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37701-337710 / 351,117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재수없는 것들의 필요성

    ... 그렇게 보고 싶던 TV는 D씨에게 차례가 오지 않았습니다. 그래서 라디오를 가까이 했습니다. 저녁 늦게 논밭에서 돌아 오시는 부모님을 기다리며 소죽을 끓이면서 가마솥 옆엔 늘 라디오를 켜 놓던 습관으로 서울에 와서도 라디오는 D씨의 친구였습니다. 유행가를 좋아하다가, 영화음악을 즐겨 듣게 되고, 그러다가 세미클래식으로 옮겨 갔습니다. 어쩔 수 없이 라디오만 들어야 했던 3~4년간의 생활환경은 음악의 세계를 다르게 해 주었습니다. 아는 것보다 즐거움을 느끼는 게 ...

    The pen | 2004.02.25 05:47 | 홍석기

  • [이 사람이 장사하는 법] '소솜' 장안4동점 '한기성 대표'

    ... 없다. 식사가 나올 때까지 게임을 즐길 수 있기 때문이다. 매월 바꿔가며 진행하는 판촉 이벤트는 2∼3명씩 무리를 지어 오는 손님들을 즐겁게 한다. 입구 홍보판에 게시된 '이달의 게임'은 음식값을 내는 '사다리게임'. 연인 친구와 함께 온 손님들이 게임을 원하면 앙증맞게 만들어진 사다리게임판을 갖다준다. 음식 단가가 2천∼4천원이어서 한 사람이 덤터기를 써도 1만원 안팎이다. 그래서 식사전 게임을 즐기고 화내는 사람은 하나도 없다. "보통 2개월 ...

    한국경제 | 2004.02.25 00:00

  • [윤은기의 '골프와 경영'] 쌍방향 서비스

    ... 서비스 수준 향상에 기여한 것이 사실이다. 그러나 서비스문화가 성숙되려면 쌍방향의 노력이 필요하다. 주위를 보면 유난히 서비스를 잘 받는 사람이 있다. 서비스를 잘 하는 것도 기술이지만 서비스를 잘 받는 것도 기술이다. 친구 중에 L사장이 있는데 얼굴표정도 항상 싱글벙글인데다 칭찬과 덕담을 잘 하는 특징이 있다. L사장은 골프장에 가든 식당에 가든 모든 사람이 좋아한다. 당연히 서비스도 좋아질 수밖에 없다. '당신 덕분에 우리까지 서비스를 잘 받았으니 ...

    한국경제 | 2004.02.25 00:00

  • "한국영화 르네상스는 영화관광 활성화 기회"..삼성硏

    `쉬리', `친구'에 이어 `실미도', `태극기 휘날리며' 등 흥행작이 속출하면서 도래한 한국영화의 르네상스를 영화관광을 활성화하는호기로 삼아야 한다는 견해가 제기됐다. 삼성경제연구소는 25일 `영화관광의 부상과 성공조건'이라는 보고서에서 최근영화 및 TV 드라마의 인기에 힘입어 지방자치단체와 여행사 등을 중심으로 세트장,촬영지 등을 활용해 관광상품화하는데 많은 관심을 쏟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실미도' 촬영세트가 무허가 건축물이라는 이유로 ...

    연합뉴스 | 2004.02.25 00:00

  • 서태지, SBS `최수종쇼' 출연

    ... 서태지가 MC 최수종에게 직접 요리한 저녁식사를 대접하고 미공개 가족 사진과 함께 어린 시절 이야기도 공개한다. `기쁜 우리 노래방' 코너에는 서태지의 노래를 주제로 벌이는 코믹한 도전을 보여주고 서태지가 직접 심사를 진행한다. 한편 그의 가장 절친한 친구가 바라본 친구로서의 서태지의 모습도 솔직하게 공개될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서태지의 열정적인 라이브 공연도 함께 감상할 수있다. (서울=연합뉴스) 홍제성 기자 jsa@yna.co.kr

    연합뉴스 | 2004.02.25 00:00

  • "검찰, 경제 생각 안했다면 더 많은기업 수사 했을것"

    ... 총수 소환여부'를 묻는 질문에는 "기업 총수 조사 뿐 아니라 삼성그룹에 대한 수사 등 모든 문제가 신경 쓰인다"고 밝혀 사법처리 수위와 관련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음을 내비쳤다. 송 총장은 또 김진표 전 경제부총리와 대학동기며 친구 사이라고 소개한 뒤 "대선자금과 관련된 기업수사 문제로 김 전 부총리가 두번 정도 전화해 수사를 조기 종결해 줄 것으로 요청해 '나도 경제를 생각한다'고 답했다"고 전했다. 이태명 기자 chihiro@hankyung.com

    한국경제 | 2004.02.25 00:00

  • [창업성공시대] 초보 성공담 : 황가네 꼼장군 부천역곡점 김향란씨

    ... 인기가 높다. 점포 문은 오후 3시에 열어 다음날 새벽 3시에 닫는다. 가장 붐비는 시간대는 대개 저녁 7∼11시. 요즘은 남편도 가게 일을 돕고 있다. 김씨는 홀 서빙을 하고 남편은 주로 숯불 관리를 한다. 주방은 친언니가 맡고 있다. 김씨가 말하는 성공 포인트는 친절한 손님맞이. "손님들을 가족이나 친구처럼 편안하게 대하지요. 그래서인지 일상사에 찌든 손님들이 저희 가게만 오면 맘이 편안해진다고 해요." (02)841-7951

    한국경제 | 2004.02.25 00:00

  • 초절정푼수, 미워할 수 없는 그녀?

    ... 스타게이트팀을 이끄는 오닐 대령이 위기에 처할 때마다 기지와 정확한 판단력을 발휘해 구해냅니다. 이들이라고 여성적인 면을 지니지 않는 건 아닙니다. 딸을 키우는 캐서린은 사건에 아동이 개입되면 다소 감정적이 되고, 새라 또한 남자친구가 관여된 문제를 해결하면서 갈등을 겪지요. 그러나 이들은 여성이라는 이유로 보호받으려 하거나, 어려운 일을 기피하거나, 유아적 태도로 남자의 관심을 끌려 하거나, 개인적인 일에 얽혀 공사를 구분 못하지 않습니다. 여성에 관한한 미국도 ...

    The pen | 2004.02.24 17:16

  • 여자친구 만나러 차량 절도

    경남 합천경찰서는 24일 인터넷에서 만난 여자친구를 만나기 위해 차량을 훔친 혐의(절도)로 J(16.고1년)군과 K(15.무직)군을 구속했다. 경찰에 따르면 친구 사이인 이들은 지난 17일 새벽 며칠 전 인터넷 채팅으로 알게 된 J군의 여자친구를 만나기 위해 합천읍내에 세워둔 이모(23)씨 소유 쏘나타 승용차를 훔쳐 서울 방면으로 가던 중 기름이 떨어지자 대구시 논공읍 H주유소에서 휘발유를 넣은뒤 기름값을 지불하지 않고 달아난 혐의다. 이들은 ...

    연합뉴스 | 2004.02.24 00:00

  • 테니스 이형택, 신혼여행없이 투어 강행군

    ... 밝혔다. 크로거세인트주드대회를 마치고 국내에 머물고 있는 이형택은 신혼여행 대신 하루 또는 1박2일 코스로 강릉에서 오붓한 시간을 보낼 예정. 이형택은 24일 "결혼 준비 때문에 운동 시간을 빼앗겨 신혼여행을 가지 않기로했고 여자친구도 선뜻 동의했다"며 "곧바로 미국으로 건너가 마스터스시리즈 인디언웰스, 나스닥오픈 등에 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형택은 이를 위해 25일부터 올림픽공원 테니스코트에서 땀방울을 쏟을 생각이다. 올 들어 2개 대회에서 8강에 ...

    연합뉴스 | 2004.02.24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