음식값을 전부 계산하는 것이 아주 자연스럽다. 특히 손님을 접대할 때는 분수에 지나치게 해야 도리인 것으로 생각한다. 부모님의 회갑이나 칠순잔치를 할 때는 빚을 지더라도 "남부끄럽지 않게" ...

    한국경제 | 1997.02.10 00:00

  • 대학가 어학연수 열병.."전공은 뒷전" 해외로... 해외로...

    서울 S여대 3학년 송모양은 설연휴동안 끈덕지게 부모님을 설득해 끝내 목적을 달성했다. 한달동안 미국 어학연수를 다녀와도 좋다는 승낙을 어렵사리 얻어낸것. 친구들이 모두 해외연수를 다녀왔는데 자신만 빠져 창피하다면서 막무가내로 고집을 피운게 부모님의 반대를 꺾는 강력한 무기가 됐다. 이처럼 요즘 대학생들 사이에 해외어학연수바람은 "열병"처럼 번지고 있다. 연수의 필요성이나 경제적 형편을 생각하는 것은 다음 단계다. 우선 갔다오고 보자는 ...

    한국경제 | 1997.02.10 00:00

  • [김흥구의 골프컨트롤] (61) 겨울후의 '시작'을 생각한다

    ... 다가온다. 새롭게 연습을 시작할 때는 지난 한해동안 당신의 취약점이 무엇인지 먼저 분석하고 나가는 게 좋다. 책이나 비디오를 보며 당신스윙을 뜯어보는 것도 좋고 한 두번이라도 레슨프로로 부터 점검 받는 것도 방법이다. 또 친구들과의 토론을 통해 "결정적 단점" 한가지를 끄집어 내 그것만이라도 고치면 시도 자체가 "획기적 개선"을 준다. 앞으로 며칠동안은 "겨울 후의 시작"에 관해 얘기할 작정이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2월 10일자).

    한국경제 | 1997.02.10 00:00

  • [골프] 비제이 싱, 악전고투끝 '1위' .. 남아공오픈

    ... (짐바브웨)를 1타차로 제치고 우승했다. 상금 12만달러. 긴 퍼터를 쓰지 않는 것이 좋겠다는 아내의 충고를 받아들여 이 대회부터 짧은퍼터로 바꿔 출전한 싱은 대회 직전에 실시한 연습 도중 드라이버 샤프트마저 부러져 친구 브루수 본의 드라이버를 빌려 출전, 지난 95년 8월 미 PGA투어에서 우승한지 18개월만에 우승을 신고하며 유럽투어 7승째를 기록했다. 대회 2연패를 노리던 홈무대의 어니 엘스는 이날 2언더파에 그쳐 합계 2백75타를 기록, ...

    한국경제 | 1997.02.10 00:00

  • 소설가 이문구씨 동시집 '이상한 아빠' 펴내 .. 동심의 세계

    ... 씀바귀와 풋고추를 통해 "꽁보리밥이 귀한 이유"를 알고, 아빠의 어깨너머에서 "쓰고 짜고 매운 것도 맛"이라는 진리를 배운다. 2권 중간쯤까지 읽다보면 낯익은 동네 골목길이 나타난다. 아이들은 전봇대를 보고도 개구장이 친구를 떠올린다. "우리 동네 개구장이는/전봇대구나/키는 제일 큰데/발가벗고/바람만 불어도/우는 울보/두 손 높이 들고/매일 벌선다" (전봇대) 문학평론가 유종호씨는 "그의 시에는 동시에서 가장 중요한 리듬감이 생동하고 있어 ...

    한국경제 | 1997.02.10 00:00

  • [장미섬우화] (34) 제1부 : 압구정동 지글러 <34>

    ... 여자들에게마다 오늘이나 내일이 생일이라고 하지 않니? 그녀는 눙치는 기분이 되면서, "정말 생일을 축하드려요. 해피 해피 버스데이네요" 그녀는 사교계의 여왕답게 상당히 능수능란하다. 그녀의 외모보다는 그 싱그러운 매너가 모든 남자 여자 친구들을 사로 잡는다. 더구나 그녀는 지금 지코치가 지글러인지 아닌지 아리송하다. 우선 만나서 사귀고 싶은 귀여운 아이다. 그녀는 지금 넘기 힘들다는 49세의 초조한 나이다. 더구나 요새 사귀던 대학생 명구가 떠나버렸다. 그녀가 ...

    한국경제 | 1997.02.10 00:00

  • [건강생활] 오르가슴..남녀간 믿음/신선한 연애감정이 전제

    ... 것은 위험할수 있다. 얼마전 40대중반의 건강하고 지적으로 성숙한 K씨가 병원을 찾아와 발기부전을 호소했다. 얼마전까지만 해도 발기력도 정상이고 어느정도 사정조절능력도 갖춰 부부사이에는 성적으로 별문제가 없었다. 하지만 친구로부터 두사람이 동시에 성적 극치감을 체험한 얘기를 들은후부터 자신도 매번 성행위를 할때마다 눈물겹도록 사정을 참는 노력을 해왔으나 뜻대로 되지 않고 실패로 끝날때마다 큰 실망과 좌절을 반복해 경험했다. 나중에는 발기조차 제대로 ...

    한국경제 | 1997.02.10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