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37461-337470 / 353,354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MSN, 포털 지향 … 네이트온은 모바일 강화

    ... 극심하다. 가히 '메신저 전쟁'이라고 할 만하다. 포털을 운영하고 있는 MSN은 메신저를 '포스트포털'로 키우는 전략을 쓰고 있다. 메신저에서 포털의 모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하는 것이 목표다. 이런 취지에서 최근에는 화상대화,친구등록 등의 기능이 강화된 7.0 버전을 새로 내놓았다. 네이트온은 '싸이월드'의 미니홈피와 연계하는 전략으로 메신저 시장에서 단숨에 MSN을 따라잡고 선두권으로 부상했다. 앞으로는 모바일 메신저 기능을 강화해 선두를 굳힐 계획이다. ...

    한국경제 | 2005.04.22 00:00 | 김광현

  • '좌충우돌' 슈워제네거, 국경폐쇄발언 사과

    ... (특히) 멕시코와는 훌륭한 관계를 유지하고 있다"고 불을 껐다고 언론은 전했다. 그는 또 멕시코 이민자들을 의식한 듯 "나는 멕시코에서 네 차례나 영화를 찍었다. 멕시코 휴가를 즐겼고 멕시코는 아주 훌륭한 교역국이고 우리는 좋은 친구"라고 덧붙였다. 파비안 누네즈 캘리포니아주 하원의장은 슈워제네거의 국경폐쇄 발언에 "주지사는 이민에 대한 속좁은 접근에서 탈피해야 한다"고 일침을 놓고 "부시 대통령조차 멕시코 접경 폐쇄안은 거부하고 있는데 주지사의 발상은 엉뚱하다. ...

    연합뉴스 | 2005.04.22 00:00

  • 美 고교 퇴학생 사물함에 '살인대상 명단'

    ... 이름이 적혀 있었는데 명단을 작성한 것으로 알려진 학생은 예전 문제를 일으켜 퇴학됐다가 다시 학교로 돌아왔으나 또다시 퇴학 조치됐으며 이후 사물함을 청소하다 이같은 명단이 발견됐다. 리처드 아놀드 레이크 경찰서장은 "이 학생은 친구가 없었다" 라면서 "무슨 이유로 교장과 교사, 그리고 학생들에 대한 명단을 작성했는지는 알 수 없으나 다른 학생들은 이 학생을 싫어했다고 진술했다." 고 밝혔다. 그러나 수사당국은 아직까지 이 명단 만으로 학생을 기소하기에는 부족하다면서 ...

    연합뉴스 | 2005.04.22 00:00

  • '건빵선생과 별사탕', 청소년 일탈 요인 제시

    ... '건빵선생과 별사탕'은 때마침 '일진회' 사건이 터지자 자칫 이 소재를 이용한다는 말이 나올 것을 우려해 오히려 조심스럽게 접근했다. 4회에서는 문제될 수 있는 장면과 더불어 학교에서 쫓겨난 나보리 선생님에게 학생들이 마치 친구처럼 마음을 열고 문자 메시지를 보내는 장면이 등장해 모든 이들이 꿈꾸는 교사-제자상을 보여주기도 했다. 오종록 PD는 "청소년 문제는 가정과 학교내에서 해결해야 할 문제다. 문제아일수록 학교가 포기하지 않고 이들을 학교라는 ...

    연합뉴스 | 2005.04.22 00:00

  • "3000만 네티즌 잡아라" .. 포털업계 메신저 전쟁중

    벤처기업 직원인 박성일씨(30)는 사무실에서 전화를 거의 쓰지 않는다. 만능 커뮤니케이션 수단인 메신저를 사용하기 때문이다. 친구와 대화할 때도,거래처 사람과 연락할 때도 메신저를 쓴다. 사무실 밖에서는 모바일 메신저를 사용한다. 메신저 하나면 유선전화도 휴대폰도 e메일도 필요 없다. 메신저를 쓰면서 휴대폰 요금이 절반으로 줄었다. 박씨처럼 메신저의 마력에 빠진 '메신저 마니아'들이 급속히 늘고 있다. 20대,30대 젊은이들은 대부분 메신저를 ...

    한국경제 | 2005.04.22 00:00 | 김광현

  • 김창해 前법무관리관 항소심에서도 집유

    ... 금액이 크다고 보기 어렵지만 사법기관에 대한 신뢰를 떨어뜨렸고 사건 발생 후 증거인멸을 시도한 죄질이 가볍지 않다"며 항소를 기각했다. 재판부는 김씨가 변호사 우모씨로부터 3천만원을 장기간 빌려 쓴 혐의에 대해 "김씨와 우씨가 친구로 지내는 등 사적 친분관계를 고려하면 직무 연관성을 인정하기 어려워 무죄를 선고한 1심 판결은 정당하다"고 덧붙였다. 김씨는 2000년 7월부터 2002년 3월 육군 법무감 재직 당시 서모 변호사로부터 국선 변호료 1천68만원을 받는 ...

    연합뉴스 | 2005.04.22 00:00

  • [이 아침에] 이런 세상을 만든 못난 어른들

    ... 아침 7시 반쯤 집을 나서면 저녁 10시가 넘어 파김치가 되어 돌아오는 딸의 모습은 이미 '꿈 많은 여고생'과는 거리가 멀다. 과장해 표현하자면 거의 패잔병의 모습이다. 더욱 어이없는 일은 그때부터 학원이나 과외를 받으러 가는 친구들이 대부분이지 자기처럼 집으로 돌아오는 아이들이 거의 없다며 다시 책상에 앉는 것이다. 공부가 될 리 없는 그 시간에 책상에 앉아 아이가 무엇을 할 수 있을까. 며칠 남지 않은 중간고사를 앞두고는 거의 자지도 먹지도 않는 아이의 ...

    한국경제 | 2005.04.22 00:00 | 고두현

  • [일요 하이라이트] (24일) '봄날은 간다' 등

    ... 교감의 안쓰러운 모습에 마음이 풀린다. 성실은 부쩍 아이들에게 신경을 쓰는 창수 어머니가 새삼스럽게 느껴진다. 하지만 옥화는 이혼한 딸에게 간섭하는 창수 어머니가 못마땅하다. 실의에 빠진 찬호를 위로하기 위해 산행을 온 친구들은 정상에 올라 함성을 지르며 아픔을 함께 나눈다. □맹부삼천지교(SBS 오후 10시55분)=맹만수는 맹모처럼 아들의 교육을 위해서라면 물불을 가리지 않는 맹렬아버지다. 강북고 1등인 아들 사성이의 명문대 입학을 확신하고 있는 ...

    한국경제 | 2005.04.22 00:00 | 김재창

  • "3000만 네티즌 잡아라" .. 포털업계 메신저 전쟁

    서울 테헤란로 소재 벤처회사에 다니는 박성일씨(30)는 사무실에서 전화를 거의 쓰지 않는다. 하루종일 켜 놓는 메신저 덕분이다. 친구들뿐만 아니라 거래처 사람들과도 메신저로 연결돼 언제라도 대화할 수 있다. 사무실 밖에서는 모바일메신저를 사용한다. 메신저가'커뮤니케이션 게이트웨이'(관문)으로 급부상하고 있다. 메신저에 접속하기만 하면 언제 어디서나 원하는 사람과 대화할 수 있고 정보도 주고받을 수 있다. 메신저는 지금 e메일은 물론 유선전화와 ...

    한국경제 | 2005.04.22 00:00 | 임원기

  • 反日 시위후 상하이 일본인들 '한국인 행세'

    ... 일본인에 대한 반감이 빨리 해소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최근 일본의 역사교과서 왜곡과 영토분쟁이 현안으로 부각된 이후 중국에서는 과거 항일(抗日) 투쟁을 공유했던 한국과 한국인에 대한 우호적인 감정이 일본에 비해 상대적으로 높아졌다. 한국교민들은 "만나는 중국인들마다 '한국인들은 친구'라며 환영하고 있다"면서 "일본에 대한 반감이 한국에 대한 호감을 증폭시키는 것 같다"고 말했다. (상하이=연합뉴스) 이우탁 특파원 lwt@yna.co.kr

    연합뉴스 | 2005.04.22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