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37561-337570 / 356,94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연말연시 속풀이 '내가 맡는다'

    ... 약국에 집중해 왔다. 판매 마일리지 판촉행사와 즉석복권 경품행사, 약계 전문지 광고 등 적극적인 약국 판촉전략을 전개했다. 광고를 통한 마케팅도 꾸준히 펼치고 있다. 비즈니스맨의 드링크라는 이미지를 TV 광고에서 분출해내고 있다. 친구들간의 우정을 테마로 해 '나눌수록 커지는 상쾌함'이라는 캠페인을 이어가고 있는 중. CJ측은 광고효과조사에서 컨디션F의 이미지 상승에 큰 역할을 담당했으며, 이에 힘입어 올해 상반기 성장률은 35%라는 분석이다. 연말연시 숙취해소제 성수기를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4

  • 운명을 재판하다

    ... 대법원은 스탠더드 오일을 독점금지법 위반으로 판시했다. 결국 스탠더드 오일은 엑슨, 모빌, 아모코 등 34개 기업으로 해체됐다. (엑슨모빌은 몇 년 전 다시 합병했다.) 골프장에서 대법원의 판결내용을 전해들은 록펠러는 같이 골프를 치던 친구들에게 서둘러 스탠더드 오일의 주식을 사라고 권유했다고 한다. 회사분할은 오히려 그의 재산을 3억달러에서 9억달러로 늘리는 데 기여했다. 당시 9억달러는 미연방 예산 7억달러보다 2억달러나 많은 액수였다. 어떤 경영사학자는 록펠러에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4

  • 1인 미디어 전성시대 '활짝'

    ... 요즘 들어 부쩍 승제한테 짜증을 많이 내는 애 아빠가 좀 보기 안 좋아서 … 어쩌다 아빠가 같이 놀아주면 승제는 좋아서 어쩔 줄 모른다.” “우리 할머니와 어머니의 관계는 남다르다. 두 분 다 성격이 불같아서 늘 싸우다가도 또 친구처럼 친하기도 하다. 그런데 고부관계의 특징상 한 번 싸우면 그 앙금이 쉽게 가시진 않는다.”(이상 국내 한 블로그 웹페이지에 올라온 글) 관음증환자와 노출증환자가 만난다면 어떻게 될까. 자신을 노출시키며 만족을 느끼는 사람과 상대방을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4

  • 기업용 소프트웨어 '난공불락'

    ... 있어 엄청난 비용절감의 혜택을 누릴 수 있다”고 밝혔다. 오라클은 미국 경제지 가 선정하는 세계 100대 갑부에 매년 5위 안에 들 정도로 부자인 엘리슨 회장의 기행으로도 유명하다. 입양아 출신으로 대학을 중퇴한 그는 77년 친구들과 함께 DB 프로그램을 만드는 벤처회사를 창립해 지금의 오라클로 일궈냈다. 소련 전투기 미그기를 소유하고 있을 정도로 비행기에 빠져 있으며 1억달러를 들여 16세기 일본 마을을 본떠 만든 대저택에 살고 있다. Interview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4

  • MP3로 '기반' 닦고, 무선인터넷으로 '성장'

    ... 각광받는 무선인터넷 분야에도 진출하고 있기 때문에 성장성을 기대해볼 만하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이 회사 박남규 사장은 연구개발자 출신이다. 서울대 제어계측공학과 석사를 마치고, 90~95년 LG전자에서 연구원생활을 하다 회사를 그만두고 친구들과 함께 창업했다. 84학번인 박사장이 대학을 다닐 때는 '벤처'라는 말도 없었다. 하지만 학창시절 그는 전형적인 벤처 1세대들처럼 미국의 애플사와 같이 기술력 하나로 성장한 회사들을 동경했고 창업을 계획했다. 현재 거원시스템 미국법인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4

  • 양위안칭·류지런·궈웨이 등 '쟁쟁'

    ... 제시, 업계를 놀라게 했다. 왕회장은 '중국 벤처업계의 신화'로 불리고 있다. 난창 장시재경대학 회계학과 출신인 그는 중국에 벤처라는 말이 등장하지도 않았던 지난 88년 베이징 중관춘의 한 허름한 아파트를 빌려 용요우를 설립했다. 친구에게 빌린 5만위안(약 700만원)이 창업자금의 전부였다. 당시 아무도 용요우를 눈여겨보지 않았다. 그러나 이 회사는 90년대 중반 중국 기업에 맞는 업무전산 소프트웨어(SW)를 잇달아 출시하면서 돌풍을 일으켰다. 지난 수년간 40~60%의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4

  • '창업으로 성공에 이르는 길'

    ... '적극성과 결단력'을 자신의 장점으로 꼽았다. 두 사람의 성공비결은 '스스로 사업원칙을 세우고 반드시 실천한다'는 데 있다. 주먹구구식 운영을 경계하고 눈앞의 이익을 좇지도 않는다. “의욕만 앞서 급하고 가볍게 사업을 벌이는 젊은 친구들이 많아요. 하지만 철저한 준비와 확신 없이 '일단 시작하고 보자'는 식으로 창업한 경우 십중팔구 실패를 맛봅니다. 창업으로 성공하기란 취업보다 훨씬 더 어렵다는 것, 명심하세요.” 예비 청년창업자에게 주는 '현장의 조언'이다.

    한경Business | 2006.09.04 11:54

  • '외식업이 가장 유망하다'… 39% 추천

    ... 서비스업 등을 막론하고 스스로 구상했다는 답변은 모두 50%를 넘었다. 다만 본인이 구상했다는 답변을 제외한 나머지 대답을 분석해 보면 흥미로운 사실 한 가지를 알 수 있었다. 즉 외식업종을 창업아이템으로 선택한 점주는 친지 혹은 친구로부터 추천을 받았다는 비율이 30%를 넘었지만 서비스업은 불과 4.3%(1명)에 불과한 것. 서비스업을 창업한 사람은 오히려 '창업박람회나 전문가의 도움을 받았다' (43.2%)는 사례가 가장 많았다. 이런 결과를 뒤집어 생각하면 창업박람회나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4

  • 신세대 타깃의 외식ㆍ레저 '상종가'

    ... 인력을 확보, 전문성을 가미한 게 매력.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베이비시터는 아이를 길러본 경험이 있는 주부층에 국한됐지만 이제는 보육 관련 교육을 받은 대학생도 파트타이머 베이비시터로 활동하고 있다. 또 하루 중 일정시간 노인의 친구가 되는 실버시터도 이용자가 늘고 있다. 방학 때면 영어캠프 붐이 일어나는 것에서 보듯, 요즘 어린이영어학원이 없는 지역이 거의 없을 정도로 조기영어교육 바람이 거세다. 미국 초등교육 과정 영어학원의 경우 천편일률적인 영어교육 시스템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4

  • 앞을 내다보는 미래경영으로 정상에 '우뚝'

    ... 왔다니. 어떻게….” 그는 사무실에서 죽어 있는 뱀을 곱게 싸서 쓰레기통에 버렸다. 도무지 이해가 안됐다. “이게 행운일까, 아니면 불행일까.” 그는 이런저런 생각에 그날 밤 잠을 이루지 못했다. 어제의 일을 얘기하려고 다음날 친구에게 전화를 걸었다. 사업에서 마수걸이를 하는 순간이었다. 친구는 “천안에 있는 한 식품회사의 발전기 설치공사를 할 수 있겠느냐”며 소개를 해줬다. 인부들을 모아 깔끔하게 처리했다. 추가공사도 따냈다. 일 잘한다는 소문이 나면서 공사수주가 ...

    한경Business | 2006.09.04 11:5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