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37421-337430 / 340,539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최염순의 성공지름길] '기대 이상의 성과'

    ... 몇십배 일을 한다. 어떤 사람이 인생을 성공적으로 살 것인가. 세상에는 공짜가 없다. 노력없이 좋은 결과를 기대할 수도 없다. 항상 대가를 신나게 지불하라. 월급 이상의 일을 하라. 기대 이상의 성과를 내라. "저 친구는 특별하다. 확실하다"라는 소리를 들어라. 이런 소리를 들으면 상사에게 신뢰와 인정을 받는다. 스스로 일을 만들어 나가면서 열정적으로 일을 할수 있게 된다. 최경일 사장의 성공비결을 들어보라. "나는 항상 주어진 일 이상을 했습니다. ...

    한국경제 | 1997.04.15 00:00

  • [변화하는 미국 유통업] (하) '서비스로 승부한다'

    ... 항상 할인티켓을 붙여준다. 또 상품진열을 깔끔하게 유지하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K마트와 월마트는 "싸구려 이미지"가 강하다. 그래서 고객들은 K마트자체브랜드상품에서 "K마트"라는 상호를 지운다든가 월마트브랜드를 입었다고 친구들에게 비웃음을 사는게 다반사다. 미국3대 할인업체의 하나인 "타깃"도 마찬가지다. 그래서 이런 저가이미지 탈피를 위해 백화점같은 분위기에서 알뜰쇼핑을 할 수 있도록 매장환경을 고급화하고 있다. 사원유니폼도 깔끔하게 입히고 고개서비스를 ...

    한국경제 | 1997.04.15 00:00

  • [한보 청문회] (속기록) 정재철씨 증언

    ... 안만나려고 했다" -권의원이 거부한 사유는. "그만한 이유가 서로 있으니까 그랬을 것이다" 이규정의원(민주당) -권의원에게 돈을 준 이유가 국정의 평화를 위해서라는 뜻은 뭔가. "결과적으로 이렇게 됐지만.. 국감에서 중요한 국책사업에 물의를 일으키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는 뜻에서..." -의원직을 사퇴할 용의는 없는가. "그런 생각을 하고 있다. 실제로 지역구를 친구 아들에게 줬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4월 16일자).

    한국경제 | 1997.04.15 00:00

  • [클로즈업] 최은영 .. 'MTV Hangin' Out' 새로 맡아

    ... 한국말은 다소 어색한 편. "인터넷과 각종 음악잡지를 뒤져서 방송대본을 직접 씁니다. 아직까진 우리말이 서툴러 영어를 많이 섞어 작성하면 PD께서 고쳐주시죠" 지난해 한국어를 보다 잘하기 위해 연세어학당을 다니던 최은영은 친구들의 권유로 참가한 SBS 슈퍼엘리트모델 선발대회에서 해외부문 대상을 받으며 m.net 관계자에 발탁돼 VJ라는 새 영역에 도전한다. 최은영의 꿈은 미국의 바버라 월터스같은 앵커우먼. 대학에서 저널리즘과 인류학을 전공했고 CNN과 ...

    한국경제 | 1997.04.15 00:00

  • [TV하이라이트] (15일) '스타트' ; '별은 내가슴에' 등

    ... 상한다. 이반이 연이를 건드리려 했다는 사실을 안 송여사는 두 사람이 이복남매일지도 모른다는 사실 때문에 연이와 이반의 뺨을 때리며 이성을 잃는다. "화요시네마극장" (SBSTV 오후 11시) = 중국대륙으로 돈벌러 간 친구 아강을 찾아간 유정은 역에서 그의 주소가 적힌 쪽지를 잃어버린다. 짐도 소쇄라는 좀도둑에게 빼앗기지만 이를 인연으로 둘은 어울리게 된다. 유정은 소쇄를 개과천선 시키기위해 노력하지만 일자리가 없어 고민한다. 그러던중 상금이 걸린 ...

    한국경제 | 1997.04.15 00:00

  • [해외유머] '아내의 친구'

    ... ---------------------------------------------------------------------- 선장이 2년간의 항해생활에서 돌아와보니 부인은 한달된 어린것에게 젖을 먹이고 있었다. "누구의 짓이야? 내 친구 마이크였나?" "아뇨" "그럼 내 친구 보브의 짓인가?" 아내를 고개를 저었다. "빌인가, 내 친구 빌이 이런 짓을 했더란 말인가?" "어째서 당신은 자기 친구밖에 몰라요?"하며 아내는 짜증을 냈다. "나한테는 친구도 없는줄 ...

    한국경제 | 1997.04.14 00:00

  • [한보 청문회] (속기록) 정보근 한보그룹회장 증언

    ... "들은 바 없다" -그런 소문도 들은 적 없나. "없다" -검찰에서 이 문제에 대해 조사를 받았나. "많이 받았다" -예병석차장을 알고 있나. "작은형(정원근)의 고려대 경영학과 동기인 것으로 알고 있다" -형의 친구여서 회사에 들어왔나. "그렇다" -한이헌수석을 만나 추가자금지원을 요청한 일이 없나. "그런 일 없다" -평소 아버지를 어떻게 생각하나. "자식에게는 자애롭고 사업가로서는 어느 누구보다도 존경한다" -아버지를 원망한 적없나. ...

    한국경제 | 1997.04.14 00:00

  • [건강생활] '탈모증/무모증'..레이저이용 등 이식법 권할만

    ... 남성형탈모증(대머리) 환자들이 많다. 이들은 취직과 결혼에 상당히 지장을 받는다. 20대초반부터 이마 양쪽가장자리에서 머리칼이 빠지기 시작해 20대중반에 앞이마쪽이, 30대초반에는 정수리부분까지 머리칼이 없어진 K씨가 있었다. 그는 친구들보다 나이가 훨씬 많아 보여 친구들과 같이 있으면 형님이나 선생님같다는 말을 들었다. 그는 자기 머리뒷부분의 털을 하나씩 떼내 머리털이 빈곳에 심는 수술을 받았다. 10개월후에는 자라난 머리가 뒷부분까지 덮어 이제야 제나이로 ...

    한국경제 | 1997.04.14 00:00

  • 중견작가 송기원씨, 실명 구도소설 '청산' 펴내

    ... 서울 종로3가의 국선도 본원에 다니다가 그해 2월 오봉옥씨의 시집 "검은 산 붉은 피"가 필화사건에 휘말리는 바람에 투옥돼 감옥에서 수련법을 본격적으로 익혔다. "어린시절 계룡산 신도안에서 성장한 까닭인지 산은 내게 늘 친구이자 스승이었습니다. 국선도는 종교라기보다 자기안의 신성을 계발하는 수련법이죠. 세상의 힘든 일들이 우리에겐 좋은 깨달음의 재료가 됩니다. 현대사회의 모순을 극복하는 방법도 스스로의 추함을 벗긴 뒤 다다르는 자기해방에 있지요" ...

    한국경제 | 1997.04.14 00:00

  • 현지 최대 수출업체 부상 .. '아남산업 필리핀 반도체공장'

    ... 이재민들에 대한 학자금지급등 다양한 사회복지활동도 펴고 있다. 또 김주진회장은 필리핀이 정치불안등으로 어려웠던 80년대말, 외국기업들이 대거 철수할때 오히려 과감하게 투자를 결정했고 사업을 지속적으로 확장해와 라모스 대통령과는 친구처럼 돈독한 우의를 다지는 사이가 됐다. AAP는 14일에는 총 8천만달러가 투자된 3공장을 라구나테크노파크에 준공하는등 제2의 도약에 나서고 있다. 황인길 아남산업사장은 "2001년까지 AAP에 총 5억달러이상을 투자해 ...

    한국경제 | 1997.04.1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