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53161-353170 / 354,890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TV하이라이트] (1일) '사춘기' ; '아스팔트 사나이' 등

    ... 사는 집 골목에 있다가 장미를 선물한다. 그러나 담임 선생님이 수학 선생님과 결혼한다는 소문이 돌자 재경은 몹시 괴로워한다. 나영은 재경과 민희가 서로 좋아하는 줄 오해하여 재경에게 무뚝뚝하게 대한다. 집에 돌아온 재경은 누나 친구를 본 순가 한눈에 반한다. "특별기획" (SBSTV 오후 9시50분) = 프레지던트는 친 프레지던트는 친구들과 마작을 하고 있다가 동준이 찾아왔다는 소리를 듣고 현관으로 나가 반갑게 맞는다. 동준이 자신의 자동차개발에 투자해 ...

    한국경제 | 1995.06.01 00:00

  • 주부들 건강관심 무공해/저지방식품 선호..현대연/본사 조사

    ... 50대이상의 연령층에서는 "기능이 많은 제품보다는 가격이 싸고 기능이 단순한 제품이 더 좋다"는 의견이 상대적으로 높아 64.7%를 기록했다. 유행에 따른 구매행동도 많아 "기존에 많이 팔리는 제품을 선호한다"는 의견이 59.2%, "친구나 이웃집의 가전제품을 보고 나도 같은 제품을 산적이 있다"는 의견이 21.5%로 나타났다. 또 교육수준이 높을수록, 소득수준이 높을수록 이같은 경향이 짙었다. "많이 팔리는 제품을 선호한다"라는 답변이 대학재학이상 주부층에서는 ...

    한국경제 | 1995.06.01 00:00

  • [증권가사람들] (40) 사장론 <14>..오너와 '특별한관계'돼야

    ... 듣는다. 지난 80년부터 15년째 대유증권사장을 맡고있는 배창모사장은 오너의 장남인 이상은씨(91년 타계)와 서울상대동기간으로 오너를 친부처럼 따르며 소신있게 회사를 경영해왔다. 황해도출신으로 종로3가에서 포목상으로 자수성가한 친구아버지로부터 착실히 경영수업을 받으며 장수사장의 길을 걷고있다. 배사장의 경우 직원들이 결제를 올리면 수치까지 바로잡아줄 정도로 꼼꼼하지만 사업계획을 탱크처럼 밀어붙이는 기질 또한 갖추고 있다. 투신업진출을 위해 연초 중앙투신의 ...

    한국경제 | 1995.05.30 00:00

  • [5월 기업사보 하이라이트] 아남 ; 두산 ; 제일기획 등

    ... 회상할수 있는 기회가 됐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아남산업 박연화씨(인력개발부)는 고교시절 영어선생님에 대한 추억을 생생하게 회상하고 있다. 박씨는 엄격하기로 소문난 당시 영어선생님의 별명이 "대통령"이었다고 소개하고 "선생님이 친구들간에 "서로의 장점살려주기 운동"을 벌였고 선행의 길과 칭찬의 길을 열어주었다"고 회고했다. .대한생명 사보는 "생활설계사증원, 과연 난공불락인가?"라는 이색적인 주제의 특집기사를 실었다. 이회사 사보는 "영업소장들의 최대고민은 ...

    한국경제 | 1995.05.30 00:00

  • [특파원단상] 독신자클럽 붐 .. 최필규 <북경>

    ... 있어 수시로 회원들의 문의를 받는다. 휴일엔 200여명의 독신자들을 짝 지어주고 500여방의 편지를 띄운다. 독신자클럽의 창시자인 중국관리과학원 여성연구소 소장 왕행견여사는 클럽을 조직한 이유가 "고등교육을 받은 독신친구들에게 교제장소와 자유로이 담화할수 있는 장소를 제공하는데 있다"고 밝힌다. 북경TV(BCTV)는 최근들어 "오늘저녁 그대와 함께"라는 청춘남녀의 짝짓기 프로그램을 방영하기 시작했다. 이 프로그램에 출연하기위해 줄을 서는 사람들이 ...

    한국경제 | 1995.05.29 00:00

  • [동호동락] 맹기재 <기아자동차상품총괄실 이사>

    ... 자부심으로 가득차 있으며 거친 운전문화 선도에 기여하고 있다. 1월에는 홍천 용평을 돌아 천마산스키장을 다녀왔으며 3월에는 가평 명지계곡을 가족동반으로 다녀왔다. 특히 지난3월 가족동반으로 다녀올 때에는 회원중에 익살이 넘치는 친구들이 많아서 흥겨운 한때를 보내게 되어 호연지기가 절로 살아나는 것 같았다. 동이 틀 무렵 우리는 가족들을 숙소에 남긴채 명지계곡을 오르기 시작했다. 4륜구동차의 진면목은 ''오프 로드''를 달릴때 느낄수 있음을 재삼 확인했다. ...

    한국경제 | 1995.05.28 00:00

  • [동호동락] 이봉구 <경남은행 검사팀장> .. '상록회'

    ... 네사람은 여러남매중 장남으로, 한사람은 막내로 태어나 중학교까지 시골에서 마치고 60년4월 고등학교에 입학하면서 우리들의 만남은 필연적으로 시작되었다. "청죽화친회"란 모임을 만들어 친목도모는 물론 졸업후에 취직을 하지 못한 친구의 사업자금(구멍가게 개업자금)일부라도 돕고자 월200원식의 회비를 갹출하여 한푼도 쓰지않고 꼬박꼬박 적립했다. 학창시절, 무더운 여름철에는 수성천 동촌 청천 등지에서 멱을 감으면서 함께 뒹굴었고 겨울이면 눈쌓인 언덕길을 걸어서 ...

    한국경제 | 1995.05.26 00:00

  • [TV하이라이트] (26일) 세계는 지금 ; 그곳에 가고 싶다 등

    ... 다섯명이 벌로 토요일에 등교하게 된다. 담임인 버논교사는 학생들에게 자기 자신에 대해 글짓기를 하라고 시킨다. 다섯명의 문제아들은 토요일 하루를 같은 교실에서 다투고 논쟁하고 화해하면서 꼭 닫았던 마음의 문을 열고 서로 좋은 친구가 된다. 고민거리는 서로 달랐지만 공통점은 가정의 불화와 부모의 기대에 대한 중압감이 원인이었음이 밝혀진다. "천사들의 합창" (EBSTV 오후5시30분) = 다빗은 병상에 � 다빗은 병상에 누운 할아버지를 방문한다. ...

    한국경제 | 1995.05.26 00:00

  • 지휘자 로린 마젤, 피츠버그심포니 이끌고 내한

    ... 호수" "교향곡 5번"등 널리 알려진 곡들을 선정해 청중과 함께 호흡하는 무대로 꾸밀 예정. 협연자는 피아니스트 김혜정과 리투아니아출신 바이올리니스트 줄리안 라츨린. "지난해 런던필연주회 당시 입장권이 매진돼 암표를 구하느라 고생했습니다. 서울의 친구들을 위해 표가 필요했거든요" 피츠버그심포니는 오토 클렘페레,앙드레 프레빈등 명지휘자들이 이끌어온 탄탄한 오케스트라. 내한공연은 처음이다. (한국경제신문 1995년 5월 26일자).

    한국경제 | 1995.05.26 00:00

  • [동호동락] 이의일 <서울시립가무단장>..뮤지컬 사랑 모임

    1994년 12월초 신촌의 한식전문음식점인 한일옥에서 남성의 교가가 울려 나오고 있었다. 고11회의 동창회가 무르익어 가고 있었던 것이다. 노래도 부르고 춤도 추고 한참 분위기가 무르익었을때 한 조그만 친구가 벌떡 일어나 마이크를 잡고 "자! 조용히들 하시오. 내가 오늘은 꼭 할 얘기가 있소!" 하자, 좌중은 잠시 조용해 졌다. "우리가 그동안 학교를 졸업하고 이곳 서울에서 각자 맡은 직분에 열심을 다하는 자랑스런친구들이 모였는데 특별히 ...

    한국경제 | 1995.05.25 00: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