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40301-340310 / 342,1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여성/아동신간] '까막바위로 날아든 지빠귀새'

    ( 이말녀 저 금성출판사 간 5,500원 ) 제3회 창작동화대상 입상작. 엄마를 잃고 실어증에 걸린 주인공 병호에게 말과 웃음을 찾아주려 애쓰는 친구들 이야기. 요양차 바닷가 작은마을로 이사온 병호는 낯선 환경에 도무지 정을 붙일 수가 없다. 이런 그에게 다가온 친구들 왈가닥 롱삐삐와 넓은가슴을 지닌 사나이 고슴도치. 막혔던 병호의 말문이 터지고 그는 조금씩 건강한 시골아이가 돼간다. 결국 이들 삼총사는 깨지지만 이제 병호는 이전의 ...

    한국경제 | 1995.09.12 00:00

  • [테니스] 샘프라스, 아가시 3-1로 격퇴 .. US오픈대회

    ... 샘프라스는 이로써 올해 3연패를 차지한 윔블던에 이어 연속 우승한 것을 포함해 그랜드슬램대회에서 통산 7번째 타이틀을 차지했다. 2번시드 샘프라스는 11일 오전(한국시간)미뉴욕 국립테니스센터에서 벌어진 남자단식 결승에서 친구이자 맞수로 지난해 우승자인 아가시를 2시간28분만에 3-1(6-4 6-3 4-6 7-5)로 제치고 90년과 93년에 이어 대회 3번째 우승을 차지했다. 우승상금은 여자단식과 같은 57만5,000달러. 이날 승리로 샘프라스는 올 ...

    한국경제 | 1995.09.11 00:00

  • [법테크] 담보물 압류하고도 보증인 책임물을땐

    부동산을 담보로 돈을 빌리는 친구를 위해 보증을 하였는데 사채업자는 대여금을 훨씬 상회하는 친구의 부동산을 압류하고도 본인에게 보증책임을 묻는데 어떻게 대처할지 알아보자. 보증인은 채권자에 대하여 최고및 검색의 항변권을 행사할수 있다. 민법 제437조에 규정한 항변권이란 채권자가 보증인에게 채무이행을 청구할 경우 보증인은 채무자가 변제자력이 있고 그 집행이 쉽다는 것을 증명, 우선적으로 주채무자에게 청구하라고 항변할 권리를 말한다. 주채무자의 ...

    한국경제 | 1995.09.11 00:00

  • [한경칼럼] 작고 쉬운 일 .. 이관우 <한일은행장>

    ... 호텔로비 공항 음식점등에서 너무 큰 목소리로 말하며 떠들지 않았으면 한다는 것이었다. 외국인들로부터 싸우는 것으로 오해당하기 십상이고, 또 불필요하게 남의 주목을 받게 된다는 것이다. 며칠전에는 손수운전을 30년 가까이 한 친구의 얘기를 들었다. 요즈음 주차난 정체등으로 가급적 차를 가지고 나오지 않고 대중교통수단 이나 택시를 이용하는 편인데 택시를 타면서 기사에게 특별히 부탁한다고 한다. 목적지까지 가는 동안 경적을 울리지 않고 전조등도 번쩍이지 ...

    한국경제 | 1995.09.11 00:00

  • [월드골프] 마크 오미러, 캐나디언오픈 '역전승'

    ... 쇼트게임을 밑바탕삼아 3타의 열세를 극복하고 시즌2승, 통산10승째를 올렸다. 11일(현지시간) 캐나다 온타리오의 글렌 애비GC(파72)에서 끝난 95미PGA투어 캐나디언오픈(총상금 130만달러)에서 마크 오미러는 연장전끝에 친구인 보브 로어를 따돌리고 우승을 차지했다. 오미러는 최종일 보기없이 버디만 5개잡아 5언더파 67타를 쳤고, 로어는 2언더파 70타를 쳐 똑같이 합계 14언더파 274타로 연장에 돌입했다. 연장전이 열린 18번홀은 전장 508야드로 ...

    한국경제 | 1995.09.11 00:00

  • [동호동락] 전중신 <동원산업 상무> .. '칠우회'

    ... 반갑기도 하고 또한 뒤늦게 학업을 시작한 그들의 용기와 패기에 관심을 갖게 되었다. 뒤늦게 안일이지만 의사의 길인 의대를 다니다가 법대로 대방향을 전환 하였거나 사범대학졸업후 교사로 봉직하다가 새로운 각오로 진로를 바꾼 친구들이였으니 남다른 각오와 포부가 있었으리라! 이렇게 동병상련의 정으로 일곱 벗들은 새로운 인연으로 맺게 되었으니 군자지도중 두가지를 얻은 그때의 기쁨은 지금도 잊을 수가 없다. 60년대 대학생활이 다 그러했듯이 경제적으로는 ...

    한국경제 | 1995.09.07 00:00

  • 대기업총수들 추석연휴 어떻게 보내나..해외출장/국내휴식등

    ... 형제"들은 올 추석에도 어김없이 경기도 하남시 창우리에 있는 선영을 성묘하는 등 공동 가족행사를 갖는 한편 각각 자택에서 휴식을 취하며 "평범하게" 연휴를 보내기로 했다. 정세영회장의 경우는 연휴 마지막날인 10일 가까운 친구들과 골프장을 찾아 라운딩을 한다는 계획도 마련했다. 70이 훨씬 넘은 나이에도 정력적으로 활동하며 "불도옹"이란 별명을 얻은 정인영회장은 추석연휴 직전까지 대부분을 해외에서 바쁘게 지내다 귀국할 예정이어서 누구보다도 "반가운 ...

    한국경제 | 1995.09.07 00:00

  • [증권가사람들] (71) 국제영업맨 <22> .. 특채된 외국인도

    ... 코메리칸(한국계 미국인)과 재일교포등을 제외하면 고작 다섯손가락으로 꼽힐 정도다. 마빈의 뒤를 잇는 젊은주자들도 있다. 대우증권 국제조사부의 부르스 고니아씨(28). 미보스턴대 재정학석사 출신인 그는 대우그룹 김우중회장의아들의 유학시절친구다. 그런 인연을 계기로 지난91년6월부터 지금까지 대우증권의 계약사원으로 재직중인 것. 그가 맡고 있는 것은 인도와 중국의 기업분석이다. 마빈만큼 유명하지는 않지만 대우증권으로선 새로운 시장개척에 유용한 인물인 셈이다. ...

    한국경제 | 1995.09.06 00:00

  • [TV하이라이트] (6일) '바람의 아들' ; '바람은 불어도' 등

    ... 반 독재운동에 관여했던 유승에게는 연화와의 즐거웠던 추억이 남아있었다. 그러나 졸업후 뛰어든 정치판은 그에게 많은 변화를 요구했고 아버지의 당선을 위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았다. 연설회가 끝나고 권산은 연화를 만나 친구가 돼줄 것을 제의하고 연화는 그가 아버지의 반대편에 있는 권무혁 후보의 아들임을 알게된다. 그날밤 홍표는 임수연과 함께 정체모를 청년들의 습격을 받고 권산은 서울에서 다시 내려온 형 장하수를 만난다. "일일연속극" (KBS1TV ...

    한국경제 | 1995.09.06 00:00

  • [테니스] 그라프/사바티니, 4강서 맞대결 .. US오픈대회

    ... 최근 경기에서는 압도적인 우세를 보이고 있다. 그러나 그라프는 90년 이 대회 결승에서 사바티니에게 0-2로 져 대회 3연패가 좌절됐으며 상대에게는 지금까지 처음이자 마지막인 그랜드슬램대회 우승을 안겨준바 있다. 남자단식 16강전에서는 2번시드 샘프라스가 친구인 15번시드 토드 마틴(미국)을 3-0(7-6 6-3 6-4)으로 제치고 마지막으로 8강에 합류, 블랙과 4강 진출을 다투게 됐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9월 7일자).

    한국경제 | 1995.09.0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