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53091-353100 / 356,713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장미섬우화] (247) 제8부 누가 인생을 공이라 하던가? <7>

    ... 아니었던가? 원하는 곳으로 흘러가거라.가장 온건한 방법으로. 나의 사랑하는 딸 미아야. 공박사는 뉴올리언즈의 전화번호를 적은후 밤 여덟시쯤 갑수에게 전화를 넣었다. 목이 쉬고 기운이 다 빠진 갑수는 그녀가 새로운 애인 은자 시인의 친구라는것 때문에 상당히 호들갑을 떨면서 받는다. "저는 사장님께서 그렇게 대단한 분이신줄 몰랐어요" "고마워요. 은자 시인을 사랑해줘요" "그런데 저에게 무슨 용건이 있으신것 같은데요?" "맞아요. 센스있어 좋으네요" 그녀는 ...

    한국경제 | 1997.10.20 00:00

  • [특별대담] 오마에 겐이치가 본 '한국경제'

    ... 무엇이라고 보십니까. 오마에 =물론 기아사태도 있었습니다만 한국의 문제는 대기업에 있는 것이 아닙니다. 대기업은 충분히 성장했어요. 중소기업이 자라나지 못했다는 점이 근본적인 문제이지요. 세상은 정보화사회로 진화하고 있고 친구 서너명이 만드는 SOHO(Small Office Home Office) 형태의 회사가 중시되는 사회입니다. 미국에는 4천만명정도가 SOHO에서 일하고 있다고 합니다. 그런데도 한국은 여전히 19세기방식의 대기업 의존적 사고를 벗어나지 ...

    한국경제 | 1997.10.20 00:00

  • [비디오] 임의 삭제 물의 '스피드 2'/'제5원소' 비디오 나와

    "극장에서 볼까, 비디오로 볼까" 영화를 좋아하는 사람은 매체를 결정하는데 그리 시간이 걸리지 않을 것이다. 제대로 된 화면과 사운드를 즐기고 친구나 연인과 느낌을 공유할수 있는 극장이 훨씬 낫지 않겠는가. 하지만 흥행이 예상되는 대작일수록 주의해야 할 요소가 있다. "수입사나 극장에 의한 임의삭제" 잔뜩 기대를 걸고 극장에 갔지만 뭉텅뭉텅 잘려 나간 필름을 보았을 때 우롱당한듯한 기분은 누구나 한번쯤 경험했을 듯. 삭제의 주된 이유는 ...

    한국경제 | 1997.10.17 00:00

  • [장미섬우화] (245) 제8부 누가 인생을 공이라 하던가? <5>

    ... 여기야. 내가 그 애 스포츠카 사주던 날 제가 한턱 내고 돈은 내가 낸 곳이 바로 여기야. 너와 같이 있는데 뭐가 어떠니? 여기 애들도 우리가 모자간인 것을 잘 알아. 그리고 우리 엄마 동무해주라고 소개한 것이 바로 이 친구 갑수야" "맞어유 아줌마. 우리는 마음의 병을 고치는 치료사여유. 지금 우리 아줌마에게 필요한 것은 마음의 동무가 아니구요, 육체의 치료사예요" 그 애는 눈썹하나 까딱 안 하고 술술술 잘도 눙친다. 하기는 화류계 3년에 는 게 ...

    한국경제 | 1997.10.17 00:00

  • [프리뷰] HBS '사랑하니까' .. 아내 영혼 함께하는 '가족애'

    ... 간간이 컴퓨터처리로 영혼이 벽이나 사람을 통과하는 장면을 삽입하지만 남발할 경우 유치해질까 봐 특수효과는 최대한 자제할 예정. 대신 부엌이나 현관에서 스르르 나타나는 식으로 자연스럽게 화면에 등.퇴장시킨다. 어수선네와 함께 친구 옹상옥 (한진희) 가족이 드라마의 또다른 축을 이루며 재미를 더한다. 전근대적 사고를 가진 보수주의자 옹상옥과 그에 의해 수동적인 여자로 길들여진 아내 (김창숙), 미국에서 부인에게 매맞다가 4살짜리 딸만 데리고 귀국한 큰아들 ...

    한국경제 | 1997.10.17 00:00

  • [인테리어] '노인주택' .. "3대 동거형 사생활 배려를"

    ... 것.따라서 가까이 있으면서도 최대한 서로의 사생활이 보장될수 있도록 계획해야 한다. 이교수는 함께 현관을 사용하는 경우라도 노부부를 위한 별도의 간이거실이나 부엌 설치를 생각해볼수 있다고 말한다. 며느리에게 부담을 주지 않고 친구나 친지 방문이 자유롭도록 하기 위한 것. 각각의 거실은 미닫이문으로 분리하거나 연결시킬수 있다. 손주들의 방은 부모의 사생활이 잘 지켜질수 있고 할머니 할아버지의 공간에선 시각적으로 열려 있는 위치에 두는 것이 좋다. 노인세대 ...

    한국경제 | 1997.10.17 00:00

  • [토요명화] (18일) '뮤리엘의 웨딩' ; '쇼생크탈출'

    ... 살던 못생긴 여주인공이 결혼을 통한 탈출을 꿈꾸는 과정에서 일어나는 해프닝을 그린 경쾌하고도 코믹한 호주영화. 뚱뚱하고 못생긴 뮤리엘은 도무지 시집갈 가능성이 보이지 않는다. 능력없는 실업자라고 집에서도 매일 타박이고 친구들로부터도 따돌림을 당한다. 어느날 친구들이 자기를 따돌리고 하비코스 섬으로 떠나자 아버지가 심부름시킨 백지수표를 이용해 친구들을 따라나선다. 친구들에게 야유만 당하던 뮤리엘은 시드니에서 비디오가게를 열고 고교동창 론다와 함께 ...

    한국경제 | 1997.10.17 00:00

  • [장미섬우화] (244) 제8부 누가 인생을 공이라 하던가? <4>

    ... 말한다. 울어서 검은 마스카라 흔적이 얼룩진 강은자는 아주 희극배우같은 꼴이다. "아줌마, 그게 제일 어려운 질문이군요. 나는 그저께도 에이즈 테스트를 했어요" "언제 결과가 나오는데?" "며칠 걸려요. 하지만 다른 친구를 증명할 수는 없어요" 그 녀석은 은근히 중요한 정보를 흘리면서 강은자에게 프로포즈를 그럴듯하게 한다. 많이 배운 것은 없어도 머리는 좋은 아이인가 보다. "됐어. 그러면 그 결과를 이 친구에게 연락해라. 그러면 아줌마가 ...

    한국경제 | 1997.10.16 00:00

  • 숄즈 "모두 증권투자" .. 노벨경제학상 상금은 이렇게 쓸터

    ... 위험을 낮춘 상품인 인덱스펀드(종합수익증권)를 선호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공동수상자인 로버트 머튼 하버드대 교수는 상금 용도에 대해 "최우선적으로 세금을 내겠다"고만 말했을뿐 구체적인 계획을 밝히지는 않았다. 오랜 친구사이인 숄즈교수와 머튼교수는 미국 코네티컷주의 그리니치에 있는 투자자문회사인 "롱-텀캐피털매니지먼트컴퍼니"의 파트너(임원)로서 비즈니스를 함께 하는 동업자이기도 하다. (한국경제신문 1997년 10월 16일자).

    한국경제 | 1997.10.16 00:00

  • [가구] 고품격/고품질 알리기 .. '광고대전'

    ... "불황기에는 빅모델을 통한 이미지광고를 지양하고 가구의 품질을 진솔하게 보여주는 것이 오히려 더 설득적일수 있다"고 제작의도를 설명했다. "리바트"의 현대종합목재는 지난4월부터 "프로포즈"후속편을 선보이고 있다. 사랑하는 남자친구를 따라와 어딘지 모를 캄캄한 곳에 서있는 여자모델의 모습이 스치고 다음순간 강한 조명이 들어오면서 주위를 살펴보니 리바트가구로 꾸며진 환상적인 생활공간이 나온다. 이어 들려오는 남자모델의 "우리 결혼하자"는 멘트와 함께 승낙의 ...

    한국경제 | 1997.10.16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