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37591-337600 / 342,02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얼굴] 스크린 첫 데뷔 '김현주'..생생이미지로 인기 상한가

    ... 출연한 이후 4편의 드라마와 영화, CF를 찍었고 요즘엔 내년 2월초 방송되는 MBC미니시리즈 "청춘"을 촬영하느라 정신없이 바쁘다. 이번주 부터는 송승헌 김희선과 함께 출연하는 영화 "어게인" 촬영을 시작해야 한다. "친구들 만날 시간도 없이 너무 바쁘게 산다는게 가끔은 슬프기도 해요. 하지만 촬영이 시작되면 모든걸 잊어버리고 일에 몰두하게 되죠. 전 카메라 체질이거든요" 지난해 단국대 연극영화과에 입학한 그는 방송활동 탓에 한 학기만 다니다 ...

    한국경제 | 1998.12.10 00:00

  • 티엠에프, 옷과 함께 아동과 닮은 인형 세트 출시

    "아이와 똑같이 생긴 인형으로 외동이의 외로움을 달래주세요" 아동복 업체 티엠에프가 크리스마스 특수를 겨냥, 옷과 함께 아동과 닮은 인형을 세트로 판매하는 "쌍동이 내친구"란 제품을 새로 출시했다. 아동복과 인형을 결합한 새로운 형태의 아이디어 상품인 셈. 티엠에프는 최근들어 외동이가 늘어나면서 형제나 친구를 찾는 욕구가 높아지고 있다는 점에 착안했다. 서태일 사장은 "아이들이 똑같이 생긴 인형을 대화나 놀이상대로 삼아 형제에 대한 대리만족을 ...

    한국경제 | 1998.12.09 00:00

  • [새비디오] '닉 오브 타임' ; '트라이얼 쇼' ; '키스할까요'

    ... 역을 맡아 에미상 조연상을 세차례나 받은 마이클 리차드와 "덤 앤 더머"의 제프 다니엘스가 주연을 맡았다. 탄탄대로를 달리던 변호사 찰스는 결혼식을 앞두고 열린 총각파티에서 술에 취해 불량배들에게 맞아 크게 다친다. 찰스의 친구인 연극배우 리차드는 찰스를 대신해 법정에 들어갔다가 뜻하지 않게 변호사 행세를 하게 되며 좌충우돌한다. 키스할까요(DMV) 최지우, 안재욱 주연의 로맨틱 코미디물. 연예잡지 기자인 연화는 27살이 되도록 키스 한번 못해본 아가씨다. ...

    한국경제 | 1998.12.08 00:00

  • [천자칼럼] 엔벌이

    ... 규정, 철저하게 단속하자 홍콩 북쪽의 최대 홍등가였던 선전(심천)이 썰렁해지고 있다는 외신은 매춘 역시 근절될 수 있는 것임을 알려준다. 수요가 있더라도 알선하지 않으면 줄어들 것이다. 일본인에게 소개해준 여성이 자신 또는 친구의 아내나 며느리가 될 수도 있다고 생각하면 과연 가능할까 싶다. 관광객이 늘었다고 좋아하는 이면에 일어난 이같은 일을 엔벌이라며 은근히 묵인하지 않았는지 살펴볼 일이다. 늘어나는 관광객에게 면세점의 해외유명브랜드 제품과 밤거리 ...

    한국경제 | 1998.12.08 00:00

  • [Creative Korea 21] 외국인과의 대화 : '자동차산업...'

    ... 장점을 잘 융화시킨다면 한국 자동차산업의 일대 전환점을 만들수 있다. 사회 =업계의 구조개편이 외국자동차 업체의 한국시장 점유율에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보는가. 첨리 사장 =거의 영향이 없다고 본다. 나의 한 한국인 친구는 외제차를 사고 싶지만 세금 조사나 남들의 곱지 않은 시선 때문에 주저한다고 했다. 한국민의 사고방식에 변화가 없으면 시장 상황은 그대로일 것이다. 사회 =포드측에서 기아를 인수했어야 한다고 생각하는가. 그리고 포드가 기아 ...

    한국경제 | 1998.12.08 00:00

  • [해외골프] 아놀드 파머 등 '더 빅3 클럽' 건설

    ... 공동으로 "더 빅3 클럽"을 건설하기로 했다. 이 코스는 모두 27홀로 각자가 9홀씩 설계한다. 위치는 조지아주 컬럼비아카운티의 오거스타로 매스터즈가 열리는 오거스타내셔널GC와는 15분거리다. 세 거장이 합작으로 코스를 건설하기는 이번이 처음. 친구이면서 라이벌이었던 세 사람은 각자 명예를 걸고 최고의 코스를 만들 것으로 보인다. 내년봄 기공, 2001년 4월 개장예정이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2월 9일자 ).

    한국경제 | 1998.12.08 00:00

  • [데스크칼럼] 대통령의 친구들 .. 최필규 <산업1부장>

    ... 경제계 인사들이 그가 가장 부담없이 만나는 사람들이다. 마이크로소프트의 빌 게이츠 회장, 제너럴일렉트릭의 잭 웰치 회장, 제록스 의 폴 알레어 회장 등이다. 미 언론은 이들을 "FOB" (Friends of Bill, 빌의 친구들)라고 부른다. 미국의 자존심을 되찾아 주었고 앞으로도 미국 경쟁력을 떠바칠 주역은 다름아닌 기업인들이라는 클린턴의 신념이 FOB를 미국의 실세그룹으로 만들었다. 그러나 무대의 배경을 한국으로 바꿔보면 상황은 1백80도 변한다. ...

    한국경제 | 1998.12.07 00:00

  • [단신] 삼성전자 광고출연자 '아시안게임 성화봉송'

    삼성전자는 삼성 브랜드 광고에 출연하고 있는 대학생 박대운(27.연세대 신방 2) 이동건(26.연세대 인문학부 3)씨가 6일 한국인으로서는 유일하게 방콕 아시안게임 성화 봉송에 참석했다고 밝혔다. 하체장애인인 박씨는 지난 9월 친구 이씨의 도움으로 휠체어를 타고 유럽 대륙을 일주했으며 삼성은 이를 ''할수 있다는 믿음''이라는 그룹 브랜드 광고에 소개했다. ( 한 국 경 제 신 문 1998년 12월 7일자 ).

    한국경제 | 1998.12.07 00:00

  • [한경에세이] 농산물 도둑 .. 김동태 <농림부 차관>

    ... 대한 특별검색을 강화하는 등 대책을 펼치고 있다고 한다. 어릴때 시골서 자란 사람들은 참외 수박 등을 서리하던 향수어린 기억들이 있을 것이다. 군것질거리가 없던 시절, 주인눈을 피해 잘익은 수박 한 두개 서리해서 동네친구들과 나눠먹던 장면은 당시 낯설지 않은 농촌풍경이었다. 그러나 그때는 잘익은 것만 골라 꼭 먹을 만큼만 땄다. 또 농사에 지장이 없도록 갓달린 열매나 순을 건드리지 않으려고 조심했다. 동네어른들도 개구쟁이의 장난쯤으로 너그럽게 ...

    한국경제 | 1998.12.07 00:00

  • [해외유머] '부자의 근검절약'

    ... 경우는 이야기가 달랐다. 그는 팁을 10센트 밖에 안주는 사람으로 소문이 자자했다. 그는 옷에는 별로 신경을 쓰지 않았다. 양복 한 벌은 그 윗도리가 해져서 큼직한 조각을 덧붙인 것인데가 바지는 하도 많이 입어서 반질반질했다. 친구가 그 옷을 벗어버리라고 하자 록펠러는 "이 옷이 어디가 어떻다는 건가?"하고 반문했다. "아버님께서 창피해하실 걸세. 그분은 얼마나 맵시있게 옷을 입으셨는데" 친구의 이같은 말에 록펠러는 다음과 같이 항변했다. "하지만 지금 ...

    한국경제 | 1998.12.07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