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353231-353240 / 353,432건

  • 최신순
  • 정확도순
  • 과거순
  • 중고교생상대 학교주변 수사첩보 수집인상

    ... 설문지 배포를 위해 준비작업을 서두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현승군(18.Y고3년)은"설문지 내용중 학교내 불량서클과 조직원에 대해 알고 있는 대로 쓰라는 문항이 있었다"고 밝히고 "이 질문에 답을 써 낼 경우 결과적으로 친구를 고발하는 꼴이 되는게 아니냐"고 반문했다. 최남선교사(38.경성고 화학)는"청소년기에는 집단을 형성해 몰려다니며 때로 의외의 행동도 보일 수 있다" 며 "동료학생들이 이를 불량서클, 비행청소년 집단등으로 오해해 고발할 경우 ...

    한국경제 | 1990.11.08 00:00

  • 전남도, 5개업체서 지방세 1억4천만원 추징

    ... 순목걸이 1개등 7백20만원상당의 금품을 털어 경북6다 4535호 9인승 봉고를 몰고 달아났다고 우씨가 이날 하오 1시께 경찰에 신고했다. 우씨에 따르면 4일전부터 식당종업원으로 일하던 김군으로 불리던 20대 청년이 친구 1명과 함께 과도를 들고 갑자기 안방으로 들어와 자신과 부인의 손발을 나일론 끈으로 묶고 수건으로 입을 막으며 돈을 요구해 안방에 있던 소형금고를 열어주자 자신들을 이불로 덮어 씌운뒤 금고안에 있던 현금등을 털어 식당봉고차를 ...

    한국경제 | 1990.11.06 00:00

  • 차세대전투기, "협상해도 가격인하 어려워"...미국 MD사 주장

    ... 스스로 부담해야 하고, 영안실 이용비 마저 자부담을 해야 할 형편이다. 특히 이번 사고로 함께 사망한 트럭운전사 이양우씨(45)는 4식구를 부양하는 가장이어서 주위사람들을 안타깝게 했다. 사고발생후 현장에 달려온 이씨의 친구 이상순씨(44)는 "이씨가 생활이 어려워 한달전 내가 트럭을 사서 줬는데 이를 몰고 다니며 이불장사를 하던중 변을 당했다 "며 "사고 당일 이불 1천5백만원 어치를 싣고 강원도 산골로 팔러 가던 길이었다" 고 말했다. 부인과 ...

    한국경제 | 1990.11.05 00:00

  • 서울시민 87% 용산기지 시민공원화 찬성

    ... 대해서는''휴식산책을 위한 근린공원''이 70.1%로 가장 많았고 ''어린이 놀이공원''은 17.9%, ''야유회를 위한 위락공원''은 11.9%였다. 또 공원에 갈 경우 가족동반이 절반이 넘는 58.2%를 차지했으며 한,두명의 친구와 함께는 19.1%, 여러명의 친구, 동료는 14.7%, 혼자는 8.1%로 나타났다. 공원에서 주로 시간을 보내는 장소는 냇물이 흐르는 계곡(55%), 잔디밭.의자있는 곳(32%), 꽃밭.정원(12.5%)순으로 대답했고 공원을 ...

    한국경제 | 1990.10.30 00:00

  • 증권사 직원들이 고객 위탁금 멋대로 활용

    ... 속속 드러나면 서 형사문제로까지 번져 증시침체와 관련된 부작용이 속출하고 있다. *** 구미지방,증시침체와 관련 부작용 속출 *** 경북 구미시 김수조씨(사업.35. 형곡동 우방맨션 303동 501호)는 지난해 11월25일 친구의 소개로 알게된 대한증권구미지점 차장 이동열씨(35)를 찾아가 주식을 사 달라며 2천10만원을 맡겼는데 이씨는 구좌개설에 필요하다며 김씨로부터 받은 인감 증명을 이용, 예탁금 2천10만원을 담보로 김씨 모르게 2천9백61만원을 ...

    한국경제 | 1990.10.29 00:00

  • 부탄가스 환각상태서 가스폭발로 1명 숨져

    ... (19.서울은평구신사동83-44)등 4명이 부탄가스를 마신뒤 환각 상태에 빠져있다 문씨가 담배불을 붙이는 순간 방안에 차 있던 가스가 폭발, 문씨는 숨지고 안군은 온몸에 중화상을 입어 인근 순천향병원에서 치료중이다. 또 문씨 여자친구 윤혜경양(19.무직.서울도봉구쌍문동)은 얼굴등에 가벼운 화상 을 입었으며 같이 있던 김대현군(19.전남여수시남산동49)은 화장실을 간 덕분에 화를 면했다. 윤양에 따르면 이들은 이날 하오1시반께 동네 가게에서 부탄가스 4통을 사 방문 ...

    한국경제 | 1990.10.29 00:00

  • 현역공수부대 장교가 시민에 칼부림, 중태에 빠트려

    ... 이미지를 크게 훼손시키고 있다. 27일 밤11시께 경기도부천시 심곡2동64 맘모스스탠드바에서 술에 취해 춤을 추던 9공수여단 52대대 소속 곽창엽중위(23)와 같은부대소속 구장환중위(24)가 함께 춤추던 김영필씨(25.회사원.부천시중구 도당동 동화아파트나동205호)와 사소한 시비 로 말다툼을 벌이다 곽중위가 김씨와 이를 말리던 김씨의 친구 박길호씨(27.회사원. 인천시북구 삼산동태산아파트3동608호)를 흉기로 얼굴등을 찔러 중태에 빠뜨렸다.

    한국경제 | 1990.10.28 00:00

  • 서울대교수들, 인권억압 관련기구 제도개혁촉구 성명서 발표

    ... 부녀자들을 골라 뒤쫓아가 집을 확인한 다음 침입하는 수법으로 지금까지 모두 16차례에 걸쳐 부녀자를 폭행하고 3백50여만원어치의 금품을 빼앗은 혐의도 받고 있다. 이씨는 경찰에서"용돈이 궁한데다 1년전부터 동거해 온 여자친구가 갑자기 변심 , 다른 남자와 사귀어 헤어지게 되면서 세상여자들을 증오해 오다 복수를 하기위해 이 같은 일을 저질렀다"고 말했다. 이씨는 25일 하오 3시께 공항동일대에서 제보를 받고 잠복근무중이던 경찰과 격투끝에 붙...

    한국경제 | 1990.10.26 00:00

  • 프랑스 마르크스주의 철학자 루이 알튀세 사망

    유럽에서 가장 저명한 마르크스주의 철학자 가운데 한사람인 루이 알튀세가 22일 사망했다고 그의 가족과 친구들이 23일 밝혔다. 향년 72세. 알튀세는 파리 남부 라 베리에르 오 메스니 셍 드니 병원에서 사망했는데 그의 사망 원인은 알려지지 않았다. 알튀세는 그가 학교 건물에서 자신의 부인을 목졸라 죽였던 80년까지 권위있는 파리고등사범학교의 교수였었다. 그후 81년 그는 재판을 받을 수 없는 정도의 정신 상태라는 판정을 받고 파리의 한 ...

    한국경제 | 1990.10.24 00:00

  • 10대 여공 다섯 토막난 시체로 발견...자기집 화장실서

    ... 아파 이날 하루 회사를 쉬겠다는 경숙양의 말을 뒤로 하고 들에 갔다가 점심을 먹기위해 집에 돌아와 보니 밥만 지어놓고는 딸이 없 어 졌더라는 것. 박씨는 경찰에 딸의 행방불명된 사실을 신고하고 그동안 친척과 경숙양의 회사 친구등을 찾아다니며 수소문했으나 행방을 확인치 못하고 있던중 이날 혹시 화장실 에 빠졌을 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어 긴나무 작대기로 화장실을 휘졌던중 딸의 토 막난 시체가 떠올랐다는 것이다. 경찰은 지난 6월2일 박씨집 아래채에 ...

    한국경제 | 1990.10.23 00:00